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물시장 내 청년 상인들이 운영하고 있는 ‘청춘일번가’에 입점한 소품 매장.

지상 박물관 `풍물시장` 구경해 보세요

풍물시장 내 청년 상인들이 운영하고 있는 ‘청춘일번가’에 입점한 소품 매장. 경칩(驚蟄)을 지나니 봄기운이 물씬 느껴지는 요즘이다. 멀리 봄나들이를 떠나기 전에 서울에서 봄기운을 맛볼 수 있는 곳을 찾고 있다면 ‘서울풍물시장’을 추천한다. 전통미가 풍성하고 진열된 소품마다 나름의 이야기를 간직한 ‘지상에 펼쳐놓은 박물관’ 같은 곳이기 때문이다. 옛 것이 그리운 어르신에게는 추억여행 장소로, 현대문물에 익숙한 도시 젊은이들에게는 색다른 체험공간으로서 안성맞춤이다. 지하철 1호선 신설동역(6번 출구), 2호선 신설동역(9·10번 출구)를 나와 안내판을 따라 100여 미터 거리에 ‘서울풍물시장’이 있다. 지하철역에서 가깝고 별도의 주차장까지 마련되어 있어 이용하기에 편리하다. 또한 토·일요일과 공휴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는 풍물시장 주변 골목마다 ‘차 없는 거리’와 노점상이 즐비하여 더욱 풍성한 풍물시장이 된다. 입구의 천하대장군(天下大將軍), 지하여장군(地下女將軍)을 통과하고 안으로 들어서면 바닥에 풍물시장 1·2층을 안내하는 그림설명이 있다. 첫 인상은 실로 만물상이다. 황학동 도깨비시장에서 동대문 벼룩시장으로 옮겨가며 장사하던 상인들이 2008년 이곳 신설동에 조성된 서울풍물시장으로 이주하면서 지금의 모습을 갖추었다. 수십년 세월을 간직한 녹음기, 가방, 악기 등 다양한 생활잡화들을 만나볼 수 있다. 발길을 어디로 옮겨야 할지, 어떤 물건부터 구경해야 할지 가게마다 넘치는 희귀한 물건들에 눈이 휘둥그레진다. 골동품, 민예품, 생활잡화, 옛날 책·걸상, 가방 및 구제의류 등이 빼곡하다. 대체 어디서 이렇게 많은 물건들을 모을 수 있었을까. 감탄이 절로 터진다. 풍물시장은 1층과 2층으로 구분된다. 1층에는 각종 의류, 생활잡화, 고가구와 공예품, 골동품, 취미생활에 필요한 품목을 모두 만날 수 있다. 2층으로 올라가는 무장애 통로 양편으로는 다양한 고가구들이 전시되어 눈길을 사로잡는다. 1960년대 학교에서 쓰던 작은 나무 책상과 걸상, ...
가득 채워진 달콤창고. 왼쪽에 달콤창고 도둑에게 보내는 경고 쪽지가 놓여있다

아픈 마음 달래주는 이곳은 어디?

가득 채워진 달콤창고. 왼쪽에 달콤창고 도둑에게 보내는 경고 쪽지가 놓여있다 봄을 알리는 3월은 입학식과 더불어 새 출발을 맞이하는 시기이다. 새로운 만남이 많은 만큼 새로운 환경에 적응해야 하는 스트레스가 생기기 마련이다. 친한 친구와의 헤어짐, 낯선 곳에서의 만남과 같이 변화가 많은 계절이기 때문이다. 마음이 힘들 때 시민들에게 소소한 위안을 주는 곳을 찾아가 보았다. 첫 번째로 추천할 곳은 지난해 모바일 앱에서 시작된 ‘달콤창고’이다. 이름부터 달콤한 이것은 익명의 누군가가 지하철 물품보관함을 장기간 빌려 SNS로 비밀번호를 공유한 후, 응원 쪽지나 간식 등을 채우고, 응원이 필요한 다른 사람이 가져가는 방식이다. 이 어플은 글 쓴 사람과 거리만 표시되어 익명성이 보장되므로 부담이 없다. 서로에게 무관심해져 가는 사회에서 근처에 있는 모르는 누군가로부터 받는 공감은 의외로 큰 위안이 된다. 구글에서 ‘달콤지도’를 검색하여 종각역으로 가보았다. 사물함 문 앞에 취준생과 모든 미생들을 위하여 준비했다는 글이 붙여 있었다. SNS로 받은 암호로 열어보니 ‘달콤창고’ 안에는 격려의 메시지와 함께 사탕과 인형, 손수 만든 재활용 장식품 등 달콤한 응원들이 넘쳐나고 있었다. 한 개를 집어 들고 준비해 온 것을 넣었다. 포스트잇에 쓴 작은 글들과 방명록이 흐뭇한 웃음을 주었다. 아직 모르는 시민들이 많은지 물품보관함을 사진 찍는 걸 의아해했다. 종각역 4번 출구에 있는 달콤창고 익명으로 운영되다 보니 가끔씩 부작용도 발생한다. 며칠 전엔 달콤창고가 털려 다른 이용자들을 우울하게 만들기도 했다. 하지만 이들의 대응은 좀 다르다. 포기하지 않고 더 맛있는 것을 채워 넣어 선으로 악을 이기겠다는 것이다. 물론 비양심적인 사람에게 따끔한 충고를 남기는 것도 잊지 않는다. 그렇게 맥이 빠지다가도 같은 날 남편의 생일날을 기념하기 위해 수제 초콜릿을 달콤창고에 많이 넣어놨다는 이야기가 올라오면 다시 힘을 내기도 한다. 사탕이나 간식이 아니라도 좋다. 누군가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