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마루 놀이터

철거 대신 재생 택한 ‘창신숭인’ 어떻게 달라졌나?

산마루 놀이터 창신숭인은 조선시대 문신들의 집이나 별장지로 사랑받는 곳이었습니다. 일제강점기에는 일제에 의해 낙산이 채석장으로 사용되다 광복 이후 중단됐는데요. 2007년엔 뉴타운으로 지정됐지만 주민들의 반대로 지정 해제됐고 2014년 ‘전국 1호’ 도시재생지역으로 지정됐습니다. 이를 통해 대규모 재개발로 사라질 뻔했던 역사‧문화자산과 봉제산업 터전을 지켜내고, 이를 지역의 소중한 자산으로 삼아 새로운 가치를 만들어내고 있는데요. 철거 대신 재생을 선택한 '창신숭인' 5년의 변화를 소개합니다. 2014년 전국 1호 도시재생선도지역으로 역사적 걸음을 시작한 창신숭인 지역에 변화가 한창이다. 대규모 재개발로 사라질 뻔했던 역사‧문화자산과 봉제산업 터전을 지켜내고, 이를 지역의 소중한 자산으로 삼아 새로운 가치를 만들어내고 있는 것이 가장 큰 변화다. 우선, 일제강점기 아픔을 간직한 채석장 절개지 상부에 오는 11월 ‘채석장전망대’가 문을 연다. 당초 접근이 제한됐던 낙산배수지 인근에 시민휴식공간을 조성한다. 전망대에 오르면 바로 아래 펼쳐진 한양도성부터 더 멀리 고층의 스카이라인까지 서울을 한 눈에 볼 수 있다. 11월 문을 여는 채석장전망대 2017년 3월 개관한 백남준 기념관은 백남준 옛 집터에 위치한 한옥 건축물을 리모델링해 개관한 것으로, 기념관과 주민들을 위한 카페 등으로 활용하고 있다. 또 창신숭인 지역에는 화가 박수근의 화실 겸 집터, 가수 김광석이 1975년부터 1990년까지 살았던 집 등 다양한 학자와 예술가들의 생전 흔적이 곳곳에 남아있다. 봉제인들의 삶의 터전인 창신숭인의 봉제산업도 도시재생으로 새로운 활력을 찾고 있다. 2018년 4월 창신동 봉제거리에 들어선 문화공간 ‘이음피움 봉제역사관’은 지금까지 총 2만 5,000여 명이 다녀갔다. 서울 패션산업의 든든한 조력자인 봉제산업의 역사와 가치를 다양한 체험‧전시를 통해 느낄 수 있는 곳으로, 봉제 장인과 함께 하는 한복 원데이 클래스...
이음피움 봉제역사관이 4월 11일 개관했다

창신동에 ‘이음피움 봉제역사관’ 개관

이음피움 봉제역사관이 4월 11일 개관했다 원단을 가득 실은 오토바이, 드르륵 드르륵 빠르게 돌아가는 재봉틀 소리, 하얀 김을 뿜는 스팀다리미. 누군가에게 '날개'가 될 옷이 만들어지고 있는 창신동 골목길 풍경이다. 봉제산업은 '한강의 기적'을 가능케 한 기반산업이었다. 1961년 평화시장이 문을 열고 동대문 일대에 의류산업 집적지가 생겨났고 동대문과 가까운 창신동에는 소규모, 분업화된 형태의 봉제공장들이 위치했다. 그 당시 조수로 일을 시작했던 봉제사들은 이제 어엿한 사장님이 되었고 반짝반짝했던 새 가위는 세월의 손때를 입고 아직도 작업 중이다. 봉제역사관 이음피움, 화~일요일 무료 관람 우리나라 봉제산업의 1번지인 종로 창신동에 봉제역사관 ‘이음피움’이 11일 개관한다. 봉제역사관은 봉제공장이 밀집한 창신동 골목 끝자락, 낙산성곽 인근에 지하 1층~지상 4층(연면적 499.12㎡) 규모로 건립됐다. 건물 외벽의 가로줄무늬는 실이 돌돌 감긴 ‘실타래’와 석재를 층층이 쌓아 만든 ‘낙산성곽’을 형상화한 것으로 지역성을 살렸다. ‘이음피움’이라는 이름은 실과 바늘이 천을 이어서 옷을 탄생시키듯 서로를 잇는다는 의미의 ‘이음’과 꽃이 피어나듯 소통과 공감이 피어난다는 뜻의 ‘피움’을 합해 만들었다. 이음피움은 화~일요일(월, 공휴일 제외) 오전 10시 ~ 오후 6시에 문을 열며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모든 시설은 ‘장애물 없는 생활환경(barrier-free)’ 디자인이 적용돼 거동이 불편한 장애인과 어르신들도 불편함 없이 이용할 수 있다. 3층 ‘봉제마스터 기념관’에 10인의 장인들과 실제 쓰고 있는 가위가 전시돼 있다 봉제산업의 역사와 현재를 만나는 공간 이음피움은 가격경쟁력 하락과 고령화, 종사자수 감소 등의 어려움 속에서도 장인정신과 우수한 손재주로 활약 중인 봉제인들의 가치를 재발견하고, 산업화 시대 경제성장을 이끈 주역이자 서울 패션산업의 든든한 조력자인 ...
동대문 뒤편으로 도시재생선도지역인 창신숭인지역이 펼쳐진다

‘범죄예방디자인’ 입히는 창신숭인 지역

동대문 뒤편으로 도시재생선도지역인 창신숭인 지역이 펼쳐진다 서울 유일의 ‘도시재생선도지역’인 창신숭인 지역의 골목길이 주민들의 참여와 범죄예방디자인(Crime Prevention Through Environmental Design, CPTED)을 통해 내년 말 ‘안전안심 골목길’로 거듭납니다. 여기에서 범죄예방 디자인이란, 디자인을 통해 범죄 심리를 위축시켜 범죄발생 기회를 사전에 차단하고 예방하는 것을 말합니다. 도시재생선도지역은 2014년 국토교통부가 도시재생이 시급하고 주변지역에 대한 파급효과가 높은 지역의 도시재생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선정했으며, 서울의 창신숭인 지역을 비롯해 부산, 창원, 청주 등 전국 13곳이 지정됐습니다. 서울시는 창신숭인 지역의 주거환경재생을 위한 마중물 사업으로 ‘안전안심 골목길 조성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이와 관련해 설계용역을 착수하고 기초조사까지 마쳤습니다. 용역 조사에 따르면, 창신숭인 도시재생선도지역은 2007년 재정비촉진지구 지정 이래 사업추진 지연으로 장기간 도시기반시설 정비가 미비했던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폭 4m 미만의 협소하고 어두운 골목에 봉제공장과 상점들이 밀집해 있고 급경사 지역이 많아 비상 시 소방차 진입에 어려움을 겪는 등 재난·재해·방범에 취약하다는 분석입니다. 서울시는 9일 오후 7시에 종로구민회관에서 주민들을 대상으로 사업설명회를 열고, 이와 같은 지역현황 조사 결과와 범죄예방디자인의 기본구상 및 계획을 설명합니다. 또한 이미 범죄예방디자인을 적용한 마을의 사례들을 소개하고, 주민들의 사업 참여 방법도 자세히 안내할 계획입니다. 범죄심리를 감소시키는 반사시트·반사경 부착, 전신주와 안전가옥의 안내 사인물 설치, 야간 빛 환경 개선을 위한 보안등 교체, 계단 보수와 난간 설치, 자투리 공간을 활용한 화단·커뮤니티 공간 조성 등 구체적인 사업내용도 설명합니다. 설명회 후에는 주민들이 직접 사업에 참여할 수 있도록 주민협의체를 구성하고 11월 17일부터 12월 11일까지 4주간 동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