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로7017

1000만명이 다녀간 그곳, 아직도 안 가보셨나요?

서울로7017 '서울로7017'이 5월 20일 개장 1주년을 앞두고 방문객 1,000만 명 돌파를 눈앞에 두고 있습니다. 주말은 하루 평균 3만 명, 평일은 평균 2만 명이 꾸준히 찾고 있으며, 외국인도 약 2백만 명이 다녀갔습니다. 또 남대문시장 방문객도 20% 증가하는 등 지역상권도 살아나고 있는데요. 내 손안에 서울에서 서울로7017 개장 1주년을 맞아 지난 1년을 돌아봅니다. 2017.5.20 개장식 국내 첫 고가 보행길 ‘서울로7017’이 2017년 5월 20일 시민들에게 공개됐다. ‘서울로7017’은 약 1km의 보행 길에 17개의 연결 통로를 만들어 남대문시장에서 서울역을 거쳐 청파, 만리, 중림동 지역까지 한 번에 걸을 수 있도록 조성했다. 이제 차가 아닌 사람이 모이는 고가에는 아름다운 경관과 보행 즐거움이 더해졌다. 최근에는 시장 방문객이 이전 대비 20% 정도 증가해 지역활성화에도 기여했다는 평가다. 봉제(서계동), 수제화(염천교) 등 인근에 기반을 둔 지역산업 지원을 위한 상생협력도 꾸준히 진행 중이다. 국내 첫 고가보행길 ‘서울로7017’ 5월 20일 개장! 서울로7017 개장식 다녀와서 서울로에 식재된 식물을 가꾸고 있는 초록산책단 2017.5.16 서울로 초록산책단 발대식 서울로 초록산책단은 서울로 시설관리와 시민참여 프로그램 운영을 담당할 자원봉사단이다. 서울로에 식재단 식물 관리와 서울로 산책, 서울로 놀이, 서울로 인형극 등 시민 참여 프로그램을 담당한다. 지난 1년 간 연인원 약 8,000명(실인원 개인 325명, 기업·단체 520명)의 자원봉사자들이 서울로 운영에 직·간접적으로 참여했다. 이들의 총 봉사시간은 약 2만 시간에 달한다. 이론·실습 교육을 통해 양성되는 자원봉사자 ‘초록산책단’은 개장 후 지금까지 총 3기, 174명이 양성됐다(현재 93명 활동 중). 정원교실 지킴이, 식물유지관리, 환경정화와 같은 유지관리 활동에서 해설·공연·전시·...
서울로 빛으로 피는 꽃밭

언제나 옳다! ‘서울로 야경’ 설맞이 축제

서울로 빛으로 피는 꽃밭 서울역 앞 서울로7017이 개장 후 첫 번째 설을 맞이한다. 서울시는 귀성·귀경길 및 평창동계올림픽 관람을 위해 서울역을 찾는 이들을 위해 다채로운 서울로7017 이벤트를 마련했다. 2월 10일, 남대문시장과 함께 ‘복나눔 한마당’ 서울로7017 설맞이 행사는 남대문시장상인회와 함께하는 설맞이 민속축제, ‘서울로 복나눔 한마당’으로 2월 10일 토요일 그 포문을 연다. 이날 남대문상인문화예술기획단의 풍물놀이패가 남대문시장에서부터 시작해 서울로 중심부까지 신명나게 꽹과리와 북 등을 치며 행진한다. 서울로7017 목련마당에서는 남대문시장 상인들이 ‘도깨비장터’를 열어 꽃과 액세서리 등 남대문시장의 다양한 물품들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외에도 재미로 보는 토정비결, 단청 및 민화전시, 민속놀이·공예 체험, 공연 등 오후 5시까지 목련마당 일대에서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펼쳐진다. 무술년(戊戌年)을 맞아 한복을 입고 애견을 동반한 방문객이라면 토정비결과 복주머니 만들기는 무료로 제공한다. 남대문시장상인회와 함께하는 `서울로 복나눔 한마당` 서울로 설맞이 프로그램 위치도 2월15~18일, 무료 ‘한복문화체험’ 아울러 설 연휴기간인 15일부터 18일까지 무료 한복대여 이벤트가 서울로 7017 장미마당 일대에서 진행돼 남녀노소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왕, 신하, 무사들의 모습을 재현할 수 있는 캐릭터한복과 우리나라 고유의 전통한복을 입고 서울로 7017에서 색다른 추억을 만들 수 있다. 특히 장미무대는 밸런타인데이 컨셉에 맞춰 꽃과 인형, 하트모양의 소품 등으로 꾸며질 예정이다. 밸런타인 포토존은 서울로 7017 자원봉사단인 초록산책단이 직접 연출해 그 의미를 더하고 있으며, 3월 14일까지 유지된다. 2월8~18일, 볏짚아트 체험전시 설날에 고향에 가지 못하는 시민들이 고향의 정취를 느낄 수 있도록 볏짚으로 만든 공예작품을 2월8일부터 18일까지 목련마당에서 전시한다. 짚풀공예로 유명한 유춘수 작가가 부안군 볏짚...
고가분기점 조감도

서울역고가 정원 관리할 ‘초록산책단’ 모집

고가분기점 조감도 기존의 노후 고가도로에서 푸르름이 가득한 보행명소로 탈바꿈해 내년 봄 완공될 서울역 7017. 이제 이곳에서 시민이 주도적으로 고가 위 수목과 하부 광장 등의 녹지를 관리하고, 방문객을 안내하며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을 진행하는 모습을 만나볼 수 있습니다. 서울시는 서울역 7017의 식물관리, 체험프로그램, 시민안내 등의 업무를 자원 봉사하는 일명 ‘서울역 초록산책단’을 내년 고가 완공 시점부터 운영할 계획입니다. 시는 이를 위해 자원봉사자 교육생 100명을 이번 주 동안 모집합니다. 서울역 7017 자원봉사자인 ‘서울역 초록산책단’이 되기 위해서는 앞으로 10주간의 교육과정(주 1회, 회당 3시간)을 열심히 수료해야 합니다. 서울시민이라면 누구나 지원할 수 있으며, 서울역 7017에 관심이 있고 열정적인 분이라면 더더욱 환영합니다. 교육은 2개 반으로 운영하며 프리랜서, 주부, 어르신 등을 위한 평일 주간반(매주 화요일 오전 9시~12시)과 직장인이나 학생 등을 위한 평일 야간반(매주 목요일 오후 7시~10시)으로 나누어 운영합니다. 강의 내용은 서울역과 서울역고가에 대한 역사·문화·도시계획 등 인문적 강의는 물론, 고가 상하부에 심어지는 나무와 꽃에 대한 전문적 지식으로 이뤄지며, 내로라하는 전문 강사가 투입됩니다. 또한 지역의 이해를 돕기 위해 현장답사도 매주 진행됩니다. 전체 교육 중 80% 이상 수강 시 수료증을 수여하며, 내년 봄 서울역 7017 완공과 함께 서울역 초록산책단으로 본격적인 봉사활동을 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집니다. 서울역 초록산책단은 서울역 7017 상부에 놓이게 될 600여개의 트리팟(화분구조물)에 심어진 나무와 초화류를 비롯하여, 하부 만리재로에 위치한 녹지광장 등 약 2만 3,000㎡ 규모의 공간을 효율적으로 유지·관리하는 과정을 돕게 됩니다. 내년 활동 시에는 유니폼 및 작업복 등의 지원은 물론 연 1회 이상 현장 워크샵 개최 및 보수교육이 이뤄지며, 자원봉사 시간 인정 등의 혜택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