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을 위한 지하철 자유이용권 '디스커버 서울패스'가 12월 나온다

외국인 전용 지하철 자유이용권 ‘디스커버 서울패스’ 나온다

외국인을 위한 지하철 자유이용권 '디스커버 서울패스'가 12월 나온다 알아두면 도움되는 교통상식 (145) 외국인 지하철 자유이용권 '디스커버 서울패스' 서울지하철을 운영하는 서울교통공사에서는 일정 금액만 내면 지하철을 무제한 이용할 수 있는 지하철 패스를 오는 12월 내놓는다고 밝혔다. 다만 우리가 일반적으로 생각하는 것과는 다른 점이 있으므로 주의가 필요하다. 우선 이 카드는 외국인 전용이다. 구입 시 여권을 확인하는 게 원칙이다. 국내에서 현장 구입도 가능하지만, 외국 관광객이 자국 출발 전에 여행사를 통해 바우처를 구입하여 국내에서 실물로 교환하기도 한다. 또한 이 패스는 단독 교통패스가 아니다. 현재 외국인들을 대상으로 '디스커버 서울패스'라는 것이 판매되고 있다. 이 패스는 관광지 입장권을 하나로 모은 형태의 카드다. 24시간, 48시간, 72시간권이 있는데, 그 기간 동안 정해진 관광지를 무료(52개) 또는 할인(40개)받아 입장이 가능하다. 디스커버 서울패스는 외국인 전용이다 보니 모르는 내국인들이 많다. ☞디스커버 서울패스 알아보기 : https://www.discoverseoulpass.com 디스커버 서울패스의 교통 분야 혜택이라면, 공항철도 직통열차 1회 무료 탑승, 서울시티투어버스 무료 탑승, 서울시 공공자전거 따릉이 무료 이용이 있다. 다만 그 외의 교통혜택은 없다. 그냥 카드 자체가 잔액 없는 티머니 교통카드여서, 대중교통을 이용하려면 별도로 충전을 해야 한다 따라서 외국인 관광객의 편의를 위해 기존 디스커버 서울패스에 지하철 자유이용권을 추가한다는 것이다. 물론 그러면 기존 패스(24시간권 3만9,900원)보다는 비싸질 것이다. 가격은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 또한 디스커버 서울패스에 추가되는 교통 자유이용권은 지하철 전용이다. 버스는 이용할 수 없다. 버스를 이용할 수 없다는 점에서는 현존하는 지하철 정기권과 유사하다. 보통 교통패스라고 하면 표를 구입해 하루 동안 모든 대중교통을 마음껏 이용하는 것이라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