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누리카드

2월1일부터 발급 ‘문화누리카드’ 미리보기

문화누리카드 2018년도 ‘문화누리카드’ 신청 방법 서울시는 올해도 만 6세이상 기초생활수급자 및 법정 차상위계층 42만 명을 대상으로 문화, 여행, 스포츠관람 등 문화생활 향유 기회를 제공하는 통합문화이용권 사업을 시행한다. ‘문화누리카드’는 발급 대상자가 2월 1일부터 11월 30일까지 카드 발급을 신청하면, 예산 범위 내 27만 명까지 혜택을 누릴 수 있다. 발급신청은 온·오프라인 모두 가능하며, 오프라인으로 신청할 때에는 주소지에 관계없이 2월 1일부터 가까운 주민센터를 방문하면 되고, 온라인 신청을 원할 때에는 문화누리카드 홈페이지(www.mnuri.kr)를 통해 신청하면 된다 주민센터에 신청한 카드는 발급 후 2시간 후 바로 사용가능하고, 온라인으로 신청할 경우 농협지점에서 수령하거나 15일 정도 뒤에 집에서 카드를 받을 수 있다. 기존 발급받았던 카드를 소지하고 있다면, 동일카드에 2018년 지원금을 충전하여 사용할 수 있다. 주민센터 방문 시 기존 카드를 지참하면 신청절차가 간편해진다. 문화누리카드 홈페이지에서도 신청이 가능하다 지원금 1만원 늘고, 스포츠강좌이용권과 중복 가능 올해부터는 지원 금액이 6만 원에서 1만원 상향되어 7만 원으로 조정되었으며, 세대당 1개의 카드로 총 15명(105만 원)까지 합산이 가능해 문화누리카드로 더욱 다양한 혜택을 누릴 수 있게 되었다. 특히 올해부터는 저소득층 유·청소년들의 건강한 체육활동을 위한 스포츠강좌이용권과 중복수혜가 가능해 문화·체육을 접할 수 있는 혜택이 더 커졌다. 스포츠강좌이용권은 기초·차상위계층 등 유·청소년(만 5세~18세)에게 스포츠강좌 수강료로 월 최대 8만원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이렇게 발급된 문화누리카드는 영화, 공연, 전시, 국내 4대 프로스포츠 관람, 수영장, 볼링장, 탁구장, 당구장, 체력단련장, 운동용품, 도서 및 음반 구입, 숙박, 여행, 고속버스, 시외버스, 철도, 사진관 등 문화예술·관광 및 스포츠 활동 분야에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다...
2012022004435760_mainimg

전세금 고민하는 무주택 서민에게 희망을!

장기전세주택(SHIFT)과 임대주택 사이 틈새계층 대상으로 한 주거복지 정책 서울시가 전세가격 폭등 속에 주거 걱정에 한숨이 깊어지고 있는 중산층 이하 무주택 세입자들을 위한 새로운 방식의 임대주택을 선보인다. 주변 시세의 70%가격으로 최장 6년간 거주할 수 있는 서민형 임대주택인 ‘장기안심주택’이다. '장기안심주택'은 기존에 서울시에서 운영하던 장기전세주택 시프트와 기초수급자를 대상으로 한 임대주택 대상자 사이의 무주택 서민들을 대상으로 고안된 주거복지안이다. 시프트에 들어갈 형편은 안 되고 그렇다고 국가로부터 수급혜택을 받지도 못하여 전셋값 폭등과 함께 기존의 거주지역을 떠나야 하는 차상위계층이나 차차상위계층 등 중산층 이하의 서민들의 실질적인 주거비 부담을 해소하는 데 초점을 두고 있다. 서울시가 전세보증금의 30~50%, 최대 4,500만 원 지원해 전세가격 낮춰 장기안심주택은 지원 대상에 따라 보증금 지원형(세입자 지원형), 리모델링형(집주인 지원형), 리모델링·보증금지원형(집주인․세입자 지원형)의 3가지 방식으로 나뉜다. 세입자 입장에서 알아둬야 할 것은 '보증금 지원형'. 일단 '장기안심주택' 혜택을 받으려면 세입자는 자신이 몇 가지 기준에 부합하는지 따져봐야 한다. 첫째, 세대의 월평균 소득이 2010년도 도시 근로자 가구당 월평균 소득 70%이하인 무주택 서민이고, 둘째 입주자 모집 공고일 현재 서울특별시에 거주하며, 셋째 본인과 세대원 전원이 무주택가구인 세대주여야 한다. 또한 부동산 및 차량 소유액 기준이 일정 요건에 부합해야 한다. 중복수혜를 방지하기 위해 국토해양부 및 서울시 등 공공기관의 전세자금 융자 및 임대료 보조 대상자는 입주 대상에서 제외되니 주의할 것. 이상의 기준에 부합한다면 3월 16일까지 인터넷(http://www.i-sh.co.kr)으로 신청서를 접수할 수 있다. 심사를 거쳐 입주대상자로 선정되면 자신이 거주하고자 하는 전세물건을 알아본 뒤 서울시 SH공사에 통보하면 SH공사는 전세물건을 검토한 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