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포구 상암동 중소기업DMC 타워 1층에 위치한 중소기업역사관

우리나라 중소기업 변천사를 한눈에! 중소기업역사관

마포구 상암동 중소기업DMC 타워 1층에 위치한 중소기업역사관 최근 일본의 수출규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을 위한 박람회가 열리는 등 중소기업을 향한 시민들의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마포구 상암동 중소기업DMC 타워 1층에 위치한 중소기업역사관에도 시민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어 찾아가 보았다. 2014년에 개관한 중소기업역사관은 중소기업의 역사를 재조명하고 새로운 미래 비전을 제시하기 위해 개관한 국내 하나뿐인 중소기업전문 역사관이다. 전시는 1950년대부터 2000년대에 이르기까지 대한민국의 경제발전과 함께 성장한 중소기업의 역사를 10년 단위로 나누어 주요 전시물과 VR을 통해 보여주고 있다. 중소기업에서 만들어낸 450여개의 상품도 함께 전시됐다. 입구에 들어서면 중소기업 정책사와 경제사를 우리나라의 근현대사 흐름 순으로 정리한 연대표가 먼저 눈에 들어온다. 중소기업역사관 전경 해방과 한국전쟁이후 한국은 경제 사회적 암흑기였다. 일제의 자원수탈과 한국전쟁으로 인한 산업시설 대부분이 초토화된 폐허 속에서 한국경제는 중소기업소기업과 함께 피어나기 시작했다. 해외 원조에 의존했던 1950년대는 당시의 시대상황을 반영하듯 군용전선을 이어 만든 가방과 미국 경제원조의 상징인 밀가루 포대와 봉투 등이 함께 전시돼 있다. 우리나라 수출산업의 미래를 선도하는 중소기업의 다양한 제품들도 연대별로 전시돼 있다. 전후 복구를 위해 모두 비지땀을 흘리던 때, 중소기업들은 생필품을 생산하며 동참했는데 이때가 중소기업의 태동기이다. 성냥, 가장 오래된 특허 등록 상품인 활명수를 비롯해 종기에 탁월한 효과가 있어 가정상비약처럼 여기던 이명래고약과 동동구리무 등 향수어린 제품들이 눈길을 끈다. 한국전쟁 이후 우리와 일상생활을 함께 했던 중소기업 제품들이다. 1960년대에 들어서면서 경제개발 5개년 계획과 함께 개발경제 시대를 맞게 된다. 가발, 인형, 속눈썹 등 달러를 벌어들이는 효자 상품을 생산하면서 중소기업은 우리 경제를 일으키는 수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