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관차에 끌려 올라오는 서울지하철 새 전동차 ⓒ 서울시 [서울지하철 30년사]

저 큰 전동차를 어떻게 지하에 넣었을까?

버스·지하철·도시철도 등 서울과 수도권 교통정보를 꿰뚫어 보는 ‘한우진 시민기자의 알아두면 도움되는 교통상식’이 게재 일자를 화요일로 고정하여 격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시민의 발이 되는 공공교통이야말로 나라 발전의 핵심 요소임을 깨달았다는 그의 철학처럼, 최근 교통 이슈부터 깨알 같은 생활정보에 이르기까지 시민의 입장에서 들려주는 그의 교통칼럼을 내 손안에 서울에서 편안하게 만나보세요. 알아두면 도움되는 교통상식 (46) 10월까지 계속되는 우이신설 경전철 반입 지하철을 이용하다보면 가끔 저 큰 전동차를 어떻게 지하에 넣었을까 궁금해지곤 한다. 분명히 공장에서 만들었을 텐데 서울에 공장이 있는 것은 아닌 것 같다. 무엇보다도 지상에서 지하로 옮기는 방법이 의문이다. 이번 호에서는 지하철 지하 반입 과정에 대해 알아보자. 우리나라에서 전동차를 만드는 회사는 현대로템이라는 곳이 대표적이다. 서울지하철 대부분의 차량을 이 회사에서 만들었다. 그리고 이 회사의 공장은 경남 창원시에 있다. 그러므로 일단 창원에서 서울로 차량을 가져오는 것이 관건이다. 방법은 의외로 간단하다. 지하철 차량도 철도차량이므로 철도만 연결되어 있으면 철길 위에서 굴러갈 수 있다. 궤간은 표준궤(1435mm)로 같고, 차량크기도 일반철도와 같다. 따라서 기관차에 전동차를 매달고 창원부터 서울까지 끌어오면 되는 것이다. 기관차에 끌려 올라오는 서울지하철 새 전동차 이때 중요한 것은 새로 만든 전동차가 스스로 달리는 게 아니라 기관차에 끌려간다는 점이다. 그 이유는 지하철과 철도는 전기방식이나 신호방식 등이 달라서, 전동차가 일반철도 위에서 스스로 운행을 못하기 때문이다. 또한 이렇게 전동차를 끌어오는 열차도 무궁화호처럼 빨리 달리는 게 아니고, 새 차인만큼 속도를 느리게 하여 조심조심 신주단지 모시듯 하여 끌고 온다. 이렇게 철길을 이용하여 서울로 온 새 전동차는 철도와 지하철이 연결된 선로를 통해 지하철 쪽으로 들어가게 된다. 서울지하철에는 평소에는 쓰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