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터사이클

삐뽀삐뽀~ 경찰박물관 체험거리가 가득!

1층 환영의 장, 기념촬영할 수 있는 공간이 있다 ⓒ김수정 국민들을 보호해주는 경찰은 아이들에게 특히 존경받는 직업이 아닐까 싶다. 경찰의 업무를 직접 체험해 볼 수 있고, 아이들이 경찰의 꿈을 키워가는 교육의 장인 종로의 경찰박물관에 다녀왔다. 종로구에 위치한 경찰박물관은 경찰의 역사와 문화가 잘 어우러진 공간으로 2005년에 첫 문을 열었다. 경찰박물관에 들어서자 벽면 가득한 경찰관의 모습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는 포토존이 눈에 띈다. 경찰 모자와 조끼 등 다양한 사이즈로 제작된 경찰 근무복이 비치되어 있어 맞는 옷을 골라 입고 멋진 포즈로 사진을 남길 수 있다.  안쪽으로 실물크기의 교통경찰용 모터사이클과 순찰차, 경찰청장 데스크까지 준비돼 아이들이 직접 타고 앉아서 체험을 해볼 수 있다.  이제 겨우 박물관 초입, 사진을 멈추고 전시관을 둘러볼 차례다. 경찰박물관은 총 6층 건물로, 6층 영상관을 제외하고 5층부터 차례로 내려오면서 관람을 하면 편리하다. 6층 영상관은 정해진 관람 시간에 맞춰 올라가면 된다.  5층 역사의 장, 경찰이 역사를 한 눈에 볼 수 있다 ⓒ김수정 박물관 5층은 경찰의 역사를 한 눈에 알 수 있는 공간으로 꾸며졌다. 조선시대부터 민족수난기, 건국 초기, 6•25 전쟁기, 1960~1980년대 그리고 현재에 이르기까지 경찰 관련 복식과 유물, 관련영상 등이 전시돼 있다. 이곳에는 전사하거나 순직한 경찰관들을 상징하는 조형물과 업적을 검색할 수 있는 추모의 공간이 별도로 마련되어 있어 잠시 들러 감사한 마음을 전해보았다.  4층 이해의 장, 분야별 경찰의 업무를 배울 수 있다 ⓒ김수정 계단으로 내려가는 복도에도 빠짐없이 경찰 관련 사진들이 전시돼 있다. 4층은 경찰의 다양한 업무를 분야별로 소개해 경찰이 하는 일을 이해할 수 있다. 교통경찰, 경비경찰, 생활안전경찰, 보안경찰, 특수경찰, 외사경찰 등 기능별 장비와 활동상 등을 흥미롭게 전시하고 있다. 전시장의 가장 중앙에 위치한 특수경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