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서울현충원

멀리 있어도 마음은 가까이! 현충원 ‘사이버참배’

코로나19 확산세가 꺾이는 변곡점을 맞는가 싶었는데, 지역사회 감염 확산으로 여전히 안심할 수 없다. 6월 5일 잠실 롯데월드를 방문한 고교생이 7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를 통보받은 롯데월드는 즉시 전 방문객을 퇴장시킨 후 영업종료 조치를 내렸고, 해당 고교생이 다니는 학교 역시 8일~10일 전 학년 온라인수업으로 전환하는 등 긴급조치를 취했다. 이전 이태원 클럽, 부천 물류센터 사건 등에서 알 수 있듯 아직 방역의 끈을 늦출 수 없는 상황의 연속이다. 이에 따라 많은 사람들이 모이는 행사와 외출을 자제하고 재택근무를 확대하는 등 지속적이고, 적극적인 ’사회적 거리두기’ 동참이 요구되고 있다. 국립서울현충원은 6월14일까지 일반인 방문이 제한된다. ⓒ조시승 6월은 호국보훈의 달이다. 현충원에 안장된 가족을 방문하기도 어려운 시기임에 따라 동작동 국립서울현충원에서는 '사이버 참배'를, 국립대전현충원은 ‘안장자 묘소 사진 받아보기’ 서비스 등을 시행하고 있다. 코로나19 사태로 유족들이 유공자가 영면해 계신 현장으로 직접 찾아갈 수 없는 아쉬운 마음을 대신해 온라인 상으로라도 나라가 정성껏 살펴드리는 마음의 가교라고 할 수 있다. 국립서울현충원은 사이버 참배 서비스를 진행하고 있다. (출처: 국립서울현충원) ‘사이버 참배’란 말 그대로 멀리 있거나 사정이 있어 방문하지 못하는 유가족 및 일반인을 위해 온라인으로 서울과 대전현충원에 있는 안장자 및 추모장소에 참배하고 추모글도 남겨 보존할 수 있는 서비스이다. '안장자 묘소사진 받아보기' 설명문과 예시사진으로 이해를 돕고 있다. (출처: 국립대전현충원) 사이버 참배를 하려면 서울 또는 대전의 국립현충원 홈페이지에 접속하여 안장자 찾기 메뉴에 접속한다. 이곳에서 안장자의 성명과 신분, 계급을 입력하면 사망일자와 안장일자 그리고 사망장소와 안장장소 (묘역, 표판, 묘비)가 나온다. 사이버 추모관에 들어가면 추모하고 싶은 글을 안장자에게 남길 수 있다. 하늘로 가는 편지는 공개, 비공개를 선택할...
서울수복기념행사

서울수복 참전용사 얼굴, 서울도서관에 걸린다

6.25전쟁 과정에서 ‘서울수복’ 전투에 참전해 공을 세운 40인 용사의 자랑스러운 얼굴이 서울도서관 외벽에 걸립니다. 서울시는 서울수복(1950년 9월 28일) 65주년을 맞아 서울수복의 참된 의미를 되새기고 참전용사의 숭고한 희생과 헌신의 뜻을 기리기 위한 을 9월 19일부터 10월 18일까지 한 달 간 진행합니다. 전시는 시가 해병대사령부에서 서울수복 유공자 40인(▲해병대 30인 ▲육군 2사단 17연대 5인 ▲UN군 5인) 추천을 받아 이들의 초상화를 이미지화하고 그 옆에는 공적을 함께 소개합니다. 서울도서관 외벽을 따라 전시하는 만큼 시민 누구나 자유롭게 관람할 수 있습니다. 이와 관련해 서울시는 19일 오후 1시 50분 서울도서관 앞에서 박원순 서울시장, 이상훈 해병대사령관, 참전용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전시의 시작을 알리는 제막식을 개최합니다. 이어, 오후 2시 서울광장에서는 해병대사령부가 주관하고 서울시가 후원하는 이 국내·외 주요인사와 시민, 학생 등 2,5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립니다. 특히, 이날 행사의 하이라이트인 해병대의 서울 탈환 및 중앙청 태극기 게양 재연 행사에서는 태극기를 드론(무인비행장치)이 서울시청 옥상에 있는 국기게양 기수에게 전달하는 퍼포먼스가 펼쳐질 예정입니다. 식전행사로 국방부 전통무예, 군악대, 의장대 공연이 있고 식후행사로 해병군악대 및 모듬북 공연, 초대가수(홍경민, 정수라) 및 합창단 특별공연이 있습니다. 오전 9시부터는 서울광장에서 안보사진전, 해병대 군복·장비·전투식량·건빵 및 적군 군장비 전시 등이 펼쳐집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축사를 통해 “6.25전쟁 당시 해병대를 비롯한 국군장병과 유엔군의 숭고한 희생이 있었기에 서울을 되찾을 수 있었다”며 “서울시는 국가안보와 나라발전을 위해 헌신해 오신 여러분들께 거듭 경의를 표하고, 국가안보 의지를 탄탄히 다지겠다”고 말했습니다. ...
2010092906033243_mainimg

서울을 되찾은 기쁨이 아직도 생생한 그들

6.25에 참전한 7개국 참전용사와 참전국 수도 시장단이 60년 만에 서울을 찾았다. 에티오피아, 콜롬비아, 필리핀, 태국, 터키, 그리스, 남아프리카공화국 등 7개국에서 온 70명은 지난 27일부터 서울에서 여정을 보내고 있다. 서울수복 60주년이 되는 지난 28일, 서울시는 용산전쟁기념관에서 16개국 참전용사들에게 오찬을 준비했다. 조영관 시민기자는 옛 군복을 입고 정답게 이야기 나누는 백발이 하얀 외국인 노병들을 만나러 갔다. 참전국 중 일부 베테랑들은 군복을 입고 있어서 긴장감과 일체감마저 느껴졌다고. 하이서울뉴스의 '서울 vs SEOUL' 코너 사상 가장 느리고 오랜 시간을 들였지만 가장 짧은 대답만을 얻어낼 수밖에 없었던, 그러나 질문과 대답 사이의 침묵이 오히려 소중했던 인터뷰를 여기 소개한다. 서울의 하늘은 9.28 서울수복 60주년을 맞아 한껏 화창하고 푸르렀다. 시내 상공으로 공군전투기들이 흰 연기를 하늘에 수놓으며 축하비행을 하는 소리는 한껏 마음을 들뜨게 하였다. 어린 시절 제트기가 지나간 자리에 길게 그려진 그 길을 다시 보는 것 같다. 가장 멀리서 장시간 비행기를 타고 온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온 참전용사 테이블에 동석하였다. 거기서 특별한 손님을 발견했다. 고(故) 스와니폴(Swanepoel) 준장을 대신해 미망인 아이다 스와니폴(Ida Swanepoel) 씨와 그의 아들 다니엘 씨 그리고 손자까지 3대손이 참석한 것이다. 손자인 해리(40세) 씨는 호주에서 의사로 근무하고 있고 참전용사 초청 소식을 듣고 자비를 들여 서울을 방문하였다. 어렸을 적부터 할아버지에게 들었던 한국전쟁과 변화된 서울의 모습을 직접 경험하러 온 것이다. - (아들인 다니엘 씨에게) 참전용사인 아버지에 관해서 얘기해달라.아버지는 내가 10살 때 한국전에 참전하셨다. 그때 아버지의 나이는 40세, 어머니는 30세이셨다. 아버지는 1996년에 돌아가셨는데, 지금 살아계셨다면 100세가 되실 것이다. 서울에 오신 어머니는 90세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