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주거복지센터 개소식

영등포에 ‘중앙주거복지센터’ 생겼다

중앙주거복지센터 개소식 서울시는 25개 자치구에 ‘지역주거복지센터’를 구축하고 종합 컨트롤타워 역할을 할 ‘서울시 중앙주거복지센터’를 영등포구 당산동 소재 서울하우징랩에 열었다. 이와 관련해 8월 10일 오전 개소식이 진행되었으며, 박원순 서울시장을 비롯해 서울시의회 의원, 지역주거복지센터 등 유관기관 담당자들이 참석해 중앙주거복지센터의 개소를 축하했다. 중앙주거복지센터 내부를 둘러보는 박원순 서울시장 ‘중앙주거복지센터’는 지역 단위에서 하기 어려운 주거복지 사각지대 발굴, 업무 표준화, 센터 간 네트워크 구축, 센터별 사례 관리·공유 등을 수행한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긴급하거나 주거위기 상황에 있는 시민들과 함께 하면서 그 어려움을 듣고 같이 아파하고 지원하고 있는 곳이 바로 주거복지센터”라며 “이제 중앙주거복지센터라는 든든한 지원군이 생겼으니 지역주거복지센터의 역량은 더욱 강화되고 나아가 서울시민의 주거안정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중앙주거복지센터는 8월 10일 오전 개소식을 가졌다 ...
25개 지역주거복지센터에서 공공임대주택 입주, 집수리, 주거비 등을 상담받을 수 있다. 사진은 서울시`희망의 집수리` 현장

주거 지원의 모든 것 ‘주거복지센터’에 물어보세요~

25개 지역주거복지센터에서 공공임대주택 입주, 집수리, 주거비 등을 상담받을 수 있다. 사진은 서울시`희망의 집수리` 현장 주거 지원 제도들은 다양한데, 나에게 딱 맞는 제도를 몰라 놓치고 있다면? 주거복지에 관한 통합서비스를 제공하는 ‘지역주거복지센터’에서 도움을 받아보세요. 긴급주거비 지원, 공공임대주택 입주와 집수리까지 모두 상담해드립니다. 서울시는 올해 25개 자치구로 지역센터를 확대하고 중앙센터도 개소해 주거복지 서비스의 사각지대를 해소해 나갈 계획입니다. 자세히 살펴보시죠. 주거복지 취약계층에 대한 맞춤형 지원 인프라가 조성됐다. 25개 자치구별 ‘지역주거복지센터’가 순차적으로 가동되고, 종합 컨트롤타워 역할을 할 ‘서울시 중앙주거복지지센터’도 10일 개소했다. 추후 10월경에는 중앙주거복지센터를 통해 ‘주거복지 통합시스템’도 오픈한다. 맞춤형 상담과 지원, 사후관리 등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하고, 대상자 주거복지 지원 내용 이력관리를 하는 등 ‘대상자별 맞춤형 주거복지’를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지역주거복지센터’는 공공임대주택 입주, 집수리, 주거비 등에 대한 상담부터 긴급주거비·연료비 지원, 집수리 등 주거환경개선까지 현장밀착형 주거복지 서비스를 제공한다. 기존에 10개였던 ‘지역주거복지센터’는 시민들의 꾸준한 이용수요 증가로 올해 25개 전 자치구로 확대되었다. ‘중앙주거복지센터’는 영등포구 당산동 소재 서울하우징랩에 들어선다. ▲주거복지 사각지대 발굴, ▲업무 표준화, ▲센터 간 네트워크 구축, ▲센터별 사례 관리·공유 등 지역 단위에서 하기 어려운 광역 단위의 업무를 수행하게 된다. 운영은 SH공사가 맡는다. 서울시는 25개 지역주거복지센터와 중앙주거복지센터의 개소 및 상호연계 시스템을 통해 시민 누구나 지역에 따라 소외받는 일 없이 양질의 주거복지 서비스를 균등하게 지원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세용 SH공사 사장은 “중앙주거복지센터는 주거와 관련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