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러리마리

시간 여행 떠나볼까? 경희궁문화길 두둥-탁! 페스티벌

경복궁, 창덕궁, 창경궁, 덕수궁과 함께 서울의 5대궁 중 하나인 경희궁. 다른 궁궐에 비해 가장 많이 훼손된 궁으로 그만큼 사람들이 발길이 뜸한 곳이기도 하다. 경희궁은 광해군 때 창건해 인조부터 철종까지 10여 명의 왕이 머물며 정사를 보았던 곳이다. 창건 당시 정전, 동궁, 침전 등 1,500칸에 달하는 건물이 있었다고 한다. 그러나 일제강점기에 대부분 철거되고, 일본인들의 학교로 사용하며 궁궐의 자취를 잃고 말았다. 하여 역사 속으로 사라져버린 경희궁과 그 시대, 그 길을 걸었을 사람들의 이야기를 발굴하고 새로운 길을 만들어가기 위한 축제가 진행됐는데, 이름하여 ‘경희궁문화길 두둥-탁! 페스티벌’이다. 서울 5대 궁중 하나인 경희궁의 흥화문 ⓒ김수정 경희궁지 모습 ⓒ김수정 필자는 10월 22일부터 25일까지 열린 경희궁 문화길 두둥-탁! 페스티벌의 첫 날, 첫 프로그램이었던 ‘장유정의 렉쳐콘서트’에 참여하기 위해 갤러리마리를 방문했다. 축제의 모든 프로그램은 코로나19로 인해 소수의 인원만이 참여할 수 있었고 사전 예약을 통해 신청 받았다. 건물에 들어서는 순간, 우리를 맞이한 것은 조선의 왕비를 표현한 디지털 작품과 돌로 만든 전통 가구들이었다. 작가 권창남과 우종일의 우리시대 예술가의 관점으로 조망하는 과거와 전통의 미(美) ‘경희궁_현재시대(現在時代)’ 전이다. 전시는 별도의 예매없이 갤러리마리 운영 시간 내 관람할 수 있으며 11월15일까지 열린다. 권창남 작가의 ‘경희궁 현재시대’ 전 ⓒ김수정 현재시대 전시는 11월 15일까지 갤러리마리에서 자유롭게 관람할 수 있다. ⓒ김수정 작품들을 감상하며 콘서트가 진행되는 2층으로 올라갔다. 2층 역시 사진과 조각들이 전시되어 있는 공간으로 이곳에서 작은 콘서트가 진행됐다. 작품들로 둘러싸인 공간에 앉아 옛사람들의 이야기를 듣고, 그들이 불렀던 노래를 들었다. 강연과 노래로 렉처콘서트를 진행한 한국대중가요연구자 장유정 교수는 경희궁이 역사 속에서 잊히기 시작한 일제강점기 당시 불렸던 근대가요...
윤동주문학관

감탄이 절로! 시인의 언덕에서 즐기는 전통춤 이야기

푸르른 산자락이 병풍처럼 펼쳐지고 알록달록 고운 한복을 입은 이들이 우아한 몸짓을 한다. 시원한 바람을 맞으며 그 모습을 보고 있자니 마치 풍류를 즐기는 조선의 양반이 된 듯하다. 그 어떤 화려하고 넓은 공연장보다 더 운치를 느낄 수 있는 이곳은 윤동주문학관 시인의 언덕 야외무대다. 인왕산을 배경으로 수묵채색화를 그리는 듯한 공연은 바로 2020 서울교방 동인춤전 ‘우리 전통춤 이야기’다. 2020 서울교방 동인춤전 '우리 전통춤 이야기' 공연이 10월 매주 금요일 펼쳐진다. ⓒ김수정 '서울교방'은 교방굿거리춤의 지킴이 김경란 선생과 그의 제자 70여 명의 전문 춤꾼들이 함께 모인 단체다. 교방은 고려시대 예능을 지도하던 기관이었던 교방청으로부터 유래된 명칭이지만 상고시대부터 가무악과 영통을 겸비한 풍류방이 늘 다양한 형태로 이어져 왔다. 서울교방은 교방 예맥의 보전과 유파별 전통춤을 배우면서도 새로운 레퍼토리를 창조하고 있다. 야외에서 관람하는 우리 전통춤 공연이 흥미롭다. ⓒ김수정 2020 우리 전통춤 이야기는 10월 9일 시작해 10월 30일까지 6회에 걸쳐 마련되었다. 10월 11일은 한글날 연휴와 함께 특별히 2회차에 걸쳐 무대가 펼쳐졌다. 1회차 공연은 '선무용단 꾼 ’S 4.0.'으로 꽹과리를 두드리며 장단에 맞춰 추는 진쇠춤을 시작으로 교방굿거리춤, 구음검무, 한량무, 쟁강춤, 태평무 등 한국전통예술의 화려하고 섬세한 멋을 느낄 수 있었다. 마지막 무대인 모던굿은 전통과 현재가 만난 창작 춤이었다. 앞선 모든 기교를 한자리에 풀어내듯 꽉 찬 무대로 사람들의 환호성을 끌어냈다. 우리 전통춤이 이렇게 화려했던가! 기교에 감탄이 절로 났다. ⓒ김수정 2회차 공연 주제는 '춤이상&서정 별 헤는 밤'이었다. 윤동주의 시와 함께 스토리가 있는 무대는 장소의 특색과 어우러져 몰입도를 높였다. 살풀이춤을 떠오르게 하는 서시_동주를 기억하다를 시작으로, 소년_시리도록 푸른 동주의 젊은 날, 자화상_시인의 고백, 별 헤는 밤_동주를 ...
종로구 무계원에서 '옥, 빛에 반하다' 기획전시가 열리고 있다

옥빛에 반하고, 무계원에 반했다

세종대왕의 셋째 아들 안평대군이 꿈에 무릉도원을 보았다. 그는 화가 안견에게 꿈을 자세히 전해 3일 만에 ‘몽유도원도’가 세상에 태어났다. 대군은 꿈속에서 본 것과 흡사한 곳에 정자를 짓고 시대를 풍미했으니 무계정사였다. 당시 1만 권이 넘는 장서가 있었다는 무계정사에는 내로라하는 이들이 출입하며 교류했다. 하지만 안평대군은 1453년 강화도로 유배됐다가 사약을 받았다. 단종이 즉위하고 1년 후에 ‘계유정난’을 일으킨 수양대군이 정적들을 제거하며 안평대군 역시 반역죄로 본 것이다. 이후 무계정사는 폐허가 되었다. 안평대군의 무계정사는 없지만 무계원이 옛 역사를 잠시 떠올리게 한다 ⓒ이선미 2014년 종로구 부암동에 무계정사를 기억하는 건물이 들어섰다. 익선동의 오진암 건물을 그대로 옮겨온 전통문화공간 무계원이다. 오진암은 조선 왕실의 마지막 내관으로 서화가이기도 했던 이병직의 집이었는데, 지금은 길상사로 거듭난 대원각과 전통문화공연장이 된 삼청각과 더불어 1970년-1980년대 요정 정치의 근거지였다. 실제로 이곳에서 7.4남북공동성명이 논의되기도 했다고 한다. 무계원에서 좀처럼 보기 어려운 옥공예 전시가 열리고 있었다. 손세정제가 비치된 입구에서 열 체크를 하고 방문자 명단을 쓴 후 마당으로 올라갔다. 종로구 청진동에서 조선시대 시전행랑 등을 발굴할 때 지하 4미터 정도에서 나온 돌로 쌓아올린 석축이 인상적이었다. 조선시대 시전행랑 발굴에서 나온 돌로 쌓아올린 석축이 인상적인 무계원 ⓒ이선미 ‘옥, 빛에 반하다’ 전시가 열리는 안채에 들어섰다. 무계원은 지난 6월 서울시 무형문화재 제37호인 엄익평 옥장의 특강과 시연을 준비했다가 코로나19 감염 확산이 심각해지면서 전면 취소해야 했다. 모든 보석 공예가 그렇지만 돌덩이인 옥이 그토록 섬세하게 다듬어져 정교한 문양으로 거듭나는 과정을 보고 싶었는데 무척이나 서운했다. 안채의 한 방에 장인의 시연을 위해 준비했던 도구와 원석들이 그대로 있었다. 여러 종류의 옥과 공작석, 산호, 호박, 비취에 라...
요즘 같은 시기에 작은 도서관이 더 안심이 된다

요즘 같은 시기에 더 안심! 삼봉서랑

종로문화재단에 속한 시설 중 하나인 삼봉서랑은 종로구청 내에 위치한 작은 도서관이다. 조선 왕조를 설계한 정도전이 살던 집터에 지어졌다고 하여 그의 호 '삼봉'을 도서관의 이름으로 사용했다. 이곳은 종로구청 입구에서 조금 더 들어간 구청 본관 1층에 위치해 있기 때문에 찾아오는 시민들의 발길이 드문 편이다.  하지만 작은 도서관임에도 다양한 분야의 서적과 행정자료, 신문 등을 잘 갖추고 있어 자주 방문하는 이용객들에게는 인기가 많은 시설이다. 또한 도서관 내부에는 아동을 위한 공간도 따로 마련해두었다. 여름에는 무더위 아동 쉼터, 겨울에는 아동 한파 쉼터로도 이용된다. 종로구청은 손목 열체크를 통과해야만 들어갈 수 있다 ⓒ이정하 종로구청 내에 있는 작은 도서관, 삼봉서랑 ©이정하 종로구청 입구를 통해 들어가면 왼쪽에는 일자리플러스센터, 오른쪽에는 도서관으로 들어가는 문이 있다. 입구에는 도서반납함이 위치해 있어, 도서를 대출한 후 상시 반납이 가능하다.  ○ 도서반납함 이용시간: (평일) 당일 19:00 ~ 익일 09:00, (휴관일) 24시간 운영 ○ 도서반납함 이용 가능 도서 : 딸림자료 (CD,YAPE 케이스 등)가 포함되지 않은 도서 ○ 반납도서 회수시간 : 매일 오전 9시 (휴관일 제외) 개인정보 수집·이용 및 제3자 제공 동의 안내문 ©이정하 도서관을 이용하기 위해서는 먼저 이곳에서 방문일자, 이름, 전화번호, 행정동 그리고 체온을 작성하여 담당자에게 제출해야 한다. 마스크로 코와 입을 가리도록 제대로 착용하지 않거나 방문자 정보를 기입하지 않으면 도서관 출입이 제한된다. 코로나 사태에 잘 대처하기 위해 방역지침을 잘 준수하는 모습을 볼 수 있었다. 삼봉서랑 내부에는 8개의 열람 좌석이 마련되어 있다 ©이정하 좌우와 앞뒤로 1미터씩 떨어지게 열람 좌석을 배치하여 시민들이 널찍하고 쾌적하게 도서관을 이용할 수 있게 했다. 이곳이 작은 도서관의 유일한 열람실인 만큼 간단한 음료 외의 음식물 섭취는 절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