만해 한용운이 살았던 심우장에 탐방객들로 북적인다

탁본부터 누에 실 뽑기까지 성북 ‘생생 어린이체험’

만해 한용운이 살았던 심우장에 탐방객들로 북적인다 토요일 오전, 가족과 함께 하는 시간은 즐겁기만 하다. 어린이들이 역사해설을 듣고, 체험을 할 수 있는 ‘생생 어린이체험’ 탐방투어를 함께 다녀보았다. 지난 5월 11일 오전 10시 탐방에 참여하기 위해 어린이를 포함한 가족들이 한성대입구역 6번 출구에 모였다. 해설사 선생님이 어린이 눈높이에 맞춰서 일정을 설명해 주었다. ‘최순우 옛집’에서 탁본체험을 하고, ‘선잠박물관’에서 누에고치 체험을 하고, ‘심우장’에서 엽서를 쓰는 순서로 진행된다. 이동하는 길 아빠의 손을 잡고 걸어가면서 대화하는 어린이의 소리가 들린다. 아빠는 주말에 쉬고 싶었겠지만, 아이와 탐방투어를 하는 시간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했을 부녀의 뒷모습이 아름다워 보인다. 한성대입구역 6번 출구에는 한중 소녀상이 자리를 지키고 있다. 한국과 중국 두 나라 예술가가 2015년 10월 28일 공동으로 제작하였다. 혼자 외롭게 앉아 있는 소녀상을 보다가 친구가 있으니 더 든든해 보인다. 소녀상들 옆으로 빈 의자가 있다. 다른 아시아 국가의 희생자들을 위한 자리라고 한다. 소녀상 뒤에 할머니의 그림자가 있고, 의자로 걸어온 발자국이 있다. 친구를 따라 아픔과 상처를 함께 하며 세상을 변화시키고자 찾아왔다고 한다. 이십만 소녀들의 아픈 역사를 기억하고, 평화와 인권이 보장되는 세상을 만들기를 바라는 마음이 담겨져 있다. 최순우 옛집에서 아이들이 해설을 듣고 있다. 성북동에는 개발로 사라질 위기에 처했던 혜곡 최순우 옛집이 있다. 시민들의 힘으로 문화유산과 자연유산을 보존하는 ‘내셔널트러스트’ 운동을 통하여 지켜낸 소중한 공간이다. ‘무량수전 배흘림 기둥에 기대서서’의 산실이기도 하다. 작고 소박한 공간이지만, 선생의 향기를 고스란히 느낄 수 있다. 탁본 체험을 하는 아이들 어린이들은 옛 현판의 글씨를 탁본하면서 글자의 의미를 되새겨 보았다. ‘문을 닫으면 이곳이 바로 깊은 산중이다’라는 뜻을 담고 있는 ‘두문즉시심산(杜門卽是深山)’과 ‘...
낡은 도심을 되살리는 다양한 방식을 고민해볼 수 있는 도심 속 이색 여행을 떠나보자

도시를 지키고 가꾸는 법…조금 특별한 서울 여행

낡은 도심을 되살리는 다양한 방식을 고민해 보는 도심 속 이색 여행을 떠나보자 함께 서울 착한 경제 (118) - 도시재생을 생각해보는 서울 도심 속 이색 여행지 ​물건도, 집안 정리도, 인생도 정리가 필요하다. 지켜야 할 것과 버려야 할 것, 고치고 되살려 써야 할 것을 현명하게 골라내야 한다. 도시도 마찬가지다. 전면 철거 방식의 재건축이나 재개발로 가야 할지, 쇠퇴한 지역을 되살리는 도시재생으로 가야 할지, 그도 아니면 새로운 상상력이 필요한 건 아닌지 살펴봐야 한다.​ 많은 이들의 이해와 요구가 엇갈린 도심 개발은 늘 뜨거운 감자다. 크고 작은 논란을 낳곤 하는데, ‘무엇을 어떻게 남겨야 할지’ 사회적 합의가 필요하다. 이에 도시 개발에 대한 생각을 키울 수 있는 서울 도심 속 특별한 공간을 찾아가 보았다. 나들이 삼아 둘러보며, 이천년 역사의 도시 서울의 낡은 도심 개발은 어떤 방식으로 진행되는 것이 좋을지 생각해보는 시간을 가져보자. 1 역사 보존과 도시 개발의 조화로운 공존, ‘공평도시유적전시관’ 역사 문화재 보존과 도시 개발의 상생사례 공평도시유적전시관 ​재개발, 재건축하면 옛 건물이나 시설물을 모두 허물고, 새롭게 개발하는 방식으로 알려져 있다. 그런데 과거 역사 유적은 그대로 보존하면서도 첨단 건물을 세워 올린 사례도 있다. 종각역 인근에 위치한 센트로폴리스 건물로, 지하 1층에 건물 공사 중 발굴된 유구를 모두 그 자리에 그대로 보존하여 ‘공평도시유적전시관’으로 개방했다.​ 이천년 역사의 도시 서울은 땅속 아래 옛 흔적들이 켜켜이 쌓여있다. 그동안 재개발 공사 중 유적과 유물이 발굴되더라도 문화유적으로 보존하긴 쉽지 않았다. 대부분 유물만 박물관으로 옮긴 후, 공사를 계속 진행할 수밖에 없었다. ​그런데 이곳 공평도시유적전시관에는 발굴 당시 모습대로 보존되어 있다. 건물 터파기를 할 때 유적들을 떼 냈다가 다시 가져와 복원한 것이란 한계가 있지만, 역사 보존과 도시 개발의 공존 가능성을 보여준 의미 있는 사례로 꼽힌다.​ ...
향나무와 소나무가 어우러진 중앙 정원

‘시민문화유산 1호’ 최순우 옛집을 찾아서

향나무와 소나무가 어우러진 중앙 정원 서울 성북구 성북동 골목 안에 한옥 한 채가 자리잡고 있다. 다세대주택에 둘러싸인 한옥은 목가적인 풍치를 자아내며 시선을 사로잡는다. 문화재를 사랑하고 알리는 데 앞장섰던 미술사학자 혜곡 최순우(1916~1984) 선생이 1976년부터 1984년 작고할 때까지 살던 집이다. 최순우 선생은 의 저자로 더 유명하다. 빼어난 눈썰미로 우리 문화유산에 담긴 아름다움을 발견하고 기록하는 데 평생을 바쳤고, 제4대 국립중앙박물관장을 역임하면서 박물관 발전에도 크게 기여했다. 최순우옛집 안내자료(좌), 최순우 선생이 사용했던 물건들(우) ‘최순우 옛집’이라는 간판을 달고 누구나 관람할 수 있도록 열려 있지만, 이 집은 한때 사라질 위기에 처했었다. 2000년대 초, 성북동 일대에 다세대주택 건립 바람이 불면서 개발을 피해가기 어려웠던 것. 이러한 소식을 들은 자연, 문화유산 보존단체 한국내셔널트러스트는 시민과 기업을 대상으로 10억 원을 모금해 이 집을 매입했다. 최순우 옛집은 이렇게 ‘시민문화유산 1호’로 다시 태어났다. 창문을 통해 펼쳐지는 뒷마당 풍경은 한폭의 그림 같다 입구에 들어서면 향나무와 소나무가 눈길을 사로잡는다. 100년이 훌쩍 넘은 나무라고 하니 이 집의 역사를 우두커니 지켜보고 있었으리라. 옆으로는 네모난 형태의 우물과 돌로 만든 작은 절구가 놓여 있다. 집필 공간으로 이용된 사랑방 바깥채는 전시공간으로 활용되고 있다. 최순우 선생의 저서가 전시되어 있어 누구나 들어가서 읽을 수 있다. 이미 읽었던 책이지만 저자의 공간에서 읽어보니 문장 하나하나가 새롭게 느껴진다. 최순우 선생이 직접 쓴 현판 부엌으로 쓰던 공간에는 안경, 라디오, 사진기, 육필 원고가 전시되어 있다. 사랑방 입구에는 최순우 선생이 직접 쓴 ‘두문즉시심산(杜門卽是深山)’ 현판이 걸려 있다. ‘문을 닫으면 곧 깊은 산중’이라는 뜻으로 평소 자연스러움을 강조했던 그의 지론이 담긴 듯하다...
2010111704342681_mainimg

해설이 있는 성북동 예술탐방

성북구립미술관에서는 10월 27일부터 11월 26일까지 매주 수요일~금요일(오전 10시~12시 30분), 성북동에 포진한 예술가들의 흔적을 찾아 볼 수 있는 탐방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었다. 약 2시간 30분가량 소요되는 이 탐방 프로그램은 성북구립미술관의 도슨트가 동행하며 작가와 작가가 머물렀던 장소들에 대한 흥미로운 설명을 곁들여줬다. 화가 장승업 집터-최순우 옛집-운우미술관-간송미술관-성북구립미술관-이태준고택- 만해 한용운 사가 심우장-서울성곽 등을 도보로 돌아보는 코스였다. 몇 걸음만 가면 예술가들이 지냈던 집터요, 몇 걸음만 가면 미술관, 문화재가 즐비한 성북동은 늘 걷고 싶은 거리 중 하나였다. 혼자 조용히 예술혼 깃든 곳을 찾아보는 것도 의미 있는 일이지만 전문가의 설명을 들을 수 있다면 금상첨화. 마련된 코스 중 몇 곳은 개인적으로 몇 차례 다녀 온 곳도 있었지만, 나머지는 위치를 잘 모르는 곳이기에 기대가 컸다. 지하철 4호선 한성대입구 5번 출구에 도착하자 진행을 맡은 황미애 도슨트가 먼저 와 기다리고 있었다. 10명을 정원으로 조촐하게 진행되는 프로그램의 첫 탐방지는 화가 장승업 집터. 늘 어디쯤일까 궁금했었는데 성북동 길을 오르면서도 유심히 보지 않아서일까? 집결지에서 약 50미터정도 올라가니, 집터였음을 알리는 알림판이 붙은 건물이 나타났다. 현재는 주민들을 위한 성북전시관으로 사용되고 있었다. ‘화가 오원 장승업(1843~1897)이 한 때 작품 활동을 하던 곳으로 그 역사성을 기념하기 위하여 여기에 표석을 세운다’는 문화체육부가 세운 표석은 참으로 조촐했다. 장승업은 조선 후기의 화가로 근대 회화의 기초를 다지며 토대를 마련한 인물이다. 산수와 인물 등을 잘 그렸고, 필치가 호방하고 대담하면서도 소탈한 맛이 풍겨 안견, 김홍도와 함께 조선시대 3대 거장으로 일컬어졌다. 장승업은 속박과 얽매이는 것을 몹시 싫어해 배가 고프면 밥과 술을 얻어먹고 그 값으로 그림을 그려줬다고 한다. 그 출중함에 왕실은 그에게 정 6품 감찰 관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