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로타워 지하에 2016년 새로 문 연 ‘종로서적’

우리 지금 만나! 감성충전 서점 나들이

종로타워 지하에 2016년 새로 문 연 ‘종로서적’ “종로서적에서 만나” 90년대 얘기다. 종각역 10번 출구 앞 종로서적은 늘 사람들로 북적였다. 누군가를 만나기 위한 약속의 장소로 제격이었기 때문이다. 요즘 같이 추운 날이면 더더욱 그랬다. 따뜻한 실내의 아늑함을 느끼며 6층 가득 빼곡한 책들 사이를 걷다보면, 가만히 깔리는 음악이 서정적인 분위기를 만들었다. 20여 년 전 독서 문화를 주도하는 하나의 상징이었던 종로서적이 2016년 다시 부활했다. 우리나라에서 가장 오래된 대형서점이 경영 악화로 문을 닫은 후 14년 만이다. 예전의 그 장소는 아니지만, 사람들의 추억 속 역사적인 명성을 되살려 이름을 보존했다. 젊은 층과 더불어 기성세대 모두에게 익숙한 공간이었던 대형서점. 전자책과 인터넷 서점이 자리한 문화적 변화 속에서 우직하게 자리를 지키고 있는 2019년의 서울의 대형서점 3곳을 둘러봤다. 카페, 음식점, 서점의 경계 허문 북카페 스타일, 종로서적 '종로서적'은 천장이 높은 유럽풍 인테리어로 꾸며져 있다 종로타워 지하, 구 반디엔루니스 자리에서 바톤을 이어받은 종로서적은 종각역 3-1번 출구로 나와 조금만 걸으면 만날 수 있다. 문을 열고 들어서니 천장이 높은 유럽풍의 고급스러운 느낌이 분위기를 압도했다. 그 우아한 분위기를 즐기며 주제가 있는 책들 사이를 걷다보니, 다채로운 공간이 펼쳐졌다. 언뜻 보면 제법 규모가 큰 북 카페 같았다. 사람들은 저마다 책을 보거나 쇼핑을 하거나 음식을 먹거나 카페에서 차를 마시기도 했다. 서점과 카페, 음식점의 경계가 없는 종로서적은 트렌드에 맞춰 공간을 재해석한 현대적인 모습이었다. 곳곳에 책 읽는 공간이 인상적, 교보문고 지하철 광화문역 출구와 이어져 있는 ‘교보문고’는 책 읽는 공간을 곳곳에 제공한다 19살 아들은 책을 구입할 일이 있으면 무조건 광화문 교보문고로 향했다. 전자책은 뭔가 책 읽는 기분이 안 나고, 인터넷 주문은 며칠을 기다려야 하니, 직접 가서 구입을 하는 게 좋다...
종각역 지하에 조성되는 '태양광 정원'조감도

종각역 지하에 ‘태양광 정원’ 조성…내년 10월 개방

종각역 지하에 조성되는 '태양광 정원'조감도 서울시가 지하철 1호선 종각역 지하 유휴공간을 태양광 정원으로 재생해 내년 10월 시민에게 개방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현재 종각역에서 종로서적(종로타워 지하2층)으로 이어지는 지하공간은 특별한 쓰임 없이 사람들이 지나가는 통로 역할에만 머물러 있다. 시는 해당 공간이 천장이 높고 넓은 광장 형태로 조성된 점, 지상에 광장이 있어 일조환경이 좋은 점 등을 고려해 ‘자연광을 이용한 지하정원’으로 조성하기로 방향을 잡았다. 지난해 현장조사를 거쳐 올해 기본설계를 진행 중에 있다. 내년 2월 착공, 10월 개방이 목표다. 이번 ‘종각역 지하 유휴공간 재생 프로젝트’의 핵심 시설은 지상의 햇빛을 지하로 끌어들여 지상과 유사하게 다양한 식물이 자랄 수 있는 환경을 구현해 내는 ‘태양광 채광시스템’이다. 천장의 8개 채광시스템을 통해 자연광을 지하로 끌어들이게 된다. 야간시간대, 비가 오거나 흐려서 태양광이 비추지 않는 날에는 자동으로 LED 광원으로 전환돼 외부 날씨와 상관없이 일정 조도 확보가 가능하다. 지상부(종로타워 앞 광장)에 설치되는 집광시설은 투명한 기둥형태로 설치해 집광된 태양광이 지하로 전송되는 과정을 직접 눈으로 볼 수 있다. 야간에는 내장된 LED광이 경관등 역할을 한다. 조감도(지상부 집광시설 주간) 조감도(지상부 집광시설 야간) 식물이 식재되는 정원은 전체 공간의 약 1/6 규모(145㎡)다. 시는 레몬트리, 오렌지나무 같이 과실수와 이끼 등 음지식물을 포함해 다양한 식물을 식재해 사계절 내내 푸른 ‘도심 속 작은 식물원’으로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정원 사이사이에 체험‧교육‧공연‧모임 등을 위한 공간을 조성해 지나가는 공간이 아닌 머무르는 공간으로 만든다. 현재 지하공간 양쪽 끝에 위치한 계단도 시민들이 앉아서 쉬거나 공연을 볼 수 있도록 스탠드 형태로 개조된다. 김학진 서울시 안전총괄본부장은 “지하 유휴공간을 태양광이 비추는 도심 속 지...
더 나은 세상을 위해 국제사회가 약속한 지속가능발전목표를 소개하고 있는 장은영, 김지인 학생

학생들이 만드는 더 나은 세상 ‘SDGs 페스티벌’

더 나은 세상을 위해 국제사회가 약속한 지속가능발전목표를 소개하고 있는 장은영, 김지인 학생 지난 1월 27일 토요일, 종각역이 학생들과 시민들로 북적였다. 서울학생 세계시민교육캠프의 일환으로 중·고등학교 학생들이 시민을 대상으로 직접 기획한 ‘SDGs(지속가능발전목표)페스티벌’이 열렸기 때문이다. 행사는 종각역을 오가는 시민들을 대상으로 각 부스 이벤트 참여 후 받을 수 있는 스티커로 4개의 빙고를 완성하면 경품을 주는 방식으로 진행되었다. ‘SDCs’란 지속가능발전목표(Sustainable Development Goals) 약자로, 2015년 9월 전 세계 유엔 회원 국가들이 모여 합의한 국제사회의 약속이다. 인권, 환경, 경제, 평화, 파트너십 등 주제로 17개 목표와 169개 세부목표를 가지고 있으며, 2030년까지 지켜가야 할 약속으로 ‘Agenda 2030’으로도 알려져 있다. 지속가능발전목표를 중심으로 인권, 평화, 파트너십, 환경 등에 대해 서울시 중·고등학생들이 활동 워크숍 및 현장 탐구활동을 펼치고 그 결과를 이번 ‘SDGs 페스티벌’을 통해 시민들에게 공개했다. 더 나은 세상을 위해 국제사회가 함께 약속한 지속가능발전목표 17가지를 상자로 만들었다 서울시교육청 모집에 따라 참가 신청을 한 29개교 143명의 중·고등학교 학생들은 15여 개 모둠을 구성해 자율적으로 캠페인을 해나갔다. 앞서 1월 6일, 행사를 기획한 학생들은 ‘서울은 세계로, 세계는 서울로’라는 주제로 모여 사전 워크숍을 가졌고 1월 8일부터 15일까지 서울에 새롭게 생긴 명소 ‘잘생겼다 서울 20’ 현장을 돌아보며 탐구했다. 서울시의 지속가능발전목표와 관련된 정책들을 살펴보며 각각 사업 목표 하나하나와 연결해보는 작업을 통해 실질적인 배움의 시간을 가졌다, 또한 2월 2일 최종 평가회 발표를 예정하고 있다. 이번 행사에서는 무엇보다도 학생들의 적극적이며 진취적인 자세를 한눈에 볼 수 있었다. 광문고등학교 동아리인 문화연구반(SOG) 1~2학년 학생들은 다 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