십대여성 성·건강 웹 갤러리 인트로 화면

십대여성이라면 반드시 즐겨찾기! ‘웹 갤러리’

십대여성 성·건강 웹 갤러리 화면 서울시는 그간 저소득층 십대여성들을 위한 생리대지원 및 250개 소녀돌봄약국 운영 등 십대여성 성·건강 전반에 대한 지원책을 다각적으로 펼쳐왔는데요. 이번에는 온라인에서 관련 콘텐츠를 공유하는 ‘웹 갤러리’와 십대여성 건강지원센터인 ‘사춘기클리닉’을 각각 개관합니다. 그저 덮어놓고 금기시해오던 십대여성의 성과 건강을 다시금 소중하게 생각해보는 계기가 되길 바라며, 자세한 내용을 전해드립니다. ※ 파란색 글자를 클릭하시면 관련 정보를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 서울시는 `십대여성 성·건강 웹 갤러리`와 ‘사춘기클리닉’의 문을 열고, 십대여성 청소년들의 건강한 성장을 지원해나간다. 개관일인 10월 20일은 ‘초경의 날’로 대한산부인과의사회가 2010년 제정했다. 우선, ‘웹 갤러리’는 급격한 신체변화를 겪게 되는 십대여성 청소년들이 성·건강에 대한 정보를 온라인에서 쉽게 접할 수 있는 홈페이지다. 현재 공모전 수상작 및 카드뉴스, 사춘기 노트 파일 등을 볼 수 있다. 시는 지난 6월~8월 올리브영과 함께 십대여성의 성·건강의 중요성 및 건강권에 대한 콘텐츠 공모전을 실시했다. 공모전 수상작들은 참신한 아이디어로 십대여성의 몸과 성에 대한 주제들을 작품에 녹여냈다. 최우수상을 수상한 을 비롯 동영상, 캐릭터, 웹툰, 포스터, 슬로건 분야 총 34편의 수상작을 웹 갤러리에서 만나볼 수 있으며, 시상식은 11월 8일 예정이다. 십대여성 건강권 증진을 위한 콘텐츠 공모전 수상작 최우수상 – 소녀, 그날(웹툰) 중 일부 자료실에 있는 건강정보를 담은 카드뉴스, 생리달력·컬러링·만화 등이 포함된 수첩 3종과 노트 3종은 누구나 다운받을 수 있다. 올해 만든 수첩은 매일유업의 후원으로 제작됐으며, ‘사춘기(思春期, 생각하는 봄)’라는 만화를 통해 성과 생리, 몸에 대한 이야기를 풀어냈다. 올해 초경을 맞이한 십대여성을 위한 축하 이벤트도 진행된다. 웹 갤러리를 둘러보고 전시소감이나 응원메시지, 정책제안 등을...
저소득 생리대 지원

저소득층 여자 청소년 대상, 생리대 지원 신청

서울시가 지난 6월 스스로 건강을 챙기기 어려운 저소득층 여자 청소년들의 성‧건강권을 ‘기본권’ 차원에서 보다 촘촘히 보장하는 내용의 다양한 정책을 내놓은 이후, 구체적인 지원을 시작한다. (☞ 관련 기사 보기) 서울시는 국민기초생활수급 여자 청소년(만10~19세)를 대상으로 오는 20일까지 생리대 지원신청을 받는다고 밝혔다. 서울시 홈페이지를 통해 지원 대상인지를 확인한 후, 배송지 확인 정보를 입력하면 수급자격을 검토해 8월분부터 희망배송지로 생리대 5개월분(1개월 36개, 大, 中사이즈)을 배송해준다. 홈페이지에 접근하기 어려운 대상자를 위해서는 구청, 동주민센터에 신청서를 비치해 우편발송이나 이메일로도 신청 가능하도록 했다. 우편발송의 경우는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10 서울시청 9층 여성정책담당관 늘푸른여성팀 앞’으로 보내면 되며, 20일 소인까지 유효하다. 이메일 신청의 경우 홈페이지에서 신청양식을 내려받은 후, women@seoul.go.kr로 20일 자정까지 보내면 된다. 청소년 본인의 동의를 거친 경우 보호자를 통해서도 생리대 신청이 가능하다. ■ 생리대 지원 추진절차 ①홈페이지사업안내(시,구,동) → ②희망자 신청(e-mail,우편,시 홈페이지) → ③동주민센터자격 검토→구 보고 →   ④구 수합→시 제출 → ⑤배분(물류센터 등) → ⑥희망자거주지로 배송 시는 생리대 발송 시, 생리에 대한 기본정보와 생리대 사용법, 생식 건강정보, 생리를 당당하게 생각하는 인식 개선 내용을 담은 ‘건강수첩’도 동봉해 성·건강에 대한 이해를 돕도록 했다. 또 취약계층 여자 청소년들이 생리대가 긴급하게 필요한 경우를 대비해 8월 중 지역아동센터, 학교밖청소년센터, 청소년상담복지센터, 가출청소년쉼터, 종합사회복지관, 소녀돌봄약국, 시립청소녀건강센터, 시민청 등에 생리대를 비치해두기로 했다. 기관을 이용하는 청소년들은 필요시 기관 담당자에게 생리대 지원을 요청하면 낱개로 지원받...
생리대ⓒ뉴스1

말하기 힘들었죠? 저소득층 생리대 지원

얼마 전 생리대 살 돈이 없어서 학교에 가지 못하고 집에만 누워있었다는 어느 소녀의 이야기가 알려져 안타까움을 주고 있습니다. 그동안 생리대 문제는 여성의 기본적인 건강에 관한 것인데도 부끄럽고 수치스럽다고 여겨져 제대로 다뤄지지 못했던 것이 사실인데요. 이번 사례를 계기로 서울시가 저소득층 청소녀들에게 생리대 지원은 물론 이들의 기본적인 건강권을 지켜줄 다양한 정책들을 마련하기로 했습니다. 자세한 내용을 확인해보세요. ※ 파란색 글자를 클릭하시면 관련 정보를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 매우 중요한 성장기에 놓여있음에도 불구하고 스스로 건강을 챙기기 어려운 저소득층 청소녀(女)들. 서울시가 이들의 성·건강권을 ‘기본권’ 차원에서 보다 촘촘히 보장하는 내용의 다양한 정책을 내놨다. 서울시는 지금까지 2013년 합정역 부근에 전국 최초로 문을 연 서울시립청소녀건강센터 에서 청소녀 특화 복지서비스를 무료로 제공하고, 위기청소녀를 위한 을 운영해 왔지만 여전히 사각지대가 존재하는 만큼 정책을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 서울시립청소녀건강센터 '나는 봄' 산부인과, 치과 등 5개 과목 전문의 진료와 정신보건상담, 성·건강교육 등은 물론 제때 끼니를 때우지 못하는 청소녀들에게 식사와 생필품 등을 제공하고 있다. 작년 한 해에만 총 6,713건(전문진료 2,015건, 심리·정서지원 2,198건, 건강교육 1,107명, 기초생활지원·연계 1,393건) 서비스를 제공했다. ■ 소녀돌봄약국 서울시약사회와 협력해 103개로 시작, 현재 200개소가 운영 중이다. 감기약, 진통제 등 처방전이 필요 없는 일반의약품을 1회 1만 원 이내, 월 4회까지 무료로 지원하고, 생리대, 물티슈 등 여성건강물품도 지원한다. 필요할 경우 의료기관 및 지원시설 연계도 한다. (문의 : 120) 나는 봄 센터 진료대기실(좌), 심리치료실(우) `소녀돌봄약국` 안내문(좌)과 간판이 부착된 약국(우) 만 10세~19세 청소녀에 생리대 지원 먼저 시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