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112911495474_mainimg

우리 동네, 우리 손으로 꾸며봤어요!

아이디어부터 제작까지 지역주민 참여, 지역역사 및 이야기 등 개성 있게 담아 마을을 사랑하는 지역주민들의 마음과 정성이 모여 서울의 5개 동네가 개성미 넘치는 아름다운 예술마을로 다시 태어났다. 서울시 서울문화재단이 지난 3월부터 용산구 청파동, 성북구 정릉동 등 5개 동네에서 진행해온 시민참여형 공공미술프로젝트 ‘예술마을 가꾸기’로 오는 12월 7일 용산구 청파동을 시작으로 차례로 선보인다. ‘예술마을 가꾸기’는 서울시 서울문화재단이 지난 2005년부터 진행해온 ‘우리동네 문화가꾸기’에 시민참여를 확대한 것으로 아이디어를 내고, 작품을 그리고 제작하는 일련의 과정에 지역주민이 예술가들과 함께 한다는 점이 가장 큰 특징이다. 특히, 어르신부터 아이들, 청소년들까지 남녀노소가 폭넓게 참여하여 살고 있는 지역의 역사, 지명, 추억, 이야기 등의 다양한 소재를 작품에 개성 있게 반영해 눈길을 끈다. ① 용산구 청파동 … 어르신 참여, 살아온 여정을 도자기, 칠보 등으로 표현 우선 용산구 청파동 70여명 어르신들과 20여명의 지역 아동들이 독특한 마을 이미지를 작품에 담아 ‘연어 비란이의 생명 희귀 루트- 푸른 파도(청파)’라는 제목의 벽 조형물을 선보인다. 도자기, 칠보 등을 활용해 청파동 지역 자신들이 시대를 거슬러 살아온 여정을 연어라는 물고기 형상의 창작물로 표현, 서계동 259-4 일대 벽 곳곳에 부착해 삭막했던 공간을 멋스럽게 탈바꿈시켰다. 특히 어르신들은 20회에 가깝게 만나는 등 열의를 보였다는 후문이다. 용산구 청파동 프로젝트엔 예술단체 ‘스펙트라’가 함께 참여해 어르신들의 창작활동을 지원 하고 미술치료까지 진행했다. 최초 오픈일은 12월7일(화)이다. ② 성북구 정릉동 … 청덕 초등학교 전교생 850명 등이 참여해 등굣길 벽화 완성 성북구 정릉동은 ‘우리아이들의 꿈이 자라는 시간 3분 45초’라는 제목답게 청덕 초등학교 전교생 850명과 청소년 60여명이 직접 참여, 타일도자기를 만들고 추상화를 그려 창덕초등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