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시장은 25일 서울시청 3층 대회의실에서 주요 지하시설물 관리기관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관리주체 제각각 지하시설물, 서울시가 통합 관리

박원순 시장은 25일 서울시청 3층 대회의실에서 주요 지하시설물 관리기관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서울시내 지하에는 상‧하수도관, 전력선, 통신선, 가스관과 지하철 같은 도시기능에 필수적인 수많은 지하시설물이 묻혀있다. 그 규모만 해도 총연장 5만 2,697km로 지구를 1.3바퀴 돌 수 있다. 문제는 지하시설물의 관리주체가 제각각이라는 점. 각 관리주체가 필요할 때마다 땅을 파고 매설하고, 안전관리 역시 여러 기관, 기업에서 제각각 이뤄지다보니 제대로 된 현황 파악조차 어려운 경우가 많았다. 서울시가 이런 지하시설물의 안전관리 체계를 대대적으로 손질한다. 서울시가 ‘컨트롤타워’가 돼 지하시설물의 안전을 통합적으로 관리하고, 통신‧가스‧전기 등 지하시설물을 관리하는 각 기관은 상설협의체를 구성해 공동 참여하는 방식으로 패러다임을 전환한다. 작년 아현동 통신구 화재와 목동 열수송관 파열, 최근 문래동 수돗물 혼탁수 문제 같이 지하시설물의 노후화‧과밀화로 인한 문제의 재발을 막고,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 같은 대규모 지하개발로 인한 사고위험을 최소화하기 위한 취지라고 시는 설명했다. 이를 위해 박원순 시장은 25일 서울시청 3층 대회의실에서 주요 지하시설물 관리기관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에는 박원순 시장과 ▴KT(황창규 대표이사) ▴한국전력공사(김종갑 사장) ▴한국가스공사(채희봉 사장) ▴한국수자원공사(곽수동 부사장) ▴한국지역난방공사(이경실 부사장) 등 대표 5개 기관이 참여했다. 아울러 서울시는 이날 지하시설물의 통합적‧선제적 안전관리를 골자로 하는 ‘서울시 지하시설물 통합안전관리대책’을 처음으로 발표, 2023년까지 총 2조 7,087억 원을 투입하겠다고 밝혔다. ▴지하안전 통합체계 구축 ▴선제적‧체계적 안전관리 ▴스마트기술 예방시스템 개발 등 3대 분야에 있어서 10개 추진과제를 시행한다. ① ‘서울시 지하시설물 안전관리 협의체’ 발족(2019년 하반기) 서울시내 지하시설물의 절반 이상을 타...
고양시 열수송관 파열사고 감식 현장

‘땅 속 안전 챙긴다’ 지하시설물 안전관리대책 마련

고양시 열수송관 파열사고 감식 현장 최근 아현동 KT화재, 고양시‧목동 열수송관 파열 등 잇따른 가운데 서울시는 ‘지하시설물 안전관리대책’을 마련해 종합적이고 체계적인 관리를 추진한다고 13일 밝혔다. 시는 ‘지하시설물 안전관리대책’을 내년 상반기까지 마련해 ▴지하시설물 통합관리 및 통합정보시스템 정비 ▴법령 개정 ▴재난사고 초기대응‧현장매뉴얼 개선 ▴시설물 점검 강화 ▴노후시설물 선제적 관리 등을 실시한다. 공동구, 가스관, 상·하수도 등을 포함한 서울시 지하시설물은 총연장 3만 2,147km에 달한다. 이중 통신구, 전력구, 가스는 민간이 관리해 그간 정확한 현황 파악이 어려웠다. 우선, 그동안 현황 파악이 어려웠던 민간 지하시설물 등의 정보들은 시가 운영 중인 지하시설물 통합관리시스템에 입력해 관리한다. 신규 지하시설물과 이미 설치된 시설물은 점용허가 및 점용료 부과 시(연 1회) 매설위치, 재질, 규격 등 자료제출을 의무화하고, 열수송관‧전력구 등 일정규모 이상의 주요 지하시설물은 도시관리계획 결정 후 실시계획인가를 통해 사업을 시행할 수 있도록 특별 관리한다. 또한 이번 아현동 통신사고 화재에서 보듯이 소방법상 전력이나 통신사업용 지하구가 500m이상인 경우에만 연소방지설비를 설치토록 규정하는 등 법적 제도장치가 미비했다. 앞으로는 모든 지하구가 법정시설물로 관리될 수 있도록 법령 개정 등을 중앙부처와 협의해 추진한다. 재난사고 발생시 초기대응 매뉴얼 및 현장조치 행동매뉴얼도 개선한다. 통신, 전기, 가스 등 시설마비 수습은 각 부처 간의 협업이 중요한 만큼 기관별 역할도 구체화해 현장대응력을 강화시킨다. 최근 지하시설물 안전사고와 관련해 현재 중앙부처, 소방청 등과 함께 주요 통신시설 합동점검을 실시하고 있으며, 이외에도 열수송관, 상‧하수도관 등 각종 지하시설도 점검하고 있다. 시‧자치구 합동점검 T/F팀을 구성해 지하시설물에 대한 정기‧특별점검도 실시할 예정이다. 상수도관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