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동물원 코뿔소

“점박이물범아 안녕!” 마스크 쓰고 ‘서울대공원’ 나들이

서울대공원 입구 ⓒ김창일 우리나라 최초의 동물원과 식물원은? 110여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가, 1909년 11월 창경궁에 설치됐다. 궁궐에 어떻게 동∙식물원이 들어설 수 있었을까? 배경은 이렇다. 1905년 을사늑약이 체결되고 대한제국은 외교권을 잃게 됐다. 일제는 우리 문화를 말살하기 위해 창경궁의 문정전 등을 헐어 동∙식물원을 만들고 벚나무를 심어 창경원이라고 했다. 해방 이후에도 창경궁의 동∙식물원은 그대로 존재했다. 1960년대 말부터 동∙식물원 이전 목소리가 나왔고, 이는 1984년 현재 서울대공원이 문을 여는 계기가 되었다. 현재 서울대공원은 세계 각국의 동물들이 숨쉬는 서울동물원, 놀이공원인 서울랜드, 테마가든, 캠핑장, 기린나라, 국립현대미술관으로 구성된 종합 테마파크다. QR코드로 구입가능한 모바일티켓 안내 ⓒ김창일 대공원 입구에는 스카이리프트 패키지 모바일티켓 구매안내가 있다. 리프트, 코끼리열차, 동물원입장권을 패키지로 구입할 수 있는데, 6월 30일까지 할인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QR코드를 통해 모바일티켓 구매사이트로 이동한 후, 모바일 티켓 구매 후 문자수신을 하게 된다. URL을 통해 접속해 바코드 티켓 확인한 뒤 스카이리프트 본관매표소 앞에서 교환하면 된다. 장미원 축제는 코로나19로 인해 취소됐다. ⓒ김창일 매년 봄 진행하던 서울대공원 장미원축제는 올해 5월23일부터 6월7일까지 예정돼 있었지만 코로나19로 취소됐다. 6월 5일까지 테마가든 재조성 공사를 진행하고 있다. 아쉽지만 2021년 장미원축제에는 마스크 없이 편안히 즐기길 기대해 본다. 손소독제와 열감지가 설치된 동물원 입구 ⓒ김창일 서울대공원에서 제로페이를 이용하면 동물원과 테마가든(어린이동물원 및 장미원) 입장료를 올해 12월 31일까지 30% 할인한다. 단, 기존 입장료 감면대상 및 다자녀가정 지원카드 소지자, 30명 이상 단체, 온라인 예매및 패키지 상품 이용자는 이중감면을 받을 수 없다. 서울대공원 내 속눈썹 미인 기린 ⓒ김창일 동물원에서는 각...
2013120503280460_mainimg

천연기념물 향나무의 숨겨진 이야기

서울엔 오랜 세월 풍상을 견뎌 온 노거수(老巨樹: 오래되고 큰 나무)가 많다. 이 나무들은 '600년 고도(古都)'인 서울의 갖가지 역사를 품고 있다. 노거수 중에서도 보존가치가 높아 특별한 보호를 받는 것이 바로 적게는 수백 년에서 많게는 천 년이 넘는 역사를 나이테에 간직한 천연기념물이다. 서울에 사는 총 12그루의 천연기념물 나무 중 두 그루가 향나무로 용두동 선농단과 종로 창덕궁에 살고 있으며 수령이 각각 500살, 700살이 넘은 노거수다. 향나무는 측백나무과 향나무 속에 속하는 늘 푸른 바늘잎나무(常綠針葉樹)다. 상나무, 노송나무라고도 불린다. 소나무와 마찬가지 양성수(陽性樹)여서 해를 좋아하며 그늘진 데서는 잘 자라지 못한다. 한국에서는 중부 이남을 비롯해 경상북도 울릉도와 동해안에 자생하며 일본·중국·몽골에 분포한다. 농사의 소중함을 일깨워주던 선농단 향나무 향나무는 예부터 정원이나 우물가에 심기도하지만 한해의 풍년을 기원하는 제(祭)를 올리던 중요한 장소에 심었다. 그런 장소 중의 하나인 용두동 선농단(先農壇: 사적 제 436호)에 천연기념물 제 240호의 향나무가 살고 있다. 나이가 약 500살 정도로 추정되며, 높이는 약 13.1m, 가슴높이의 둘레는 약 2.28m이다. 이 향나무는 선농단을 조성하였던 성종 7년(1476년)에 중국에서 선물한 어린 묘목을 심은 것이라고 한다. 제사가 끝나면 소를 잡아 큰 가마솥에 넣어 국을 끓이며, 쌀과 기장으로 밥을 지어서 농부들과 구경나온 노인에게 대접하였다고 한다. 이어 제사에 사용된 막걸리를 나무에 붓는데, 이 때문에 선농단의 향나무는 술 마시는 나무로도 유명하다. 또한 제사를 지낼 때 향을 피우는 재료로 사용되었다고 한다. 선농단엔 측백나무와 리기다소나무, 물오리나무, 현사시나무 등이 모여 작은 숲을 이루고 있는데 제단의 문인석이 바라보고 있는 향나무가 군계일학처럼 자리하고 있다. 선농단을 축조할 당시 예닐곱 그루의 향나무를 심었다는데 이 한 그루만이 살아남아 선농단의 역사를 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