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지하철 '또타' 앱을 통해 마스크 미착용자 신고 기능이 추가됐다

지하철 마스크 미착용 ‘또타’ 앱으로 바로 신고해요!

서울시는 8월 23일부터 마스크 착용 의무화를 실시하고 있다. ©김진흥 지난 8월 21일, 70대 남성 A씨가 지하철에서 주변 승객을 협박, 모욕한 혐의로 입건됐다. 지하철 2호선 열차 안에서 마스크를 착용해 달라고 요청하는 시민에게 A씨가 “일가족을 몰살하겠다”며 협박을 했기 때문이다. 이에 앞서 6월에는 40대 여성 B씨가 마스크를 쓰지 않은 채 지하철에 탔다가 마스크를 써달라는 다른 승객의 요구에 반발하며 전동차 안에서 난동을 피우는 일도 있었다. B씨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역 직원들에게도 행패를 부렸다. 약 7분간 난동이 이어졌고, 현행범으로 체포된 후에도 거칠게 항의해 결국 경찰은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지하철 이용 시 마스크 착용은 필수다. ©김진흥 서울시는 8월 23일부터 마스크 착용 의무화를 실시하고 있다. 서울 시민은 음식물 섭취 시 등 불가피한 경우를 제외하고 실내 및 공연 등 다중이 집합한 실외에서 마스크를 의무적으로 착용해야 한다. 이는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진자 수가 지속적으로 증가함에 따라 감염 확산을 방지하기 위한 조치다. 대부분 시민들은 서울시의 권고사항에 잘 따르고 있다. 그러나 이를 무시하고 마스크를 쓰지 않은 사람을 발견할 때가 있다. 특히, 시민들이 많이 다니는 지하철에서 그런 사람을 발견하면 불안함이 더 커진다. 지하철 내 마스크를 미착용한 시민 ©김진흥 하지만 마스크를 착용하라는 말을 직접 건네기 두려운 요즘이다. 자칫 말했다가 위 사건처럼 협박으로 돌아오거나 시비가 붙어 승객 간 다툼으로 번질 수도 있기 때문이다. 서울시에 따르면, 마스크 착용 계도활동이 시작된 지난 5월 13일부터 7월 15일까지 두 달간 마스크 미착용 승객을 발견했다는 민원이 1만6,631건 접수됐다. 마스크 착용을 요청하는 역 직원이 폭언이나 폭행을 당한 사례도 5건 발생했다. 지하철을 자주 이용한다는 한 시민은“마스크 미착용자에게 괜히 말해봤자 스트레스만 더 받고 일이 커질 수 있으니 그냥 무시하고 지나간다”라고 말했다....
화재용 마스크

지하철 화재, 미리 준비하면 걱정 뚝!

지하철 구호용품과 화재 발생 시 대처법을 소개한다 ©김윤경 “지하철에서 불이 났다면 어떻게 해야 할까?” 지하철을 기다리는데 갑작스러운 경보음이 울려 댔다. 이어지는 안내 방송에서 화재가 발생했다는 소리가 들렸다. 승강장에 있던 사람들은 모두 어떻게 해야 하나 서로 얼굴만 쳐다 보고 있었다. 그도 그럴 것이 연기 하나 보이지 않았고 전광판에는 열차가 전 역을 떠나 도착한다고 알리고 있었기 때문이었다. 지하철 구호용품 보관함 내에 비치된 화재용 마스크 ©김윤경 항상 안전을 우선으로 챙겼지만, 약속 시간이 빠듯한 데다 열차가 들어오는 게 보여 조금은 안일하게 생각했다. 열차를 타고 가면서 '과연 이렇게 행동한 것이 옳았을까' 하는 의문이 생겼다.  숙대입구역 사무실에 전화를 하니 먼지로 인한 오작동이었다는 답변이 돌아왔다. 다행이라 생각이 들면서도, 오고가며 지하철역 구호용품 보관함을 매번 보았는데도 막상 진짜 화재가 발생했을 때 어떻게 사용할지 모른다는 사실을 새삼 깨달았다. 각 역마다 조금 다른 모습의 구호용품 보관함 ©김윤경 지하철 구호용품 보관함 200% 활용법 이번 기회에 확실하게 알아두면 좋지 않을까 싶어 서울교통공사 담당자에게 구호용품 보관함에 대해 문의해 보았다. 지하철 구호용품 보관함은 휴대용 비상 조명등과 화재 대피용 마스크, 손수건 및 생수, 양압식 공기호흡기, 투척용 소화기 등으로 구성돼 있다. 비상 시에는 아크릴 보호판을 앞으로 당기거나 깨뜨려 사용하고, 무단으로 사용하거나 훼손할 시 처벌을 받는다. 휴대용 비상조명 등은 역사 내 단전 시 비상용으로 사용하고, 화재 대피용 마스크는 화재 시 유독가스 흡입 방지로 15분 이내 사용을 원칙으로 한다.  또한 양압식 공기 호흡기는 인명 구호용으로 산소 공급을 도와준다. 화재용 마스크도 직접 써봤는데 생각보다 쉬었다. 먼저 봉지를 찢은 후 마스크를 꺼내 끈을 당겨 보호 마개를 제거하고 양손으로 잡고 착용한 뒤 머리 끈을 당기면 된다. 지하철 구호용품 보관함 내...
또타지하철 앱 소개 포스터

깔면 편리한 ‘또타지하철’ 앱 이렇게 이용하세요

또타지하철 앱 소개 포스터 통화하다가 웹서핑에 몰두하다가, 이어폰을 끼고 음악을 듣다가 또는 잠깐 졸다가 도착역을 놓친 경험, 한두 번씩은 있으시죠? 이런 때는 어떻게 해야 할까요? 다시 되돌아가야죠. 하지만 이런 일이 자주 반복된다거나 도착역에 갈 때까지 언제 내려야할지 신경 쓰는 것이 쉽지 않다면 이럴 때는 어떻게 해야 할까요? 서울교통공사에서는 이럴 때를 대비해 도착역 알림서비스 ‘또타지하철’ 앱을 지난 7월부터 시범운영하고 있으며 곧 전 호선으로 서비스를 실시한다고 합니다. 또타지하철앱으로 실시간 열차운행정보도 받아볼 수 있다 도착역 알림서비스 사운들리 음파통신 기술 기반의 알림서비스는 초음파로 방송되는 안내방송을 앱이 수신하여 신속하고 정확한 안내를 가능하게 했다고 합니다. 지하철에 꼭 맞는 안내방식 서비스로서 이제는 걱정하지 마시고 ‘또타지하철앱’의 알림에 따라 쉽고 편하게 내리시면 될 것 같습니다. 10월부터는 전호선에서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하니 국내 최대 서울교통공사가 직접 운영하는 ‘또타지하철앱’을 통해 이제 도착역 알림서비스를 받아 보세요. 앱으로 실시간 민원신고 지하철을 타고 가다보면 또 이런 일도 있을 수 있습니다. 술냄새 및 악취를 풍기며 의자에 사람이 누워 있다거나, 싸움이 일어나거나, 위험한 일이 발생될 때 이런 순간에는 어떻게 해야 할까요? 이번에도 ‘또타지하철앱’이면 해결됩니다. 전화보다도 빠른 ‘또타지하철앱’을 이용해 신고할 수 있으니까요. 위치까지 잡아 한 번에 신고할 수 있으니 전화보다 편리하고 신속합니다. 열차지연 및 실시간 열차 정보열차 고장이나 응급환자 등 비상상황으로 발생되는 열차지연, 미리 알고 대비할 수 있다니 바쁜 아침시간 필수앱입니다. 실시간 열차 정보는 물론 연계 버스 정보도 알 수 있으니 바로 대체 교통수단까지 확인할 수 있어요. 교통약자를 위한 서비스 확인교통약자에게는 아직도 완벽하지 못한 지하철, 이 점을 보완하기 위해 승강기점검 정비 현황, 승강기서비스 외 휠체어리프트 서비스역 등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