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 돌봄, 좋은 일자리 ‘서울시 사회서비스원’

서울시 사회서비스원 신규 직원, 262명 공개 모집

좋은 돌봄, 좋은 일자리 ‘서울시 사회서비스원’ 서울시 사회서비스원이 올 하반기 본격적인 서비스 개시를 앞두고 총 262명의 직원을 공개 모집한다. 어르신‧장애인‧아동을 위한 사회서비스를 직접 책임지고 제공하는 기관인 '서울시 사회서비스원'은 종사자에게는 안정적인 일자리를, 이용자에게는 보다 더 좋은 서비스를 제공하고자 지난 2월 28일 설립됐다. 서울시 사회서비스원은 본부와 산하기관(종합재가센터, 국공립어린이집 등)으로 구성된다. 이번 채용은 일선에서 시민들에게 믿음직한 서비스를 제공할 요양보호사와 장애인활동지원사 등 산하기관 직원 모집을 중심으로 이뤄진다. 우선 산하기관 직원은 요양보호사 139명, 장애인활동지원사 90명, 어린이집 원장 2명, 기타(작업치료사, 물리치료사, 간호사 등) 28명을 모집하며, 요양보호사와 장애인활동지원사는 근무시간에 따라 전일제와 파트타임으로 나뉜다. 이외 본부 직원으로 팀장 1명, 변호사 1명, 회계사 1명을 추가 모집한다. NCS(국가직무능력표준) 블라인드 채용을 기반으로 서류전형, 필기시험, 인성검사, 역량면접을 거쳐 최종합격자를 채용한다. 최종합격자는 7월 중 임용 및 교육 과정을 거쳐 근무하게 된다. 원서접수는 6월 3일부터 6월 10일 오전 10시까지 채용대행사 홈페이지을 통해 접수하면 된다. 자세한 내용은 서울시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서울시 사회서비스원은 모두 정규직으로 고용을 통해 안정적인 일자리를 제공하고, 늘어나는 ‘사회적 돌봄’의 수요와 중요성에 발맞춰 돌봄 종사자에 대한 인식과 처우를 개선하고자 한다. 황치영 서울시 복지정책실장은 “사회서비스원의 설립 취지에 걸맞은 우수한 사회서비스 인력 채용은 서비스의 질과 직결되는 만큼 비전에 공감하고, 경험과 능력을 갖춘 인재들의 많은 참여와 성원을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문의 : 채용 담당 02-2038-8673, 시스템 관련 070-4139-2022 ...
좋은 돌봄, 좋은 일자리 ‘서울시 사회서비스원’

공공이 책임지는 돌봄! 서울시 사회서비스원

좋은 돌봄, 좋은 일자리 ‘서울시 사회서비스원’ ‘서울시 사회서비스원’이 11일 ‘공공이 책임지는 사회서비스 창출’이라는 비전을 발표하고 시민들 앞에서 그 시작을 알렸다. 서울시는 11일 신청사 3층 대회의실에서 ‘서울시 사회서비스원’ 출범을 축하하기 위한 창립기념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창립기념식에는 장기요양, 장애인 활동지원, 보육 등 분야별 관계자들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임원 임명장 수여, 감사패 수여, 사회서비스 비전 선포 등이 진행됐다. 임명장은 주진우 서울시 사회서비스원 원장과 이사 6명, 감사 1명에게 수여됐으며, 감사패는 서울시 사회서비스원 설립 연구기획단 단장으로서 사회서비스원 출범에 크게 이바지한 이태수 꽃동네대학교 교수에게 수여됐다. 사회서비스 공공성 강화 및 좋은 일자리 창출을 위해 서울시가 선도적으로 추진하는 ‘서울시 사회서비스원’은 ▴‘종합재가센터’ 설치 및 운영 ▴국공립 사회복지시설 직접 운영 ▴민간 서비스기관 지원 ▴서비스 품질관리 등을 전담하게 된다. 우선 종합재가센터는 장기요양, 노인돌봄, 장애인 활동지원 등 각종 지역사회의 돌봄서비스를 통합·연계해 제공하는 시설이다. 올해 하반기 권역별 4개소를 시작으로 향후 전 자치구로 확대한다. 서울에 새롭게 확충하는 국공립 시설도 직접 운영한다. 보육은 2020년부터 신축하는 국공립어린이집을 대상으로 연차별 5개소씩 직접 운영할 예정이다. 현재 국공립 시설은 대부분 민간에서 위탁 운영하고 있다. 또한 기존 민간 기관‧시설에 대체인력을 파견해 법률‧회계‧노무상담 등 경영컨설팅을 지원하며, 표준운영모델 전파하는 등 사회서비스 품질 향상을 이끈다. 서울시 사회서비스원은 마포구 공덕동 포스터타워에 사무실을 마련했으며, 향후 직원 채용 및 교육, 산하기관 설치 등 준비기간을 거쳐 하반기부터 본격적으로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서울시는 “서울시 사회서비스원의 출범으로 사회서비스 공공 인프라가 확대되고 서비스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