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태일 기념관 전면은 전태일 열사가 직접 쓴 자필편지로 장식되어 있다

청계천 가볍게 거닐며 한 번쯤 가볼만한 4곳

전태일 기념관 전면은 전태일 열사가 직접 쓴 자필편지로 장식되어 있다 호호의 유쾌한 여행 (141) 청계천 주변 가볼만한 곳 걷고 싶은 길, 청계천. 2005년 청계천복원공사 이후 서울시민의 산책로로 사랑받고 있습니다. 녹음이 짙어가는 5월, 종로 3가부터 동대문까지 거닐며 청계천 주변 가볼만한 곳을 살펴봤습니다. 종로 3가 삼일교에서 수표교로 향하는 길 전태일 기념관이 있습니다. 건물 전면에 전태일이 쓴 편지를 옮겨 놓았습니다. 노동 조건을 개선하고자 근로 감독관에게 썼던 자필 편지입니다. 전태일 기념관 내부 전시관 모습 전태일은 노동 운동가입니다. 그는 봉제노동자로 일하면서 열악한 노동조건 개선을 위해 힘썼어요. 1970년 11월, 근로기준법 준수를 요구하며 분신자살을 했습니다. 전태일기념관은 1층에서 3층까지 열려 있습니다. 1층 로비, 2층 공연장, 3층 전시관으로 구성되었으며 노동허브, 서울노동권익센터 등도 이 건물에 자리했습니다. 전시관에서는 전태일 열사의 유품과 전시품 480여 점을 전시하며, 노동 문화와 관련된 기획 전시도 열립니다. 1970년 당시 노동현장을 재현한 ‘다락방 속 하루’ “근로기준법을 준수하라! 우리는 재봉틀이 아니다!” 전태일 기념관은 그의 생애와 당시 노동현장을 담고 있습니다. 햇볕이 들지 않는 높이 1.5m의 좁은 다락방에서 허리조차 펴지 못하고 하루 12시간 이상 일 했던 당시 노동자들의 공간을 재현했습니다. 전시를 둘러보며 노동과 인권에 대해 다시 한 번 생각해 봅니다. 당시 ‘시다’라고 불리던 보조원들은 10대 소녀들이 대부분이었고, 열악한 환경에서 일하며 폐질환 등에 시달렸습니다. 눈부신 경제발전 뒤에는 이러한 노동 현장이 뒷받침 되었죠. 청년노동자로서 스스로 불꽃이 된 전태일이라는 이름을 기억해 봅니다. 근로기준법을 지키라는 그 말은 2019년을 살아가고 있는 우리에게도 유효한 말이 아닐까 싶습니다. 대한민국 전자산업의 메카였던 세운전자상...
서울시는 헌책방 거리 활성화를 위해 2015년부터 `청계천 헌책방 거리 책 축제`를 개최하고 있다

종이책만의 매력에 빠지다 ‘청계천 헌책방거리 축제’

서울시는 헌책방 거리 활성화를 위해 2015년부터 `청계천 헌책방 거리 책 축제`를 개최하고 있다 오래된 책의 종이 냄새가 좋다는 여자가 있다. 그녀는 중고서점에서 구입한 책을 책장에 단정하게 채워 놓고 한 번씩 꺼내 냄새를 맡았다. 영화 속 얘기다. 잉크가 선명한 책들 사이에서는 느낄 수 없는 서정적인 이야기다. 흥미로운 것은, 오래된 책에서 실제 바닐라 향이나 아몬드 향과 흡사한 향이 난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는 사실이다. 책장 한쪽, 마음 설레며 읽었던 책들과 마주하게 되는 순간이 있다. 한가하게 서점을 거닐며 신작이나 베스트셀러 혹은 좋아하는 작가들의 책을 고를 때의 순수한 추억과 함께 말이다. 동네 서점이 시야에서 사라지기 시작한 것은, 어쩌면 온라인으로 책을 구입하는 것이 익숙해지면서부터인지 모르겠다. 이젠 버스나 지하철에서 종이책을 읽는 사람이 드문 시대, 전자책 사이에서 조용하게 명맥을 이어가는 종이책이 지닌 매력은 그래서 더 특별한지 모르겠다. 누군가의 책장에 꽂혀있는 오래된 책들 이에 서울도서관이 특별한 행사를 마련했다. 5일부터 11일까지 서울 40개 동네서점이 참여하는 ‘제2회 서울서점주간: 동네 서점에서 만나요’를 개최한다. 위기에 처한 동네 서점을 지원하고 특징 있는 서점을 시민들에게 알리기 위해서다. 5일, 시민청 태평홀에서 마련한 행사는 전국 출판·유통 분야 종사자들이 함께하는 ‘제3회 서울서점인대회’ 기념식 및 콘퍼런스다. 오랜 기간 서점을 운영한 전국의 사장들이 모여 ‘서점의 변화’에 대해 의견을 공유하고 서점 생존을 위한 정책을 모색하는 시간을 갖는다. 광명문고·한우리문고 등 서울의 중형서점 5곳이 참여하는 ‘전 방향 북 큐레이션’은 5일부터 9일까지 진행된다. 신청자는 책 큐레이터와의 대화를 통해 ‘책 처방’을 받고 향후 독서 일지를 만들 수 있다. 서울미래유산, 청계천 헌책방 거리 책 축제 또한, 지난 2일 청계천 오간수교 아래에서는 ‘서울 미래유산 청계천 헌...
서울의 일상을 보고 느낄 수 있는 공간기행

[영상] 향수를 느끼다 ‘서울 공간기행’ 4

서울의 일상을 보고 느낄 수 있는 공간기행 사람냄새와 음식냄새 가득한 광장시장 #1 광장시장 종로구에 위치한 100년의 역사를 자랑하는 광장시장. 빈대떡과 전, 육회, 마약김밥 등 다양한 먹거리가 가득! 지하철 1호선 종로5가역 7번 출구방향, 도보로 5분 거리 위치 아날로그 감성이 숨쉬는 청계천 헌책방 거리 #2 청계천 헌책방 거리 60년 가까운 역사와 한 때는 200곳이 넘는 헌책방이 줄지어 있었던 곳. 오래된 잡지부터 성경책 그리고 먼지가 수북한 만화책까지 이야기 가득한 헌책방 거리! 아이들 손 잡고 가기 좋은 창신동 문구완구 거리 #창신동 문구완구시장 종로구 창신동에 자리 잡고 있는 우리나라 최대 규모 문구 완구 도매종합시장. 시중가보다 30~50% 저렴한 가격과 직접 비교할 수 있는 매력적인 시장! 1호선 동묘앞역에서 약 도보 6분 거리 위치 아기자기하고 예쁜 이화마을 #4 이화마을 2006년부터 공공미술시범프로젝트가 진행되어 탄생한 벽화마을! 아름다운 벽화와 조형물들이 세워지면서 국내외 관광객들이 많이 찾는 장소 일상의 멋진 추억이 되는 서울로 오세요 ...
탑처럼 쌓인 책들로 가득한 청계천의 어느 헌책방 모습 ⓒ박분

그 많던 헌책방들은 다 어디로 갔을까?

탑처럼 쌓인 책들로 가득한 청계천의 어느 헌책방 모습신간 서점에서는 느낄 수 없는 책향기가 넘실대는 그곳은 서울 중구 청계천 헌책방 거리에 있다. 햇살 좋은 초가을 오후, 점심 지나 들른 청계천 헌책방 거리는 제법 활기를 띠고 있었다. 두 평 남짓 될까 한 책방엔 바닥부터 천장까지 빈틈없이 쌓인 책들로 탑을 이뤘고 인도 변에도 채 노끈을 풀지 않은 책 더미들이 수북이 쌓여 있었다.70년대 중반 참고서를 사러 다녔던 청계천 헌책방 모습은 그때나 지금이나 크게 달라진 게 없어 보였다. 흐르는 세월 속에서 많이 변모해 있을 것이란 상상과 달리 좁고 허름한 책방은 여전했다. 한 두 사람이 겨우 드나들 공간을 빼곤 자리를 모두 책에 내어준 책방 풍경이며 사다리에 올라 건들면 무너질 것 같은 키를 넘는 책탑 위에서 묘기 부리듯 책을 쌓는 모습들도 변함이 없었다. 다만 너무나 짧아진 헌책방 거리가, 중간에 뚝 끊긴 다리를 맞닥뜨린 것처럼 한참을 망연자실 서있게 했다. 헌책방이 즐비한 청계천 헌책방거리‘밍키’ ‘대원’ ‘상현’ ‘민중’…. 세월의 풍파를 견디며 청계천 헌책방 거리를 꿋꿋이 지켜낸 고마운 헌책방들이다. 꽤나 너른 평화시장에서 남아 있는 책방은 21곳뿐, 겨우 명맥을 이어가고 있는 것 같아 숙연함마저 느껴진다.시원스레 흐르는 청계천 따라 길게 늘어선 청계천 헌책방 거리는 청계천 버들다리(전태일 다리)와 오간수교 구간 사이 평화시장 1층에 형성돼 있다. 청계천 헌책방 거리의 역사는 한국전쟁 이후 청계천 주변에 보따리장수와 노점상들이 운집해 좌판을 벌이면서 시작된다.“미군 부대에서 흘러나온 외국잡지 등을 팔면서 헌책방이 자릴 잡기 시작했습니다. 궁핍한 때였고 책이 귀했기 때문에 그 당시는 물물교환도 가능했죠.” 평화시장 서점연합회장(기독성문서적 대표) 현만수(70세) 씨가 귀띔을 해주었다.이후로 1962년에 평화시장 완공과 함께 건물 1층에 헌책방들이 입주하면서 현재까지 이어지고 있다. 청계6가에서 8가까지 헌책방이 즐비했던 1970년대가 전성기였다. 헌책방들이 ...
청계천 헌책방거리와 청계천 오간수교 아래 산책로에서 열리는 `헌책산책`행사

헌책이 주는 설렘 ‘청계천 헌책산책’

청계천 헌책방거리와 청계천 오간수교 아래 산책로에서 열리는 `헌책산책` 행사헌책의 매력과 설렘을 느낄 수 있는 헌책 문화행사 ‘청계천 헌책 산책’이 청계천 헌책방거리와 청계천 오간수교 아래 산책로에서 열린다. 행사는 10월 12~15일 낮 12시부터 오후 9시까지, 토요일은 오후 6시까지이다.이번 행사는 서울도서관이 점점 활기를 잃어가는 평화시장 헌책방들을 지키기 위해 마련한 것으로, 헌책방 주인들과 시민이 함께 참여하는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구성된다.헌책방 주인의 추천 희귀 책 전시를 통해 헌책방 운영자들이 엄선해 선보이는 희귀한 책을 만나볼 수 있다. 헌책이 중고물품이라는 의미를 넘어 ‘구하기 힘든, 헌책방에서만 구할 수 있는 책’의 의미를 되새기게 한다. 전시된 책은 구입도 가능하다.청계천 헌책방거리 부활을 위해 활동하고 있는 연세대 동아리 ‘책잇아웃팀’은 ‘설레어함’을 준비했다. ‘설레어함’은 헌책방 주인이 추천하는 책 두세 권을 테마별 무작위(랜덤)로 담은 책상자이다. ‘설레어함’ 구매자들은 각자에게 어울리는 책을 처방해주는 ‘설렘약방’ 프로그램에도 참여할 수 있다.또한, 헌책 동화책을 이용하여 팝업북을 만들어보는 헌책 관련 체험 프로그램도 즐길 수 있다. 안선화 팝업북 아티스트와 함께 헌책을 활용해 나만의 팝업북을 만들어 볼 수 있다.이 밖에도 평화시장 헌책방을 비치한 ‘사다리 책장’에서는 시민들이 직접 다양한 헌책을 구입할 수 있고, 헌책을 구입한 시민들은 ‘헌책다방’ 카페 공간에서 음료를 마시며 책을 읽을 수도 있다.‘청계천 헌책산책’ 행사는 책을 사랑하는 시민 누구나 청계천 헌책방거리와 오간수교 산책로에 방문하면 참여가 가능하다. 자세한 내용은 서울도서관 홈페이지와 페이스북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문의 : 서울도서관 02-2133-0209 청계천 헌책방거리에서 열리는 `청계천 헌책 산책` 책 축제 포스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