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의료원

간병료는 십분의 일로, 응급진료비는 반으로

보통 집안에 한명이라도 아픈 사람이 있으면 가족들 근심이 이만저만이 아니지요. 오랫동안 입원하는 환자 곁에는 밤낮으로 간병하는 분들이 몸살을 앓는 것은 기본, 생업을 포기하기에도 이른다는 이야기를 종종 듣습니다. 서울의료원에서는 이렇게 막막한 환경에 처한 환자가족들은 물론, 시민들 모두가 믿고 찾을 수 있는 공공의료기관으로 거듭나기 위한 혁신을 추진합니다.서울의료원은 기자설명회를 통해 '시민과의 9가지 혁신약속'를 내놓았는데요. 전국최초로 선보인 '환자안심병원'의 확대 시행 등으로 시민들의 비용 부담은 줄이고 서비스의 질을 높이겠다는 계획입니다. 공공의료 9대 혁신의 자세한 내용을 살펴보겠습니다. ※ 파란색 글자를 클릭하시면 관련 정보를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 서울의료원 '시민과의 9가지 혁신약속' 선언  - 환자안심병원 전국 확대, 간병부담 1/10로 줄여…최대 월 27만원 부담  - 응급센터 진료비는 반으로 줄이고, 시 산하 의료기관 '진료·영상정보 공유'로 중복검사비용 절약한다  - 고열로 밤새 고생하는 아이와 부모 위한 '심야 상담 및 방문간호 서비스' 제공 서울의료원 국내 33개 지방의료원 중 최대 규모로 공공의료의 최일선에 있는 서울의료원이 9개 혁신을 추진, 시 산하 의료기관의 혁신까지 이끄는 공공의료의 모델병원이 되겠다고 선언했습니다. 1977년 강남구 삼성동에 개원한 서울의료원은 2011년 중랑구 신내동으로 이전해 현재 623 병상, 8개 전문센터 24 진료과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오랜 시간 시민과 함께해왔던 서울의료원은 「시민과의 9가지 혁신약속」을 통해 시민의 생활을 바꾸고 감동 의료서비스를 제공하는 병원으로 거듭나겠다고 밝혔습니다. 9가지 혁신약속은 크게 비용혁신, 서비스혁신, 시스템혁신 3개 분야로 구성됩니다. 각 분야별로 3개의 세부 혁신안을 제안하고 있습니다. 1. 간병비 90% 낮추겠습니다 우선 서울의료원이 전국 최초로 선보이고 제도화된 환자안심병원이 '포괄간호서비스 병원'으로 명칭을 바꿔 전국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