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9일∼23일 서울시는 챗봇을 활용하여 코로나19로 달라진 일상을 설문조사한다

코로나로 달라진 일상 ‘AI챗봇’ 설문조사 참여하세요

7월 9일∼23일 서울시는 챗봇을 활용하여 코로나19로 달라진 일상을 설문조사한다 7.9~23 서울시 홈페이지 등에서 온라인·모바일 접속…사람과 대화하듯 채팅 서울시는 챗봇을 통해 코로나19 이후 달라진 서울시민의 일상생활을 설문 조사한다. 코로나19 관련 설문 조사에 AI 챗봇 기술을 적용하는 것은 전국 지자체 최초 시도다. '아이·케어·유(I·CARE·U)'로 이름 붙인 이 프로젝트 설문조사는 7월 9일~23일 서울시와 한국IBM 협업으로 추진된다. 두 기관은 첨단 인공지능(AI) 기술과 전문가 재능기부를 바탕으로 서비스 기획, 학습 준비·개발, 질문지 선정, 의견 수집 및 분석 업무를 시행한다. 이번 실태조사는 ‘코로나19로 인한 서울시민들의 일상생활 변화·어려움’을 주제로 실시된다. 한국IBM이 보유한 대화형 인공지능(AI) 기술력에 서울시가 선정한 시민 삶과 관련된 질문을 결합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AI챗봇은 IBM의 대화형 인공지능 플랫폼 기술인 IBM 왓슨 어시스턴트(IBM Watson Assistant)로 개발되었으며, 서울시민의 의견을 수렴한 뒤, 그 결과를 비정형 테이터 엔터프라이즈 AI 분석 및 검색 기능을 갖춘 IBM 왓슨 디스커버리(IBM Watson Discovery)로 분류 및 분석하게 된다. 이 시스템은 사람처럼 자연스러운 대화를 진행하기 위해 단어나 구(句)의 매칭뿐만 아니라 복잡하고 정교한 자연어 처리 기술을 적용한 채팅 로봇이다. 일반 설문조사는 조사 완료 후 답변 유형을 일일이 분류해 분석했다면, AI 챗봇을 활용한 이번 조사는 AI가 즉시 답변을 분석하기 때문에 분석 속도가 빠른 장점이 있다. 실태조사엔 서울시민 누구나 참여 가능하다. 참여를 원하는 시민은 서울시 홈페이지, 페이스북 등에 온라인·모바일로 접속하면 된다. ☞설문조사 바로가기 시는 챗봇으로 수집한 시민의견을 신속하게 반영하고, 포스트코로나 시대 다양한 서울시 선도 정책이나 민관협력사업 발굴 시 분석 자료로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
서울톡을 통해 전화와 문자에 이어 카카오톡에서도 시정 안내를 받을 수 있게 되었다.

24시간 실시간 카톡 상담 ‘서울톡’에게 물어봤더니…

여권을 발급받으려면 무엇을 준비해서 어디로 가야 하는지, 청년수당을 신청할 때 필요한 서류는 무엇인지, 서울생활에 관련해 궁금한 점이 있다면 이제는 카카오톡을 통해 물어보자!  서울시는 2월 1일, 24시간 시정 문의가 가능한 인공지능 챗봇 서비스 '서울톡'을 오픈했다. 서울톡에선 그동안 시민들이 120 다산콜센터를 통해 자주 상담했던 내용을 바탕으로, 세금 납부와 여권 발급 등 총 332종의 행정 안내와 불법 주·정차 신고 등 46종의 현장 민원 접수가 가능하다.  서울톡을 통해 카카오톡에서도 시정 안내를 받을 수 있게 되었다. ‘챗봇’은 채팅과 로봇의 합성어로, 인공지능 기반의 대화형 메신저 서비스를 말한다. 서울시는 작년 5월부터 지난 1월까지 9개월 동안 120상담 챗봇 ‘톡톡120’을 시범 운영했다. 4만 명 이상의 이용자가 27만 건이 넘는 대화를 톡톡120에서 나눴고, 서울시는 이를 바탕으로 서울톡의 답변 정확도를 높였다. 카카오톡 이용자라면 누구나 플러스 친구에서 ‘서울톡’을 검색해 이용할 수 있다. 채팅창에 질문을 입력하거나 메뉴를 선택하면 즉시 답변이 온다. 카카오톡에서 '서울톡'을 검색하거나 채널 링크를 통해 챗봇을 이용할 수 있다. 채팅창에 질문을 입력하면 답변과 담당부서 안내가 나온다. 구체적인 문의 사항이 떠오르지 않을 경우 ‘챗봇 시작하기’를 누르면 주요 메뉴가 나온다. 선택에 따라 하위 메뉴가 나오며, 이 과정을 반복해 관심 시정의 안내를 받을 수 있다. 초기 메뉴에서 복지를 누르면 대상별 메뉴가 나오고 여기서 '청년복지→청년수당→청년수당 대상'을 누르면 관련 안내와 사이트 링크가 나오는 식이다. ‘챗봇 시작하기’를 누르면 주요 메뉴 8가지가 나오고, 선택에 따라 하위 항목이 나온다. 메뉴를 따라 범위를 좁혀 가면 관련 시정 안내를 받을 수 있다. 이외에도 ‘서울 챗봇’ 혹은 ‘서울시 챗봇’을 입력하면 녹색교통 챗봇과 서울관광 챗봇 등 서울시에서 운영하는 다른 챗봇 안내도 받을 수 있다. 서울시...
서울시는 17일부터 네이버 챗봇과 스마트스피커를 활용한 ‘제로페이 Q&A 서비스’를 시작한다.

‘제로페이’가 궁금해? 챗봇에 스마트하게 물어보세요

서울시는 17일부터 네이버 챗봇과 스마트스피커를 활용한 ‘제로페이 Q&A 서비스’를 시작한다. 궁금한 점이 있으면 ARS로 전화한다. 상담원과 연결한다. 하염없이 기다린다. 사람이 많으니 나중에 다시 연락준다고 한다...이런 경험, 누구나 한두 번씩 있을 텐데요. 스마트스피커, 챗봇 등에 물어보면 좀 더 편리하게 궁금증을 해소할 수 있습니다. 이제 제로페이 궁금증도 네이버 챗봇과 스마트스피커에게 물어보세요. 서울시가 네이버와 협업해 17일부터 ‘제로페이 Q&A 서비스’를 시작합니다. 제로페이 결제방법, 내 주변 제로페이 가맹점, 현금영수증 발급여부 등을 알 수 있는데요. 이제 궁금한 점이 있으면 실시간으로 해결하고 결제도 편리하게 하세요. 이제 제로페이에 대한 모든 궁금증은 네이버 챗봇 ‘네이버 톡톡’과 인공지능 플랫폼 ‘클로바’가 탑재된 스마트 스피커에게 물어보자. 서울시는 네이버와 협업해 17일부터 ‘제로페이 Q&A 서비스’를 시작한다. 이는 제로페이 홈페이지, 콜센터(1670-0582)에 이어 시민들의 제로페이 이용 편의를 높이기 위한 취지다. 네이버에서 ‘제로페이 서울’ 검색 후 ‘제로페이 문의’를 클릭하면 궁금증을 문의할 수 있다. 이용방법은 간단하다. 네이버 검색창에 ‘제로페이 서울’ 또는 ‘서울’을 검색한 후 ‘제로페이 문의’ 버튼을 클릭, 챗봇과 연결되면 궁금한 점을 질문하면 된다. ‘챗봇’은 다양한 상황에 따른 고객 분석 데이터를 기반으로 자동응답기능을 제공하는 대화형 메신저를 말한다. 네이버 챗봇에서 제로페이 궁금증 질문 예시 스마트 스피커를 이용하려면 인공지능 플랫폼 ‘클로바’가 탑재된 스피커를 향해 “헤이 클로바, 제로페이 시작해줘” 또는 “헤이 클로바, 제로페이 열어줘”라고 호출한 뒤 질문하면 된다. 서울시는 제로페이 홈페이지, 콜센터 등을 통해 시민들이 자주 문의하는 질문을 챗봇과 스마트 스피커에 적용했다. 새롭게 추가되는 제로페이 혜택뿐만 아니라 시...
인공지능 등 4차 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개최된 ‘2018대한민국소프트웨어대전’ 서울시 사례

IoT센서‧지능형CCTV‧챗봇…스마트시티 서울 구현

인공지능 등 4차 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개최된 ‘2018대한민국소프트웨어대전’ 서울시 사례 서울시가 정보화 관련 국 단위 조직을 신설한지 올해로 20년이 됐다. 시는 7회 연속 ‘세계 전자정부 1위 도시’라는 위상을 넘어 이제 빅데이터와 ICT 신기술을 기반한 가장 앞서나가는 ‘스마트시티 서울’로 도약하겠다고 13일 밝혔다. 스마트시티 서울의 핵심은 ‘21세기의 원유’로 불리는 빅데이터다. 그동안 ‘정보화’라는 이름으로 올빼미버스, 공공와이파이, 엠보팅 같은 개별 서비스를 제공해온 데 이어 이제는 그동안 구축한 세계 최고의 ICT 기술‧인프라와 누적된 도시‧행정 데이터에 사물인터넷(IoT), 블록체인 같은 4차 산업혁명 핵심기술을 결합해 신성장 동력을 만들고 이전에 없던 새로운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서울시는 13일 서울시청 대회의실에서 이 같은 내용의 ‘스마트시티 서울 추진계획’을 발표했다. ‘스마트시티 서울 추진계획’은 시민 일상과 밀접한 ①행정 ②교통 ③안전 ④환경 ⑤복지 ⑥경제, 6대 분야 총 18개 전략과제로 추진된다. ‘스마트시티 서울 추진계획’은 ①행정 ②교통 ③안전 ④환경 ⑤복지 ⑥경제, 6대 분야 총 18개 전략과제로 추진된다. 스마트 행정 : 서울 전역 5만개 IoT 센서로 도시데이터 수집 첫째, ‘올빼미버스’와 같이 도시 데이터를 분석‧융합해 시민 수요에 맞는 최적의 정책을 수립하는 ‘스마트 행정’을 대폭 확대한다. 5만개 ‘IoT 센서’는 2022년까지 서울 전역에 설치돼 도시 현상(미세먼지, 소음, 바람, 야간 빛 세기 등)과 시민 행동(유동인구, 차량이동 등) 데이터를 수집한다. IoT 센서에서 수집한 도시데이터를 비롯해 기존에 시가 보유 중인 행정데이터를 한 곳에서 저장‧분석‧활용하는 ‘공공 빅데이터 통합 저장소’도 연내 구축한다. 나아가 금융, 유통, 포털, 통신 등 민간 빅데이터와 융‧복합해 공동 활용할 수 있는 ‘민‧관 공동 빅데이터 플랫폼’도 2020년까지 구축한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