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저축계좌 안내문을 보고 있는 청년사업가

청년사업가 ‘청년저축계좌’ 신청기…자격조건과 방법은?

필자가 아는 한 30대의 청년사업가는 수입이 들쭉날쭉하다. 코로나19로 직격탄을 맞아서 어떤 달은 매출이 '0'을 기록하기도 했다. 그래도 주저앉아 있을 수 없다. “젊어 고생은 사서도 한다”라는 옛말처럼 그는 노트북을 들고 사업기회를 찾아서 오늘도 서울 시내를 분주하게 돌아다니고 있다. 7월 초에 인터넷 포털에 실시간 검색으로 뜬 ‘청년저축계좌’를 보았다. 그는 “청년이라는 단어에 이끌려 들어가서 지원내용을 살펴보니 상당히 매력적이었다”고 말했다. 30대 청년사업가의 마음을 단숨에 사로잡은 청년저축계좌, 그 지원내용은 무엇일까?  ☞ 관련 기사 보기 : '저소득 청년 위한 통장…월10만원 3년이면 1,440만원' http://mediahub.seoul.go.kr/archives/1287307 매월 본인 저축액 10만 원에 국가에서 주는 근로소득장려금 30만 원을 더한 총 40만 원을 3년간 유지하면 총 1,440만원이 적립되고 여기에 이자가 더해진다. 청년이 3년간 저축하는 돈은 360만원이고 나머지를 국가에서 지원하는 것이다. 정말 파격적인 혜택이 아닐 수 없다. 하지만 모든 청년에게 일괄 지원해주는 것은 아니다. 지원대상이 만 15세부터 39세까지의 일하는 저소득층 청년으로 한정되어 있다. 가입에 필요한 소득 기준은 별도의 안내문을 참조하면 된다. 가입한다고 끝이 아니다. 3년간 통장을 유지하기 위한 조건이 있다. 3년간 근로활동을 지속하면서 국가공인자격증 취득하고, 연 1회씩 총 3회 지정된 교육도 이수해야 한다. 청년사업가는 청년저축계좌 개설을 위해 주민센터를 방문했다. ⓒ윤혜숙 청년사업가는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인해서 올해 상반기 재정 수입이 줄어들었다. 그는 가입 기준이 충족될 것 같아서 청년저축계좌를 신청하기로 했다. 가입에 필요한 신청서류가 여러 가지 있는데, 그는 자영업자여서 소득금액증명원, 부가가치세표준증명원, 가족관계증명서를 제출해야 한다. 필자가 청년사업가가 방문하는 주민센터에 동행 취재했다. 청년저축계좌인데 왜 은행이...
저소득 청년 목돈마련 지원 ‘마법의 통장’ 2종

저소득 청년 위한 통장…월10만원 3년이면 1,440만원

2020 저소득 청년 통장사업 신규모집 서울시는 저소득 청년들이 일과 저축을 통해 자립의 꿈을 키워나갈 수 있도록 ‘청년희망키움통장’과 ‘청년저축계좌’를 지원하고 있습니다. 7월 1일부터 두 가지 통장 가입자를 신규 모집하는데요. 청년희망키움통장은 생계급여 수급 청년, 청년저축계좌는 주거‧교육급여 수급 및 차상위 청년이 대상으로, 사업기간 동안 근로소득이 있어야 한다는 것이 공통 조건입니다. 서울시는 일하는 저소득층 청년(만 15세~39세)이 근로를 통해 목돈마련으로 빈곤에서 탈출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청년저축계좌와 청년희망키움통장을 7월 신규 모집한다. 올해 처음 시행하는 청년저축계좌는 지난 4월 1차 모집했으며, 1,334명이 신청했고 그 중 832명이 선정되어 6월부터 저축을 시작했다. 청년저축계좌의 2차 모집기간은 7월 1일~17일로 올해 마지막 모집이다. 올해 5차까지 모집한 청년희망키움통장은 99명이 신규 선정되어 6월 기준 총 559명이 가입을 유지하고 있다. 올해 11월까지 매월 모집할 예정이며, 6차 모집기간은 7월 1일~15일이다. 가입 조건과 필요한 서류 및 가입신청은 거주지 자치구 자산형성 담당과 동 주민센터에서 확인할 수 있다. 2020 저소득 청년 통장사업 : 청년희망키움, 청년저축계좌, 희망키움통장 I 먼저 ‘청년저축계좌’의 가입대상은 중위소득 50% 이하인 주거·교육 급여 수급가구 또는 차상위 가구의 청년이다. 매월 20일 10만 원을 저축하면 근로소득장려금 30만 원을 지원받아 3년 후 1,440만원을 마련(1:3매칭 지원)할 수 있다. 재직증명서·사업자등록증·사업활동 증명서류가 필요하며 최근 3개월(2020년 4월∼6월) 동안 본인의 근로·사업소득이 소액이라도 있어야 한다. 자활근로, 공공근로, 사회적 서비스인 노인·장애인일자리는 근로활동 범위에서 제외되며, 대학의 근로장학금, 무급근로, 실업급여, 육아휴직수당 등 사례는 가입이 불가하다. 또한, 사치성·향락업체, 도박·사행성 업종도...
서울시는 저소득층이 근로를 통해 목돈을 마련할 수 있는 희망Ⅰ·내일키움통장, 청년희망키움, 청년저축계좌를 모집한다

“저축하면 두 배로” 청년, 저소득자 위한 목돈 마련 통장

서울시는 저소득층이 근로를 통해 목돈을 마련할 수 있는 희망Ⅰ·내일키움통장, 청년희망키움, 청년저축계좌를 모집한다 매월 10만원 저축해서 3년 후 저축액의 2배 이상을 모을 수 있다면 어떨까요? 서울시가 미래를 준비하는 이들을 위해 희망키움·내일키움통장, 청년희망키움, 청년저축계좌를 운영합니다. 매월 일정 금액을 3년 간 저축하면 근로소득장려금 등이 더해져 목돈을 마련할 수 있습니다. 적은 돈으로 목돈을 만들 수 있는 좋은 기회! 저축액이 쌓이는 만큼 미래의 꿈도 커갑니다. 서울시는 저소득층이 근로를 통해 목돈을 마련할 수 있는 희망Ⅰ·내일키움통장, 청년희망키움, 청년저축계좌 참여자를 모집한다고 밝혔다. ‘일하는 청년’(만15세~39세 이하)을 대상으로 하는 청년통장은 청년희망키움 통장, 청년저축계좌 두 개이며, 통장 가입기간동안 근로사업소득이 있어야 한다. 모집기간은 청년희망키움은 4월 1일~4월 14일, 청년저축계좌는 4월 7일~4월 24일이다. 가입자격 조건과 필요한 서류 확인 및 가입신청은 자치구 자산형성 담당과 주민센터에서 확인할 수 있다. 희망키움통장과 내일키움통장은 일하는 생계의료 수급가구와 자활근로사업 참여자를 대상으로 진행된다. 모집기간은 4월 1일~4월 17일까지이며, 희망키움통장은 동 주민센터에서, 내일키움통장은 지역자활센터에서 신청할 수 있다. ① 청년희망키움 통장 ‘청년희망키움’은 중위소득 30% 이하(4인가구 기준 월 1,424,752원)인 가구의 청년으로 신청 당시 및 가입기간 3년 동안 근로·사업소득이 발생하여야 한다. 대학의 근로장학금, 무급근로, 실업급여, 육아휴직수당 등의 사례는 가입이 불가하다. 근로·사업소득이 34만 원 이상이어야 했으나 올해부터는 하한이 없다. 매월 근로·사업소득을 3년간 유지하면 매월 10만원의 근로·사업소득공제금과 청년 총소득의 45%를 근로소득장려금으로 적립된다. 3년 후 1,560~2,300만원을 마련할 수 있다. ■ 2020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