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화문 1번가의 원조가 뭔지 암?

광화문1번가 원조는?

요즘 광화문에 가면 ‘광화문 1번가’라고 해서 대통령한테 직접 정책을 제안할 수 있는 공간이 있습니다. 남녀노소 가리지 않고 본인이 바라는 정책을 적어 직접 전달하는 일종의 정책 플랫폼인 거죠. 2주 만에 정책 제안 5만 건을 받았으니 대단하죠. 근데 이거 광화문보다 먼저 한 곳이 있었다는 거 알고 계셨나요? 광화문 1번가의 원조가 뭔지 암? 힌트1) 국내: I. ( ). YOU 힌트2) 해외: ㅅㅇㄷ 제가 오늘은 서울시의 시민 참여형 행정에 대해 칭찬하려고 합니다. 잘 하고 있는 건 잘 하고 있다고 말하는 게 맞겠죠? 청와대가 ‘광화문 1번가’면 서울시는 ‘정책 박람회’, ‘천만 상상 오아시스’가 있습니다. 정책 박람회는 지난 2012년부터 올해 2017년까지 매년 있었는데요. 시민이 직접 시장이 되어 정책을 만들고 제안하는 공간입니다. ‘천만 상상 오이시스’는 인터넷 같은 건데요. 시민들이 바라는 정책을 올리고, 토론하고, 제의하는 일종의 ‘키보드 배틀’ 공간이죠. 이렇게 시민의 제안으로 탄생한 녀석들이 ‘올빼미 버스’, 그리고 ‘여성 안심 특별시’라고 합니다. ‘답답하면 니들이 뛰든지!!!’가 아니라 ‘답답하시죠? 여러분 같이 하실래요???’라고 나온 아이디어가 정책까지 이어진 아주 좋은 경우겠지요? 위와 같은 정책 박람회의 기조는 스웨덴의 알메달렌에서 가져왔다고 합니다. ‘알메달렌’은 ‘정치 박람회’인데요. 총8일 동안 8개의 정당이 나와 본인들의 정책을 홍보하고 시민들을 설득하는 일종의 토론하는 공간이었죠. 단순히 ‘까라면 까! 말리면 마!’ 이런 게 아니라 ‘왜 이걸 해야 하고 왜 저건 하면 안 되고 어떤 걸 먼저 해야 하는지’ 이런 우선순위를 정하는 열린 공간이죠. 서울시도 이런 토론, 협의, 민주주의와 소통의 가치를 도시 개발에 담고 싶어서 정책 박람회와 천만 상상 오아시스를 만들었다고 합니다. 예~~전 처럼 일방향적 도시개발, 묻지도 따지지도 않는 불도저식 개발은 21세기 도시 개발에 맞지 않는다는 겁니다....
2012110603351487_mainimg

시민 중심, 시민 참여, 시민 시정

청책워크숍도 1000인의 원탁회의도 희망온돌프로젝트도 마을공동체도 희망서울 1년의 핵심 시정은 시민리포터의 레이더에도 고스란히 잡혔다. 이에 서울 곳곳에서, 서울의 살림살이를 꼼꼼히 지켜봐온 리포터들이 희망서울 1년의 변화를 짚어 보기로 했다. 그 네 번째, 김준영 리포터가 보고 느낀 희망서울 1년의 변화는 '시민 참여' 부문이다.   '희망 서울'이 출범한 후 벌써 1년이 흘렀다. 짧고도 긴 시간인 12개월의 시간이 흘러가는 동안 여러 과제들과 논란이 계속 돼 왔다. 다양한 논의와 과감한 시도가 계속됐고 그에 따른 논란 역시 많았으나 분명 주목해볼만한 성과도 많았다. 이에 지난 1년, 시민 의견의 수렴도가 높아지고 편의를 고려한 각종 정책들을 개발하고자 노력했던 서울시의 모습을 담아봤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1주년 발표문에서 "올해를 시작하면서 후한서 황보규전에 나오는 수가재주 역가복주(水可載舟亦可覆舟)를 명심했다. 물은 배를 띄울 수도 있지만, 동시에 배를 뒤집을 수도 있다는 뜻으로, 시대를 떠나 '민심의 힘'을 깨우쳐주는 말"이라고 밝혔다. 실제 1년간 서울시는 시민의 의견을 조금이라도 더 반영하려고 많은 노력을 쏟았다. '시민중심'과 '현장과 소통'이 바로 희망서울을 특징짓는 브랜드이자 화두였던 것. 특히 지난 1년간 시민제안 채택률이 17배 넘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나 눈길을 끈다. 올해 들어 7월 31일까지 시민제안 통로인 '천만상상 오아시스'를 통해 접수된 시민들의 아이디어 4,990건 중 113건이 채택돼 시정에 반영되고 있다. 서울시는 얼마전 인터넷 기반의 '집단지성'을 활용한 '시민제안 온라인 시스템'도 선보였다. 2006년 10월 운영을 시작한 '천만상상 오아시스'는 2006년도 2,599건 중 12건, 2007년 7,729건 중 28건이 채택됐고, 2008년부터 채택건수는 지속적으로 증가해왔다. 그런데 올해에는 시민제안 100건 가운데 2.26건이 채택된 것으로 2010년 채택률 0.13%와 비교하면...
2011060201480317_mainimg

1박 2일 합숙취업박람회 어떨까요?

지난 5월 31일 오후 3시 서울파트너스하우스 한강홀에서 서울시 경제진흥본부장, 산업경제기획관, 시민 100여 명 등이 참석한 가운데 ‘찾아가는 천만상상 오아시스 실현회의’가 열렸다. 회를 거듭할 수록 큰 호응을 얻고 있는 이번 실현회의의 주제는 바로 ‘서울시 청년 일자리 문제 극복 프로젝트’였다. 이날 참석자는 청년층은 물론 다양한 연령층의 창업·구직 희망자, 기업 대표, 대학 관계자, 기존 일자리 정책 수혜자 등으로 구성되었다. 실현회의에는 천만상상오아시스 홈페이지(http://oasis.seoul.go.kr)에 올라온 제안 중에서 채택된 3개의 안건이 주제로 선정됐다. 회의 시작에 앞서 시민 배기현 씨가 일자리플러스센터를 통해 취업에 성공한 사례를 이야기하는 시간을 가졌다. 그는 “일자리플러스센터를 찾기 전까지는 구직에 있어서 무지했던 것 같다. 무조건 높은 보수, 인정받는 직종만을 추구했다. 그런데 그것은 결코 올바른 길이 아니라는 것을 알았다. 자신이 원하는 일을 찾는게 가장 우선이라는 것을 깨닫게 된 것이다. 그래야 후회 없는 직장생활을 할 수 있다”며 오늘 참석한 취업준비생 및 청년들에게 취업선배로서의 조언을 아끼지 않았다. 뒤이어 바로 제안발표 및 토론이 시작되었다. 첫 번째 제안은 라병훈씨의 ‘합숙취업박람회를 통한 취업문제 극복 방안’이었다. 기존 취업박람회는 중소기업과 구직자간 서로 충분히 알 수 있는 기회가 미흡하여 연 1~2회 정도 합숙취업박람회를 개최했으면 한다는 내용이었다. 라병훈씨는 “합숙하는 기간 동안 중소기업은 자신의 기업을 홍보하고 심층면접 등을 할 수 있어 원하는 인재를 선발 할 수 있다. 구직자들은 자신의 능력을 장시간 어필할 수 있는 기회를 가질 수 있어 좋을 것 같다”라고 설명했다. 제안이 이어진 후 참석한 사람들의 토론이 거침없이 펼쳐졌다. 창업준비생 최경조 씨는 “취업을 준비하는 대학생이나 졸업생들은 중소기업을 어렵고 힘들다고 인식하는 경향이 있다. 그런 측면에서 우선적으로 선행되어야 할 것은 중소기업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