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여예산 한마당

내년 서울 예산 500억 원 ‘주민참여’로 결정

참여예산 한마당 포스터 8월 19일과 20일 양일간 서울광장에서 ‘2016년 주민참여 예산사업 한마당 총회’가 열린다. ‘한마당 총회’는 주민이 거주하고 있는 지역의 생활불편 사항을 해소하고자 시민이 직접 사업을 제안하고, 서울시민이 전자투표를 통해 참여예산을 최종 선정하는 행사다. 서울시는 지난 4월 1일부터 5월 20일까지 20개 주제에 3,815건 5,374억 원 규모의 사업에 대한 시민제안을 받았다. 제안된 사업은 서울시 사업부서의 검토와 주민참여 예산 위원회의 서면심사 및 분과심사를 통해 502건 447억 원 규모로 선정됐다. 서울광장에서는 주민참여예산위원회 분과 심사를 통과한 502개 시정참여형 사업이 주제별로 소개되고, 25개 자치구는 주민이 선정한 238개 사업을 전시·홍보한다. 주요 시정참여형 사업으로는 ‘50+세대 사회활동 지원, 디자인을 통화 고령화 사회 대비, 걷기 편한 보도 만들기’ 등의 주제가 전시된다. 지역참여형 사업으로는 ‘살기 좋은 마을 만들기, 안전한 이면도로 관리, 청소년 프로그램 확장’ 등 지역의 특성에 맞는 다양한 사업이 홍보된다. 2016 참여예산위원 사업설명회 ‘주민참여예산 History관’ 에서는 2012년부터 시작된 서울시 주민참여예산의 발자취를 소개한다. 또한 ‘서울시 예산낭비신고 센터’를 홍보하여 서울시 예산이 낭비되지 않도록 시민 감시의 중요성을 알릴 예정이다. 그 밖에 포토존, 거리공연, 주민참여예산 사진전시 등 다양한 즐길거리를 제공하여 시민 누구나 서울시 예산을 배울 수 있는 교육의 장을 마련할 예정이다. 한편 서울시는 주민이 제안한 사업 선정을 위해 전체 시민을 대상으로 전자 투표를 실시하고 있다. 서울시 엠보팅 앱을 사용하여 시민 누구나 사업선정을 위한 투표에 직접 참여할 수 있다. 엠보팅 앱은 플레이스토어 또는 앱스토어에서 내려받아 사용할 수 있다.  마감일은 8월 20일 오후 2시까지다. 2016년 주민참여 예산사업 500억원에 대한 최종 선정 결과는 8월 20일 오후 4시 시...
서울시 참여예산 홈페이지

주민참여예산 최종 선정 `10만 2,531명 투표`

서울시 참여예산 홈페이지 서울시가 내년도 주민참여예산 사업을 선정했습니다. 건수 면에서는 건설분야, 액수면에서는 경제산업분야가 최대였습니다. 시는 올해 처음으로 전자투표를 도입해 지난 7월 16일부터 25일까지 전자투표(엠보팅)을 실시하고, 24일부터 25일까지 `2015 참여예산 한마당`을 개최해 최종 524개 사업 498억 원의 `2016년 참여예산사업` 결과를 28일 발표했습니다. 올해 참여예산 한마당 행사는 장충체육관에서 진행됐으며, 시 전체공통사업과 구 지역사업으로 구분, 시는 8개 분야 54개 사업설명 홍보판넬을 설치해 25개 자치구 지역별 사업부스, 장애인생산품 및 사회적기업 부스 등 총 100여개 부스를 운영했습니다. 올해 참여예산 가장 큰 특징은 전자투표 도입입니다. 서울시에서 개발한 엠보팅을 통한 전자투표에 서울시 전체인구의 약 1%인 10만 2,531명이 참여하여 시민들의 높은 관심을 끌었습니다. 2016 참여예산사업의 두드러진 특징은 사업수가 전년도에 비해 172개(48%) 증가해 했는데, 이는 구 지역사업비로 5억 원 한도액을 정하면서 소규모 시민밀착형 사업이 많이 들어온 것으로 풀이됩니다. 선정된 사업의 평균사업비는 9,500만 원으로 지난해의 1억 4,200만 원보다 4,700만 원이 낮아졌으며, 사업수는 지난해 352개 보다 172개 많은 524개 사업이 선정됐습니다. 사업분야별로 8개 분야 중 경제산업분야가 94건 115억 원으로 사업비 1위를 차지했으며, 사업수가 가장 많은 분야는 건설분야로 96건이며, 최저분야는 여성보육으로 28건 18억 원에 그쳤습니다. ■ 사업분야별 참여예산사업 현황 분과 계 건설 경제산업 공원 교통주택 문화체육 보건복지 여성보육 환경 사업수 524 96 94 71 52 64 63 28 56 사업비 49,791 9,126 11,516 7,950 3,831 5,526 4,652 1,8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