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을 위한 복합문화공간이 인기를 얻고 있다.

카페형 무료공간 청년센터 ‘라브리’에서 희망 키워요!

공시생과 취업 준비생으로 북적이는 노량진 고시촌에 청년들의 꿈과 희망을 지원하는 공간이 생겨 주목받고 있다. 국제구호개발 NGO 단체인 (사)사랑광주리가 청년들을 위한 복합문화공간인 ‘청년센터 라브리’(동작구 만양로 104)를 지난 5월 23일 개소했다. ‘라브리(L'Abri)’는 불어로 피난처란 뜻으로 “힘든 청년들이 편하게 찾아와 쉼을 얻고, 비전을 찾아가길 바란다”는 의미가 담겨 있다. '청년,라브리'를 이용하려면 마스크 착용, 체온 측정 및 방문기록 작성은 필수다. ⓒ정의정 카페 같은 분위기의 넓고 쾌적한 공간이다. ⓒ정의정  '청년센터 라브리'는 높은 청년 실업률과 취업난에 힘겨워 하는 청년들을 위해 시작된 사업이다. 노량진에서 공무원 시험을 준비하는 12만여 명의 청년들은 물론 코로나19로 인해 경제적, 정서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취약계층 청년들을 위해 다각적인 지원에 나서고 있다. 센터에서 진행되는 모든 프로그램은 무료다. 올해 1월 가오픈한 후 정부의 코로나19 방역지침을 준수한 가운데, 일 평균 100여 명의 청년들이 방문하는 등 코로나19로 인해 경제적 어려움을 비롯해 이중고를 겪고 있는 청년들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일요일을 제외하고 평일과 토요일 아침 9시부터 개방한다. ⓒ정의정 운영은 일요일을 제외하고 평일 오전 9시부터 밤 9시까지, 토요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로, 쾌적한 카페형의 공간을 이용할 수 있으며 학습과 토론, 스터디 등 다각도로 활용할 수 있다. 매주 토요일은 다양한 취업컨설팅과 멘토링, 상담 등이 이루어지며, 청년예술인 지원을 위한 작품전시회 등이 진행되고 있다.   취약계층 청년들을 위한 다각적인 지원 프로그램을 지원한다. ⓒ정의정 라브리는 자습실 150석 등 스터디 공간 제공뿐 아니라 진로 및 취업 컨설팅, 심리정서지원, 무료 급식, 청년예술인 양성사업 등 취약계층 청년들을 위한 지원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멘토링 프로그램은 소그룹 멘토링과 1:1 멘토링 등으로 나누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