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의 주요 창업지원시설인 ‘서울창업허브’ 모습

시제품부터 종잣돈까지 ‘신기술 창업지원’ 서비스들

서울시의 주요 창업지원시설인 ‘서울창업허브’ 모습 함께 서울 착한 경제 (128) 서울시의 기술혁신 창업지원 정책들 인공지능, 사물인터넷, 로봇, 빅데이터, 핀테크, 블록체인을 넘나드는 새로운 혁신·융합산업이 미래 유망 산업으로 떠오르고 있다. 이와 같은 4차 산업혁명 시대 산업환경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새로운 경제 혁신 패러다임으로의 전환이 요구된다. 이에 서울시에서는 경제 체질을 개선하고 경제지도를 바꾸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특히 미래 유망 신기술 창업, 혁신 창업을 적극 지원해나가고 있다. 세상을 바꾸는 아이디어와 새로운 일자리를 만드는 신기술에 과감히 투자해 서울 경제의 체질을 바꿔나간다는 것이다. 그렇다면 서울시민 입장에서, 특히 신기술 창업에 관심 있거나 준비 중인 시민 입장에서 어떤 도움을 받을 수 있을까? 창업 후 초기성장, 글로벌 진출까지 창업 전 생애를 시가 할 수 있는 모든 권한과 역량을 총동원해 지원한다는데, 지원 정책은 어떤 것들이 있는지 어떻게 활용할 수 있을지 알아보았다. ① 창업카페부터 창업보육공간, 시제품제작소까지 창원 지원 공간들 서울시에서는 다양한 창업 지원 공간이 있다. 각종 창업 정보를 제공하고 교류하는 ‘창업 카페·꿈​터’부터, 창업 기업을 위한 입주 공간을 제공하고 교육 및 사업화를 지원하는 ‘창업보육기관’, 시제품 제작을 위한 장비 및 공간, 교육 등을 제공하는 ‘시제품제작소’ 등이 있다. 1995년부터 하나씩 생기기 시작해 현재 45개 시설이 조성되어 있다. 서울시 창업지원시설 안내 지도 이러한 서울시의 창업지원시설 어떻게 골라 이용하는 것이 좋을까? 일단, 창업에 대해 전혀 모르거나, 고민이 깊지 않은 시민이라면 ‘창업카페’부터 들르는 것이 좋다. 임대료 부담 없는 입주공간을 찾고 있다면 ‘창업보육기관’ 중에서 적당한 곳을 골라보자. 임대료를 받는 곳도 있지만 약간의 공공요금만 받는 곳이 많다. 창업보육기관은 바이오, IT...
서울창업허브

국내 최대 ‘서울창업허브’ 이렇게 활용하세요!

서울창업허브 154개 스타트업이 ‘서울창업허브’에 둥지를 틀었다. 아이디어만 가득한 기업, 여러 번 실패를 경험한 기업, 이제 막 안정기에 접어든 기업까지 총 154개의 스타트업이 ‘서울창업허브’에 둥지를 틀었다. 이곳에서는 아이디어가 빛을 발하고 실패가 성공으로 거듭난다. 지난 6월21일, 마포구 공덕동에 국내 최대 규모 창업 보육 기관이 문을 열었다. ‘서울창업허브’가 바로 그곳. 창업과 관련한 정보를 총망라하고 창업 생태계를 활성화해 창업을 꿈꾸는 사람은 물론, 스타트업의 활발한 활동과 함께 해외 진출까지 돕는 든든한 지원군 역할을 한다. 지하 1층, 지상 10층 규모로 아직은 본관만 개관했지만 내년 상반기에 별관동도 문을 열 예정. 창업기업의 제품을 선보이는 전시관 1층부터 3층은 시민에게 개방하는 공간으로 창업을 꿈꾸는 대학생이 방문하기 좋다. 창업 기업의 제품을 선보이는 전시관을 갖춰 창업 상담도 가능한 것. 3층의 ‘키친인큐베이터’는 요식업 스타트업이 메뉴를 개발하고 직접 판매까지 하는 곳이다. 입주 기업 직원들이 저렴한 가격으로 식사를 해결할 수 있을 뿐 아니라, 메뉴의 성공 가능성을 실험할 수 있는 공간으로 활용한다. 4층부터 8층은 입주 기업의 사무실이자 창업 보육 공간으로 운영하며, 9층과 10층은 세미나와 박람회를 개최할 수 있는 공간으로 꾸몄다. 서울창업허브 내에 특허법인, 투자사, 핀테크 지원 센터 등 민간 전문 기관 15개를 유치해 입주 기업을 아낌없이 지원한다. 이로써 서울창업허브는 창업 기업이 자유롭게 소통하고 교류하며 창업의 꿈을 현실화하는 공간으로 자리매김할 예정이다. ○ 주소 : 마포구 백범로31길 21(지하철 5·6호선, 경의중앙선, 공항철도 공덕역 2번 출구에서 도보로 3분) ○ 문의 : 1577-7119 ○ 홈페이지 : seoulstartuphub.com 사무공간과 토론하는 열린 공간 서울창업허브 입주해보니... “저렴한 비용으로 쾌적한 환경을 지원받았어요” -이혁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