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는 사회적 거리두기를 9월 14일부터 27일까지 2단계로 전환, 일부 강화된 조치가 조정된다.

서울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조정…달라진 것은?

서울시는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전환(9.14~27)에 따라 일부 강화된 조치를 완화한다 서울시는 정부의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전환에 따라 9월 14일부터 9월 27일까지 2주간 일부 강화된 방역 조치를 조정합니다. PC방·학원 등은 집합금지에서 집합제한으로 조정되며, 밤 9시 이후 포장‧배달 등 영업제한 조치는 해제됩니다. 서울시는 최근 코로나 확산세가 다소 꺾이는 양상이나 아직은 완전하지 않은 상황임에도 어려운 민생 경제를 고려해 성숙한 시민의식을 믿고 2단계로 전환하고자 합니다. 외출은 자제하고 마스크 쓰기 등 지속적인 방역수칙 준수를 철저히 해 주실 것을 당부드립니다. 서울시는 9월 14일 0시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를 9월 27일 24시까지 이어가고, 28일부터 2주간(9월28일~10월11일)을 ‘특별방역기간’으로 지정하여 방역관리를 강화해 나간다고 밝혔다. 2단계 전환으로 제한조치가 조정되는 대상은 PC방, 음식점 및 제과점, 카페, 그리고 학원과 실내체육시설이다.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시행으로 내려졌던 집합금지나 업장 내 영업제한 조치는 집합제한이나 방역수칙 의무화로 전환된다. 다만, 일부 시민들의 일탈에 따른 재확산을 사전 차단하기 위해 현장점검 강화는 지속적으로 이어나가며 방역수칙 미준수 업소에 대한 ‘원스트라이크-아웃제’ 또한 철저히 적용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PC방 집합제한으로 전환, 좌석 띄워 앉고 음식 섭취는 금지 먼저, PC방은 집합금지 대상인 고위험시설에서 집합제한 대상 시설로 전환되고 ▲미성년자 출입금지 ▲좌석 띄워 앉기 ▲시설 내 음식 섭취 금지 ▲실내 흡연실 운영 금지 등 핵심 방역수칙 준수 의무가 부과된다. 일반·휴게음식점, 제과점 '밤 9시~다음날 새벽5시 포장·배달만 허용' 해제 수도권 소재 모든 일반음식점, 휴게음식점, 제과점에 적용되었던 ‘밤 9시부터 다음날 새벽 5시까지 포장과 배달만 허용’ 제한은 해제되고 시설 규모에 따라 방역수칙 준수 의무가 이원화된다. ...
9월 8일 14시부터 여의도‧뚝섬‧반포한강공원 밀집지역 출입이 통제된다

여의도·뚝섬·반포한강공원 밀집지역 8일부터 출입 못한다

9월 8일 14시부터 여의도‧뚝섬‧반포한강공원 밀집지역 출입이 통제된다 서울시는 한강공원 내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방역을 강화합니다. 이번 대책은 한강공원 이용객 급증에 따라 마련됐으며, 9월 8일부터 서울시 ‘천만시민 멈춤 주간’이 끝날 때까지 시행됩니다. 여의도, 뚝섬, 반포한강공원 밀집지역을 통제하고, 매점과 주차장 이용시간은 단축합니다. 지금은 불편할 수 있지만 모두의 안전을 위해 한강공원에서도 사회적 거리두기를 꼭 실천해주시길 부탁드립니다. 최근 코로나19로 인해 실내공간에 대한 대대적인 집합금지 또는 제한 명령이 내려지면서 한강공원으로 발길이 몰리고 있다. 실제로 천만시민 멈춤 주간이 운영된 지난 주말, 한강공원 이용객은 눈에 띄게 늘었다. 이에 서울시 한강사업본부는 코로나19 확산세를 조속히 진정시기기 위한 특단의 대책으로 9월 8일부터 ‘수도권 거리두기 2.5단계에 따른 한강공원 방역대책’을 가동한다. 이번 대책은 서울시 ‘천만시민 멈춤 주간’과 연계해 야외 공간인 한강공원에 대해서도 실내공간과 동일하게 고도의 경각심으로 대응한다는 취지로 ▴주요공원 밀집지역 통제 ▴매점‧주차장 이용시간 단축 ▴야간 계도 활동 강화 등을 포함한다. 먼저, 이용객이 많은 여의도·뚝섬·반포한강공원의 일부 밀집지역은 9월 8일 오후 2시부터 시민 출입을 통제한다. ■ 24시간 출입통제 지역 (9월8일 14시이후~서울시 '천만시민 멈춤 주간' 종료시까지) - 여의도 : 이벤트광장, 계절광장 - 뚝섬 : 자벌레 주변 광장(청담대교 하부 포함) - 반포 : 피크닉장 1, 2 여의도한강공원 통제구간(파란색 음영부분) 뚝섬한강공원 통제구간(파란색 음영부분) 반포한강공원 통제구간(파란색 음영부분) 또한, 공원 내 전체 매점(28개소) 및 카페(7개소)는 매일 21시에는 문을 닫고 시민 안전을 위한 노력에 동참한다. 서울시내 모든 한강공원의 주차장(43개소)도 21시부터 다음날 새벽 2시까...
‘쇼핑으로 널리 이롭게 하다’‘서울시-11번가 특별 재난지역 상생 기획전’이 열리고 있다

‘수해 지역 농가 돕기’ 상생을 위해 랜선쇼핑 간다!

완벽하게 집콕 중인 한 주다. 거리두기를 지키며 최대한 ‘천만시민 멈춤주간’이 잘 실천되길 바랄 뿐이다. 경제가 최악의 상황이 되는 것도 막아야 하지만 코로나19가 처음의 예측보다 후유증이 크다는 결과가 계속 이어지는 지금, 자신과 가족의 건강을 위해서도 최선을 다해야 하는 중대한 시점이다. 개인의 입장에서는 밖을 자유롭게 돌아다니지 못하는 정도의 불편이지만, 사실 곳곳에서 죽을힘을 다해 하루하루를 이겨나가는 이들이 있다. 방역현장과 병원도 그렇고 자영업자들도 눈물을 삼키며 이 힘든 시기를 버티고 있다. 그들의 고통을 생각해서라도 개인적인 불편은 감내하며 그야말로 서로가 서로를 도와야 하는 시간이다. 코로나19 감염 확산으로 경제활동이 위축된 가운데 몇 차례 큰비로 농수축산물 종사자들은 이중, 삼중고를 겪고 있다. 하여, 2018년 지역의 중소 농가를 돕는 판로 지원을 위해 서울시가 세운 '상생상회'가 또 한 번 판을 벌였다. '상생상회'는 도시와 농촌이 함께 만드는 상생공동체를 지향하며 2018년 안국동에 문을 열었다. ⓒ상생상회 서울시와 11번가가 특별재난 수해지역을 응원하는 상생기획전을 오는 13일까지 진행한다. ⓒ11번가 서울시는 11번가와 함께 특별재난 수해지역을 응원하는 상생기획전을 지난달 27일부터 시작했다. 오는 9월 13일까지 이어지는 기획전에서는 특히 수해 피해가 컸던 침수 농가들의 농특산물 판매를 지원한다. 경기도 안성 등 1차 재난지역부터 전북 남원과 전남 나주, 구례 등 2차 재난지역, 그리고 충북 영동 등 3차 재난지역 등 총 38개 지자체가 참여해 쌀과 양파, 파프리카, 버섯 등 농특산물 100여 종을 판매하고 있다. 이에 앞서 지난 2월에도 '서울과 지역이 상생하는’ 11번가 상생상회 특별기획전'이 열린 바 있다. 이번 상생기획전은 특별재난 수해지역으로 지정된 38개 지자체와 함께한다. ⓒ11번가 필자 역시 ‘쇼핑으로 널리 이롭게 하다’라는 운동에 참여하기로 했다. 외출을 한다 해도 사람이 많은 점포에 오래 머물지...
서울 중구 명동거리에서 한 시민이 전광판에 나오는 마스크 쓰기 캠페인 화면 앞을 지나고 있다.

9월 6일까지 천만시민 멈춤주간…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

서울 중구 명동거리에서 한 시민이 전광판에 나오는 마스크 쓰기 캠페인 화면 앞을 지나고 있다. 서울시는 정부의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방역조치 강화 방안에 따라 8월 30일부터 9월 6일까지 기존 2단계 조치를 보다 강화한다고 밝혔습니다. 음식점·카페 등의 운영이 제한되며, 학원, 실내체육시설에 대해서도 집합금지 조치를 실시합니다. 감염 전파를 차단하기 위해 다중이용시설의 운영을 제한한 것이 이번 방역강화 조치의 골자입니다. 과도하다 싶을 정도의 경각심, 치열하고 철저한 실천만이 감염병 확산의 질주를 멈출 수 있습니다. 이에 서울시는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기간 일주일 간을 '천만시민 멈춤주간'으로 운영하고자 합니다. 각자가 방역의 주체로서 최대한 외출과 만남은 자제하고 외부활동을 멈춰주시길 호소 드립니다. 서울시는 성북구 사랑제일교회發 첫 확진환자 발생(8월 12일)과 8월 15일 광화문 집회(집회 신고인원 약 23만 명)를 기점으로 수도권을 중심으로 전국적 유행으로 확산되는 조짐이 보이자 8월 16일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에 이어 19일 수도권 방역강화 조치를 추진한 바 있다. 아울러 ▲ 서울 전역 10인 이상 집회금지(8월 21일) ▲ 방역수칙 미준수 시설에 대해 ‘원스크라이크-아웃제’ 실시(8월 24일)와 ▲ 마스크 착용 의무화 행정명령(8월 24일) 등 강력한 방역조치를 연이어 시행한 데 더해 이번 수도권 방역조치 강화 방안에 따라 보다 강력한 조치를 취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① 일반음식점, 휴게음식점, 제과점, 포장마차, 거리가게, 푸드트럭 등 집합제한 : 21시부터 익일 05시까지는 포장배달만 허용 먼저, 8월 30일 0시부터 9월 6일 24시까지 일반음식점, 휴게음식점, 제과점을 대상으로 핵심 방역수칙 준수를 의무화 하는 ‘집합제한’ 조치를 실시하고 핵심 방역수칙 미준수 시 집합금지 조치로 전환한다고 밝혔다. 음식을 조리·판매하는 일반음식점(거리가게 포함), 휴게음식점, 제과점은 21시까지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