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시장이 9일 멕시코시티 시청 기자회견장에서 열린 ‘서울-멕시코시티 간 전략적 호혜협력 강화를 위한 합의서 체결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서울시-멕시코시티, ‘전략적 호혜관계’로 관계 격상

박원순 시장이 9일 멕시코시티 시청 기자회견장에서 열린 ‘서울-멕시코시티 간 전략적 호혜협력 강화를 위한 합의서 체결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중남미 순방 중인 박원순 시장은 9일 오후 2시 30분(현지시간) 멕시코시티 시청에서 클라우디아 쉐인바움(Claudia Sheinbaum) 시장과 만나 멕시코시티와의 오랜 우호 관계를 ‘전략적 호혜관계’로 격상시키는 내용의 ‘서울특별시-멕시코시티 간 전략적 호혜협력 강화를 위한 합의서’를 체결했다. 서울시와 멕시코시티는 1992년 자매결연을 맺고 2010년 분야별 협력추진 양해각서를 체결하며 오랜 기간 우호 관계를 이어오고 있지만, 물리적인 거리로 인해 양 도시가 만족하는 실질적인 교류협력은 충분히 이뤄지지 못했던 것이 사실이다. 서울시는 대한민국의 중남미 최대 교역대상국인 멕시코의 수도 멕시코시티와의 관계 강화를 통해 글로벌 전략 핵심지인 중남미 지역과의 교류협력 강화에 박차를 가한다는 계획이다. 그동안 문화행사 개최, 국제기구 사무소 개소 협력 등에 한정돼있던 협력 분야를 스마트시티, 도시재생, 사회적경제, 치안, 상하수도, 교통문제 해결 등 시민 삶과 직결된 다양한 분야로 대폭 확대한다. 클라우디아 쉐인바움 시장은 멕시코시티 최초의 민선 여성시장으로서 멕시코시티 환경부 장관을 역임한 환경 전문가다. 시민 중심 철학을 비롯해 도시재생, 환경, 청년 등 다양한 정책에 박원순 시장과 공감대를 함께하고 있다. 취임(2018년 12월) 이후 서울시가 2017년 멕시코시티 지진 당시 피해복구성금 5만 달러(약 5,700만 원)를 지원한 것에 대해 감사인사를 전하며 박원순 시장을 멕시코시티로 초청한 바 있다. MOU 체결 전 이뤄진 면담에서 박원순 시장과 클라우디아 쉐인바움 멕시코시티 시장 두 사람이 공통적으로 견지하고 있는 ‘시민 중심’ 정책철학을 화두로 대화를 나눴다. 양 도시 시장은 MOU 체결 이후 서울시가 의장도시로 있는 사회적경제 분야 국제기구인 ‘국제사회적경제협의체(Glo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