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지하철

‘안전최우선’ 서울지하철이 바뀐다!

서울시는 지하철안전보강대책을 발표하고, 시설물·인력·시스템에 대한 안전 기능을 보강했다. 서울지하철이 3월 8일 안전보강대책을 발표하며 ‘안전지하철’로의 탈바꿈을 선언했다. 서울지하철은 개통 이래 40여년을 강조해온 ‘정시성(定時性)’이라는 지하철 운영 패러다임에 종지부를 찍고, ‘안전’으로 그 패러다임을 전환한다. ① 전동차 610량 노후시설 교체, ‘스마트통합관제’ 구축 먼저 21년 이상 장기사용 전동차 중 2~3호선 610량(2호선 460량, 3호선 150량)을 8,370억 원을 투입해 2022년까지 신규 차량으로 교체한다. 신규 전동차에는 승강장안전문이 열린 상태에서는 전동차가 승강장에 진출입하지 못하도록 자동 연동되는 ATO(Automatic Train Operation, 자동열차운전장치) 시스템이 적용된다. 개통 후 40여년이 경과된 1~4호선의 전차선로, 열차신호설비 등 7개 분야 21종의 노후시설도 2030년까지 총 2조 2,000억 원을 투입해 개량하고, 120개 노후역사 리모델링도 지속 추진한다. 또한, 장애고장건수가 증가하고 있는 에스컬레이터와 엘리베이터 등 승강편의시설도 주요 부품의 교체주기를 정립하고, 정밀안전주기를 20년에서 15년으로 단축하는 등 안전관리체계를 강화한다. 내진보강 사업은 작업구간 대부분이 고가·터널임을 감안해 무리한 공기단축보다는 공사장 안전관리 확행을 최우선으로 실행한다. 또한, 양공사 통합과 연계해 안전컨트롤타워 역할을 하는 ‘스마트통합관제시스템’을 2023년까지 구축하여 유사시 한층 더 신속하고 효율적인 대응이 가능하게 한다. ② 안전인력 확충하고 역무실은 ‘안전센터’로 개편 서비스중심의 역무실과 고객상담실을 ‘안전센터’로 개편해 안전관리부서로 운영한다. 안전관리 인력도 대대적으로 확충한다. 안전관리인력을 역마다 2명씩 총 556명으로 확대하고, 지하철보안관 50명을 충원하며, 통합공사 출범에 따른 중복업무 인력 393명도 현장부서로 전환배치한다. 또한 기관사 및 지원인력...
지하철 안전지킴이 앱 초기 화면과 메뉴 모습

다재다능한 ‘지하철안전지킴이’ 앱

알아두면 도움되는 교통상식 (49) 기본적인 민원신고 외에도 고급 기능 많아 바야흐로 모바일 시대이다. PC만으로 컴퓨터와 인터넷을 쓰던 시대는 오래전에 지나갔고, 스마트폰을 이용한 모바일 서비스를 먼저 이용하는 ‘모바일 퍼스트(Mobile First)’를 지나 이제는 스마트폰만으로 모든 것을 하는 ‘모바일 온리(Mobile Only)’시대가 다가오고 있다. 대도시의 핵심 공공교통 서비스인 지하철도 이 같은 흐름에 발맞추고 있다. 이에 따라 내년에 합병 예정인 서울메트로와 서울도시철도공사는 공동으로 지하철 앱(App)을 서비스하고 있다. 이름은 ‘지하철안전지킴이’이다. 지하철 안전지킴이 앱 초기 화면과 메뉴 모습 흔히 공공기관에서 만든 앱은 민간이 만든 앱보다 무겁고 불편하며 정보가 부족하고 업데이트가 느리다는 평가를 받는다. 특히 지하철은 워낙 많은 사람들이 이용하고 있어서 수요가 많고, 앱 개발에 필요한 API 등의 공공데이터도 많이 개방되어 있다 보니, 포탈사이트, 개인개발자 등 수많은 곳에서 개발에 뛰어들어 현재 지하철 앱은 일종의 춘추전국시대인 상황이다. 이러다보니 민간에게 맡겨도 될 것을 굳이 서울시가 앱을 만든다고 나서다가 애꿎은 세금만 낭비하는 게 아닌가 하는 선입견이 있을 수 있다. 하지만 서울시의 ‘지하철안전지킴이’는 이런 선입견을 보기 좋게 깨주는 앱이다. 우선 ‘지하철안전지킴이’에는 민원신고 기능이 있다. 그리고 이 민원은 지하철 회사와 직접 연결되어 있다. 지하철 회사가 직접 만든 앱이 아니고서는 이러한 ‘핫라인’은 불가능하다. 다른 민간 지하철 앱은 고객센터 전화번호를 알려주는 정도에 불과하지만, 지하철안전지킴이는 초기화면에서 버튼만 누르면 현재 위치가 자동으로 파악되어 상세한 위치와 함께 신고 된다. 특히 이렇게 버튼만 누르면 신고가 되는 것은 성추행 피해 상황처럼 전화로 길게 이야기하기 어려운 상황에서 위력을 발휘한다. 그 외에도 신고가 가능한 사항은 안내방송, 냉·난방 요청, 시설물 보수신고, 질서저해 행위, 환경개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