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7 한성백제박물관에서는 단오 박물관 나들이 행사가 열린다

서울서 단오 체험 해보고 싶다면 ‘이곳’

2018년 단오맞이 행사가 한성백제박물관과 서울돈화문국악당에서 열린다. 음력 5월 5일은 단오입니다. 한 해의 건강을 기원하고 더위와 액운을 피하고자 음식 등을 나누는 날인데요. 큰 명절로 여겼던 예전과 달리 요즘엔 책이나 미디어에서 접하는 명절이 됐습니다. 올해 단오는 6월 18일. 서울에서 단오 체험을 해보고 싶다면 한성백제박물관과 서울돈화문국악당을 추천합니다. 창포물로 머리감기, 수리취떡 먹기 등 다양한 체험을 보고 경험할 수 있는데요. 지금은 보기 힘든 단오 풍습, 아이들과 함께 느껴보세요. 단오 체험하러 박물관 가자! 단오는 예로부터 양기(陽氣)가 왕성한 날이라고 해서 큰 명절로 여겼다. 올해 단오는 6월 18일(음력 5월 5일). 이보다 하루 앞선 6월 17일에는 한성백제박물관에서 ‘단오 박물관 나들이’ 행사가 진행된다. 단오를 대표하는 풍속인 ‘창포물 머리감기’ 시연부터 건강과 장수를 바라는 ‘소원 부적 만들기’, 악귀를 물리치기 위한 ‘팥주머니 던지기’ 등 단오와 관련한 체험을 할 수 있다. 단오를 대표하는 민속놀이인 ‘씨름’도 체험할 수 있고 체험 후에는 ‘시원한 쑥차’도 마실 수 있다. 또 ‘국궁체험’, ‘널뛰기’, ‘대형 윷놀이’ 등 다양한 체험을 즐길 수 있다. 행사는 17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한성백제박물관 광장 및 로비에서 진행되며, 시민 누구나 현장에서 무료로 참가할 수 있다. ■ 2018 단오 박물관 나들이 ○일시 : 6.17 오전 10~오후 6시 ○장소 : 한성백제박물관 광장 및 로비 (☞자세히 보기) 프로그램 행 사 시 간 장 소 참가대상 참가방법 창포물에 머리감기 시연 14:00, 16:00 광 장 일반 시민 자유 관람 소원 부적 만들기 10:00~18:00 로 비 일반 시민 선착순 무료 현장 등록 ...
2011053011241841_mainimg

베토벤은 사랑하는 여인에게 이 꽃을 바쳤다

'난 오늘 노랑과 보라색 붓꽃과 고혹적인 자주 빛의 꽃창포 길을 걷고 또 걸었네.' 언젠가 야생화를 공부하던 지인을 따라 산길을 걷다가 만난 보라색 꽃 군락지. 난처럼 긴 초록의 잎 사이로 붓 모양을 한, 혹은 천사의 날개인양 보라색 꽃잎이 활짝 만개한 꽃을 발견하고는 환호한 적이 있다. 개인적으로 보라색 꽃에 대한 로망이 있던 터라 숲길에서 만난 그 보랏빛 꽃을 들여다보고 또 들여다봤었다. 붓꽃을 양껏 볼 수 있는 그 계절이 돌아왔다. 2년 전 도봉산역 앞에 개장한 서울창포원(Seoul Iris Garden)은 이맘때쯤이면 늘 한 번 찾게 되는 곳이다. 붓꽃의 개화기가 이쯤이기 때문이다. 휴일을 맞아 많은 사람들이 가족들과 함께 서울창포원을 찾고 있었다. 창포원을 들어서자 앞쪽과 오른편으로 붓꽃과 꽃창포가 흐드러지게 핀 습지형 붓꽃원과 습지원이 펼쳐진다. 자생붓꽃원에 있는 보라색 붓꽃과 자주색 꽃창포의 긴 군락지는 마치 카펫을 깔아놓은 듯 곱다. 노랑꽃창포, 부채붓꽃, 타래붓꽃, 범부채 등 푯말에 적힌 이름들을 하나하나 확인하며 꽃을 감상하는 사람들이 많다. 막 개화한 꽃의 모양도 아름답지만 만개를 앞두고 기다림의 시간을 보내고 있는 붓 모양의 꽃봉오리는 더욱 아름다웠다. 붓꽃은 흰색, 노랑, 보라색 꽃을 피우고, 꽃창포는 노랑과 자주색의 꽃을 피우고 있었다. 난과 비슷한 잎 모양으로는 구별이 어렵고 개화된 꽃의 모양과 색으로 붓꽃과 꽃창포를 구별할 수 있다. 또한 붓꽃은 5~6월에 개화하지만 꽃창포는 붓꽃보다는 좀 늦은 6월~8월까지 개화하는 것이 특징이다. 붓꽃이 우리주변에서 자주 볼 수 있는 친숙한 꽃이라면, 자줏빛의 꽃창포는 보기 드문 꽃으로 훨씬 더 매혹적인 모습을 하고 있어 귀부인이 연상됐다. 특히 습지원 중앙에는 습지를 가로질러 물가에 핀 붓꽃과 꽃창포의 아름다운 모습을 감상할 수 있도록 나무로 다리를 만들어 놓아 이색적인 공간을 연출했다. 붓꽃이 아름답게 핀 중앙부에는 포토존도 설치되어 있고 물분수도 뿜어져 나와 싱그러운 초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