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체육회에선 서울시 11개소에서 ‘찾아가는 체육관’을 운영 중이다.

일터 근처 ‘찾아가는 체육관’으로 건강 챙기세요

서울시체육회에선 서울시 11개소에서 ‘찾아가는 체육관’을 운영 중이다. 점심 무렵 덕수궁 돌담길은 커피를 든 근처 직장인들의 산책코스다. 점심식사 후 업무에 복귀할 때까지의 짧은 시간 동안 걷기에 이만한 곳이 없다. 대부분의 사람들이 체육활동 가능 시간 부족을 느끼는 상황에서 회사 근처에서 짧은 시간 스포츠 활동을 할 수 있다는 것은 매우 중요하다. 조용했던 덕수궁 돌담길에 사람들로 북적이고 활기가 넘친다. 그곳으로 가보니 서울시가 직장인을 위해 마련한 ‘찾아가는 체육관’이 운영되고 있었다. 찾아가는 체육관은 서울시체육회 주관으로 점심시간(11~13시)을 이용해 이동식 차량에 스포츠 장비를 싣고 직장인 밀집지역으로 찾아가, 현장에서 다양한 스포츠를 전문지도자가 코칭해주는 이동식 체육관이다. 점심시간에 다양한 뉴스포츠 종목을 운영하는 찾아가는 체육관, 근처 지역 직장인에게 인기다 2018년에는 6만4,000여 명의 직장인들이 13개 장소에서 참여했었다. 2019 찾아가는 체육관은 4월에 문을 열어 11월까지 점심시간대를 이용해 13개 종목의 뉴스포츠를 제공하고 있다. 뉴스포츠란 농구, 축구, 야구와 같이 잘 알려진 인기 스포츠 종목을 부분적으로 개량하거나 새롭게 개발한 스포츠로, 누구나 배우고 즐기기 용이하며 도전하기 쉬운 특징이 있다. 자세히 뉴스포츠를 살펴보니 익숙한 것에서 처음 보는 것까지 종목들이 다양했다. 플로어컬은 컬링과 볼링을 혼합한 형태의 뉴스포츠이다 동계스포츠 컬링과 볼링의 혼합적인 형태인 플로어컬은 연령에 구애받지 않고 손쉽게 경기를 할 수 있다. 이외에도 가족형 스포츠인 셔플보드, 탁구와 배드민턴의 혼합형인 핸들러, 뉴욕타임즈가 미래의 스포츠라고 격찬한 플라잉디스크, 온 국민이 사랑하는 스포츠인 미니탁구, 혼자서도 테니스 운동을 즐길 수 있는 테니스 파트너, 야외나 실내 어디서든 가능한 한궁, 미니골프 포터블, 후크볼 등 짧은 시간 동안 집중력 있게 운동해볼 수 있다. 미니탁구를 즐기는 청소년들 하는 방법을 모른다고 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