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서문성지역사박물관 입구

서소문성지 역사박물관, 시선을 끄는 매력이 있다!

서소문 밖 사거리는 조선후기의 역사와 문화, 그리고 사회적 시대상을 오롯이 간직하고 있는 장소다. 대한민국 수도 서울의 관문인 서울역, 1945년 광복 이후 수제화 거리 상권의 발판이 되었던 염천교 수제화 거리 등 우리 민족의 역사와 문화의 숨결이 살아 숨쉬는 역사의 현장이라 할 수 있는 곳들이 산재해 있다. 그리고 지난 2019년 6월, 염천교 수제화 거리 건너편에 더욱 특별한 의미를 담은 서소문성지 역사박물관이 개관했다.   서소문성지 역사박물관 입구의 여름 풍경 ⓒ박찬홍 서소문성지 역사박물관은 서소문 밖 사거리가 지닌 시대의 기억과 역사적 가치를 소중히 지키며, 나아가 이곳을 생명의 공간으로 새롭게 탄생시켰다. '서소문 밖 사거리 역사 유적지' 고유의 특성을 최대한 시각적으로 구현해, 지역의 역사성을 한눈에 돌아볼 수 있다. 또한 시민들이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소통하고 참여해 박물관이 지니고 있는 가치와 의미를 더욱 생동감 있게 만들어 가고 있다. 지하 1층 상설전시관 전경 ⓒ박찬홍 박물관의 시설은 상설전시관, 기획전시실, 콘솔레이션 홀, 하늘광장 등으로 이루어져 있다. 먼저 상설전시실은 지하 1층과 2층에 각각 위치하고 있으며 1,2 전시실로 구분되어 있다. 화이트 인조 대리석 아치와 십자형 기둥의 규칙적인 반복을 통해 ‘축성된 공간’으로서 박물관이 가지는 특별함을 드러내고 있다. 또한 일정한 크기의 모듈 안에 기능성과 조형성을 가진 진열장을 활용해 공간을 분할하고 관람 동선을 유도해 의도적으로 만들어진 동선은 전시 주제를 집중해서 감상할 수 있도록 관람객을 자연스럽게 이끌어 들인다. 전시관의 건축 방식과 인테리어 등 구성 방식이 뛰어나 건축에 관심이 없던 사람들의 시선도 끌어들이는 매력이 있다.    지하 2층에서 지하 3층으로 내려가는 계단, 로비 등 어디에서도 전시된 다양한 작품들을 만나 볼 수 있다 ⓒ박찬홍 상설전시관의 제 1전시관에서는 '조선후기 사상의 흐름 속에서 발화한 시대정신'이라는 내용의 전시물을 만날 수 있다....
‘천주교 서울 순례길’ 선포에 맞춰 15일부터 ‘해설이 있는 서울 순례길’ 도보 관광코스가 운영됐다.

사색하며 걷기 좋은 길 ‘서울 순례길’을 소개합니다

‘천주교 서울 순례길’ 선포에 맞춰 15일부터 ‘해설이 있는 서울 순례길’ 도보 관광코스를 운영한다. 서울에도 산티아고 순례길과 같은 세계적 순례길이 생겼다. 신자나 비신자들 사이에서 사색하며 걷기 좋은 길로 소문났던 ‘천주교 서울 순레길’이 지난 14일 아시아 최초로 교황청 승인 국제 순례지로 선포됐다. 지난 14일 ‘천주교 서울 순레길’이 아시아 최초로 교황청 승인 국제 순례지로 선포됐다. 서울시는 ‘천주교 서울 순례길’ 선포에 맞춰 ‘해설이 있는 서울 순례길’ 도보 관광코스를 개발해 15일부터 운영을 시작했다. ‘해설이 있는 서울 순례길’은 북촌 순례길(3㎞, 2시간 소요), 서소문 순례길(4.5km, 3시간 소요), 한강 순례길(4km, 2시간30분 소요) 이렇게 3개 코스다. 해설사와 함께 순례길을 돌아보려면 서울도보관광 웹사이트에 들어가 예약 신청을 하면 된다. ‘서울도보관광’은 서울의 주요 관광 명소를 서울문화관광해설사의 전문적인 해설을 들으며 도보로 탐방하는 관광 프로그램이다. 서울도보관광 홈페이지와 모바일 웹에서 예약을 통해 이용할 수 있으며, 이용료는 무료다. 서소문 순례길 코스는 명동성당에서 시작된다. 서소문 순례길 예약을 하니 오전 10시까지 명동성당 정문 앞으로 나오라는 문자가 왔다. 명동성당은 한국 천주교회 최초의 본당이자 한국 카톨릭 교회의 상징으로, 언덕 위에 높게 솟은 고딕양식의 건물은 보는 것만으로도 경건함을 느끼게 한다. 그곳에서 조선의 기독교가 어떻게 이 땅에 전래되었는지 해설사로부터 설명을 듣고 걷기를 시작했다. 명동성당을 시작으로, 전통 양식과 로마네스크의 조화가 아름다운 대한성공회 서울주교좌성당을 감상하고 내부까지 둘러보았다. 그런 다음 정동길을 걸어 서울시립미술관과 배재학당까지 서울의 근대 건축물의 아름다움을 눈으로 확인하며 걸었다. 아름다운 건축물을 랜드마크 삼아 걸으니 어느새 서소문 철길에 다다랐다. 서소문 순례길 코스 중 하나인 서울시립미술관 사대문 밖 서소문은 칠패시장 근처에 있어 사람들...
14일 박원순 서울시장이 ‘천주교 서울 순례길’ 교황청 공식 순례지 선포식에서 로마 교황의 축복장을 받고 있다.

천주교 서울 순례길, 교황청 승인 ‘국제 순례지’ 선포

14일 박원순 서울시장이 ‘천주교 서울 순례길’ 교황청 공식 순례지 선포식에서 로마 교황의 축복장을 받고 있다. 14일 ‘천주교 서울 순례길’이 아시아 최초의 교황청 공식 국제 순례지로 선포됐다. 선포식은 박원순 시장과 염수정 추기경 등 국내‧외 주요 인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서소문역사공원에서 진행됐다. 교황청의 리노 피시켈라 대주교가 교황청 승인 국제순례지로 선포하고 증서를 전달했다. 박원순 시장은 순례길 조성에 기여한 바를 인정받아 이날 프란치스코 교황의 축복장을 받았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천주교 서울 순례길’ 교황청 공식 순례지 승인·선포식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이번 교황청 공식 순례지 승인·선포는 2014년 프란치스코 교황 방한을 계기로 2015년 서울시와 천주교 서울대교구가 순례길을 공동 조성한 이래 4년여 만에 이룬 결실이다. ‘천주교 서울 순례길’은 명동대성당, 삼성산 성지 등 순례지 24개소를 3개 코스로 잇는다. 3개 코스는 ▴말씀의 길(명동대성당~가회동성당 9개소, 8.7km) ▴생명의 길(가회동성당~중림동 약현성당 9개소, 5.9km) ▴일치의 길(중림동 약현성당~삼성산 성지 8개소, 29.5km)이다. ■ ‘천주교 서울 순례길’ 코스 1코스 말씀의 길 (8.7㎞, 9개소) ○명동성당~장악원터(김범우의집)~이벽의집터(한국 천주교 창립 터)~좌포도청 터~종로성당~광희문~가톨릭대학교성신교정~석정보름우물~가회동성당 2코스 생명의 길 (5.9㎞, 9개소) ○가회동성당~광화문 시복 터~형조 터~의금부 터~전옥서 터~우포도청 터~경기감영 터~서소문 역사공원~약현성당 3코스 일치의 길 (29.5㎞, 8개소) ○약현성당~당고개순교성지~새남터순교성지~절두산순교성지~노고산~용산성심신학교~왜고개성지~삼성산성지 서울시는 아시아 최...
서울 232개 성당 ‘태양의 도시’ 동참

내년1월 명동성당에 ‘태양광 휴대폰 충전기’ 설치

서울시는 명동성당 등 서울 소재 232개 성당에 태양광 설치를 지원한다 명동성당 등 천주교 서울대교구 소속 232개 성당과 관련 시설들이 태양광 발전 확산에 동참한다. 27일 서울시는 서울시청에서 천주교 서울대교구와 '태양광 발전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에 따라 천주교 서울대교구는 보유 건물의 옥상, 유휴부지, 주차장 등을 활용한 태양광 발전시설 설치를 적극 확대하고, 신자들에게도 태양광 발전 시설 설치를 독려한다. 천주교 서울대교구 관할 지역 내 신자 수는 154만 명에 이른다. 서울시는 설치 보조금 지원(kW당 60만 원)은 물론 홍보‧기술‧행정 등을 다각도로 지원한다. 우선 내년 응암동 성당에 30kW 규모의 태양광 발전 시설이 설치되고, 명동 천주교 단지 등 서울시내 천주교 성당에 태양광 발전 시설이 단계적으로 설치된다. 내년 1월에는 서울 대표 명소 중 하나인 명동성당 앞에 ‘태양광 휴대폰 충전기’를 설치해 천주교 신자들과 국내‧외 관광객들이 쉽게 태양광을 접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천주교 서울대교구가 설치 장소를 제공하고 시가 설치한다. 설치되는 ‘태양광 휴대폰 충전기’(발전용량 120W, 충전량 250W)는 충전포트 4개가 있으며 10분간 태양광 발전시 시간당 36대 충전이 가능한 용량이다. 서울시는 2022년까지 태양광을 원전 1기 설비용량에 해당하는 1GW(1000MW)로 확대 보급해 '태양의 도시'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선언한 바 있다. 이번 협약은 '태양의 도시, 서울' 프로젝트 관련 1호 민관협약으로 더욱 의미가 있다. 시는 이번 천주교 서울대교구와의 협약을 시작으로 향후 종교계, 경제계, 시민단체 등 사회 각 분야와 태양광 발전 확산을 위한 협약을 지속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문의 : 녹색에너지과 02-2133-357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