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계천 생태체험

물고기박사? 친환경건축가? 방학특별체험 지금부터 예약!

청계천 생태체험 풀과 나무도 쑥쑥 자라는 여름, 어린이와 청소년들을 위한 다양한 배움과 체험의 장이 열립니다. 청계천의 물고기와 여름식물을 관찰해보는 ‘생태체험’과 우리집 공기청정기를 직접 만들어보는 ‘뚝딱이학교’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들이 마련됐습니다. 이번 방학을 재밌고 유익하게 보내고 싶다면 참가방법, 일정 등 자세한 내용을 지금 확인해보세요. ※ 파란색 글자를 클릭하시면 관련 정보를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 서울시설공단은 다음달 1일부터 청계천에서 운영되는 여름방학 청계천 생태체험 프로그램 참가자를 20일부터 모집한다. 공단은 7월 1일부터 8월 31일까지 여름을 맞아 특색 프로그램을 매주 토요일 오후 2시에 운영하며, 지난 3월부터 운영되고 있는 연중 프로그램도 지속적으로 운영할 예정이다. 7월에 진행되는 ‘도전!물고기박사!’는 참가자들과 청계천 생태해설사가 한 팀이 되어 청계천에 서식하고 있는 물고기를 어포기를 이용하여 포획. 자세히 관찰 해 볼 수 있으며, 이를 통해 청계천의 다양한 물고기를 구분할 수 있는 물고기박사가 되어보는 프로그램이다. 8월에 진행되는 ‘청계천아!나랑놀자!’는 야외탐방을 통해 청계천의 푸르른 여름식물들을 만나 볼 수 있으며, 청계천의 식물들을 활용한 자연물손수건 염색 체험이 가능하다. 연중 프로그램으로는 ‘자연물꼼지락교실’과 ‘병아리들의 청계천나들이’, ‘청계천 생태탐방’이 평일에 운영되고 있다. 유치원과 초등학교 저학년을 대상으로 하는 ‘자연물꼼지락교실’은 매월 다른 만들기 주제로 운영되고 있으며, 이번 여름에는 ‘엽맥냉장고자석’, ‘오아시스 사진꽂이’ 만들기를 체험할 수 있다. ‘병아리들의 청계천나들이’ 프로그램은 청계천 생태해설사와 함께 청계천을 걸으며 계절마다 다른 동식물 친구들을 만나 볼 수 있으며, 자연을 활용한 다양한 생태놀이를 체험 할 수 있다. ‘청계천 생태탐방’은 중·고등학생을 대상으로 운영되고 있으며, 청계천의 역사와 청계천 복원 후 찾아온 생태변화에 대한 해설을 들...
2012070310581415_mainimg

도시 아이들에게 꼭 필요한 ‘생태교실’

7.2(월)부터 8.22(수)까지 서울시공공예약시스템에서 접수 아이에게 자연의 소중함을 알려주고 싶다면 '청계천 생태교실' 프로그램을 추천한다. 서울시설공단은 여름방학 프로그램으로 '청계천 생태교실'을 마련하고 7월 10일(화)부터 8월 26일(일)까지 운영한다고 밝혔다. 청계천 생태교실은 '숨어있는 생물찾기' 등 5개 프로그램으로, 성동구 마장동 생태학습장(신답철교 아래)에서 오는 10일(화)부터 8월 26(일)까지 매일(월요일 휴무) 열린다. '숨어있는 생물찾기'(목, 일 오전 10~12시)는 청계천 곳곳에 숨은 생물들을 지도로 찾아보며 하천생물의 생태적 특성, 서식환경 등을 흥미진진하게 배울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자연물꼼지락교실'(토,일 오후 2~4시)은 청계천에 사는 새, 어류의 생태를 공부하고 자연소재로 표현하며 생물의 이름과 특성 등을 퀴즈로 알아본다. '기후변화교실'(화, 토 오전 10~12시)은 탄소 다이어트 일기장을 작성하고 생활 속 온실가스 줄이기에 대해 공부한다. 청계천 생태교실은 2006년 4월 개설돼 6년 동안 12만 명이 참여했다. 참가신청은 7월 2일(월)부터 8월 22일(수)까지 서울시 공공서비스 예약시스템(http://yeyak.seoul.go.kr)에서 접수하면 된다. 참가비는 없다. ■ 청계천 생태교실 여름방학 프로그램   ○ 운영기간 : 7.10(화)~8.26(일) ※ 주 8회 운영(월 휴무)   ○ 접수기간 : 7.2(월)~8.22(수)  ○ 예약 : 서울시 공공서비스 예약시스템(http://yeyak.seoul.go.kr)에서 접수   ○ 문의 : 청계천관리처 02) 2290-6859 프로그램 대 상 운영시간 주요내용 숨어있는생물찾기 초등 3~6년(30명) 목,일10:00~12:00 지도를이용해 숨어있는 생물을 찾는 미션 수행 프로그램 자연물꼼지락교실 초등 1, 2년~일반가족(40명) 토,일 14:00 ~16:00 여름 ...
2012040202363526_mainimg

이제 봄인데 주말에 뭐하지?

추위는 사라지고 생명이 다시금 일어나는 봄이 왔다. 올해부터 전국 학교에서 주5일 수업이 전면시행 되면서 주말에 무엇을 해야 할지 고민하는 학부모가 많아졌다. 이때를 맞춰 전국 곳곳에서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이 신설되고 있다. 아이와 함께 주말여행을 계획하는 부모들에게 반가운 소식이 아닐 수 없다. 서울시는 봄을 맞아 청계천에서 자연의 생명력을 직접 체험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열고 있다. ▲ 청계천 생태교실(상) 인근에 있는 개나리에서 새싹(하)이 돋아나고 있다. 지난 주말 청계천을 찾았다. 따뜻하게 불어오는 바람과 푸릇푸릇한 새싹에서 봄기운이 물씬 느껴졌다. 그래서인지 이곳을 찾은 사람들의 옷차림이 간편해 보였다. 성동구 제2마장교 인근에 위치한 청계천 생태교실은 봄맞이 생태체험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이날은 갈대와 솔방울, 은행 등 자연에서 구할 수 있는 재료들을 이용해 공작물을 만드는 '자연물꼼지락교실'이 열렸다. 자연물꼼지락교실에 참여한 부모와 아이들은 청계천 생태해설사의 도움을 받으며 이날 주제인 '새둥지만들기'를 했다. 청계천 생태해설사는 청계천 탐방과 체험을 돕는 자원봉사자다. 또한 따로 시간을 내서 진행되는 수업이라 비용에 관한 부담이 있지만, 생태교실에서 이뤄지는 모든 프로그램은 무료다. ▲ 새둥지만들기를 하는 동안 청계천 생태해설사가 설명하고 있다. 글루건을 이용해서 용기에 갈대를 붙이고 솔방울 새를 만들기 시작한 지 2시간 남짓 새둥지가 완성됐다. 만들기를 끝낸 아이들은 직접 만든 새둥지를 소개하고 기념사진을 찍었다. 딸과 함께 온 남혜인(서울 돈암동, 43)씨는 "딸이랑 같이 이렇게 만들 수 있는 시간이 있어서 좋아요"라며 "주말인데 이렇게 시간을 내주고 무료로 해주어서 정말 감사해요"라고 말했다. ▲ 수업에 참여한 아이들이 직접 만든 새둥지를 들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지난달 28일 생태교실 앞에는 생태탐방을 할 수 있는 이색적인 공간이 마련됐다. 바로 생태교실에서 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