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시장은 25일 서울시청 3층 대회의실에서 주요 지하시설물 관리기관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관리주체 제각각 지하시설물, 서울시가 통합 관리

박원순 시장은 25일 서울시청 3층 대회의실에서 주요 지하시설물 관리기관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서울시내 지하에는 상‧하수도관, 전력선, 통신선, 가스관과 지하철 같은 도시기능에 필수적인 수많은 지하시설물이 묻혀있다. 그 규모만 해도 총연장 5만 2,697km로 지구를 1.3바퀴 돌 수 있다. 문제는 지하시설물의 관리주체가 제각각이라는 점. 각 관리주체가 필요할 때마다 땅을 파고 매설하고, 안전관리 역시 여러 기관, 기업에서 제각각 이뤄지다보니 제대로 된 현황 파악조차 어려운 경우가 많았다. 서울시가 이런 지하시설물의 안전관리 체계를 대대적으로 손질한다. 서울시가 ‘컨트롤타워’가 돼 지하시설물의 안전을 통합적으로 관리하고, 통신‧가스‧전기 등 지하시설물을 관리하는 각 기관은 상설협의체를 구성해 공동 참여하는 방식으로 패러다임을 전환한다. 작년 아현동 통신구 화재와 목동 열수송관 파열, 최근 문래동 수돗물 혼탁수 문제 같이 지하시설물의 노후화‧과밀화로 인한 문제의 재발을 막고,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 같은 대규모 지하개발로 인한 사고위험을 최소화하기 위한 취지라고 시는 설명했다. 이를 위해 박원순 시장은 25일 서울시청 3층 대회의실에서 주요 지하시설물 관리기관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에는 박원순 시장과 ▴KT(황창규 대표이사) ▴한국전력공사(김종갑 사장) ▴한국가스공사(채희봉 사장) ▴한국수자원공사(곽수동 부사장) ▴한국지역난방공사(이경실 부사장) 등 대표 5개 기관이 참여했다. 아울러 서울시는 이날 지하시설물의 통합적‧선제적 안전관리를 골자로 하는 ‘서울시 지하시설물 통합안전관리대책’을 처음으로 발표, 2023년까지 총 2조 7,087억 원을 투입하겠다고 밝혔다. ▴지하안전 통합체계 구축 ▴선제적‧체계적 안전관리 ▴스마트기술 예방시스템 개발 등 3대 분야에 있어서 10개 추진과제를 시행한다. ① ‘서울시 지하시설물 안전관리 협의체’ 발족(2019년 하반기) 서울시내 지하시설물의 절반 이상을 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