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랑풍선시티버스에서 운영하는 서울시티투어버스, DDP에서 탑승할 수 있다

오싹·스릴! 서울시티투어버스에 좀비가 나타났다

노랑풍선시티버스에서 운영하는 서울시티투어버스, DDP에서 탑승할 수 있다 호러나이트투어, 거리공연 등 서울시티투어버스 특별 프로그램 스릴 넘치는 시원한 여름밤을 즐기고 싶다면 가족·친구·연인과 시티투어버스를 타고 여행을 떠나자. 서울시는 서울시티투어버스 운영업체인 서울시티투어버스(주), 노랑풍선시티버스(주)와 함께 서울시티투어버스를 이용하는 국·내외 관광객들을 대상으로 다양한 여름맞이 이벤트를 진행한다. 먼저, 지난해 여름 첫 선을 보인 이후 많은 탑승객들의 호응을 얻은 ‘호러나이트투어’ 버스가 올해도 이용객들의 더위를 날려버릴 준비를 하고 있다. ‘호러나이트투어’ 버스는 오는 7월 26일부터 9월 22일까지, 광화문 앞 시티투어버스 매표소에서 탑승해 이용할 수 있다. 좀비와 처녀귀신들이 지난해보다 더 무섭고, 오싹하게 탑승객들을 맞이할 계획이다. ※‘호러나이트투어’○일정 7월 26일(금)~8월 25일(일) : 매일 오후 8시 출발 8월 30일(금)~9월 22일(일) : 금 토 일 오후 7시 30분 출발 ○탑승장소 : 광화문 매표소 ○비용 : 성인 15000원, 어린이(5세~고등학생) 9,000원 여름방학을 맞은 학생과 함께하는 가족 단위의 승차객이라면 DDP(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출발하는 시티투어버스에서 색다른 거리공연을 즐겨보자. 지난 5월 새 단장을 마친 동대문디자인플라자 시티투어버스 매표소 앞에서는 7월 23일부터 8월 18일까지 매일 저녁 6시~8시, 다채로운 거리 공연이 펼쳐져 야간 시티투어버스를 기다리는 관광객들과 시민들에게 특별한 재미를 선사할 계획이다. 또한, DDP 시티투어버스를 저렴하게 이용할 수 있는 이벤트도 열린다. 7월 15일~8월 31일까지 한정기간 동안 성인 15,000원, 청소년(6~19세) 10,000원이던 금액에서 각각 2,000원 할인된 금액으로 승차권 구매가 가능하다. 구입은 DDP 시티투어버스 매표소에서 할 수 있다....
부산행

영화 속 좀비의 기원

좀비를 소재로 한 한국 최초의 블록버스터 .다만, 이 영화에서 묘사된 좀비의 모습은 그 기원과는 상당한 차이가 있다 최순욱과 함께 떠나는 신화여행 (39) 살아있지만 꿈도, 희망도 없다 - 좀비 조만간 1,000만 관객 영화가 하나 더 등장할 조짐이다. 지난 20일에 개봉했던 연상호 감독의 신작 이 개봉 일주일 만에 관객 600만 명 고지를 손쉽게 돌파했다고 한다. 지금 추세로는 이 영화가 국산 영화로는 열네 번째(외화까지 포함하면 열여덟 번째), 그리고 2016년의 첫 1,000만 돌파 영화가 되는데 큰 무리가 없을 것으로 보인다. 이 작품이 관객들과 영화 관계자들의 큰 관심을 이끌어내고 있는 데에는 아무래도 ‘좀비’를 소재로 한 한국 최초의 블록버스터라는 점이 강하게 작용하지 않았을까 싶다. 산 것도, 죽은 것도 아니면서 강한 공격성을 갖고 있는, 그러면서도 인간과 어느 정도 비슷한 모습을 유지하고 있지만 몸은 부패해 가는 중인 수많은 괴생명체(?)들로 인해 일어나는 아수라장 같은 상황과 이에 대처하는 나약하고 이기적인 다양한 인간 군상들의 모습이 매우 속도감 있게 묘사되었다고 한다. 하지만 (과 다른 좀비 소재의 영화들)에서 묘사되는 좀비의 모습은 그 기원하고는 사뭇 동떨어져 있다. 원래 좀비는 아프리카 지역에서 유래해 서인도 제도(특히 아이티)와 미국 남부지역(특히 루이지애나)로 전파돼 성행한 종교인 부두교(voodoo) 전설이나 주술에 등장하는 ‘부활한 시체’를 말한다. 호웅간, 또는 보커라고 불리는 부두교의 주술사가 인간에게서 영혼을 뽑아냄으로써 신체적 능력은 유지하고 있지만 지성이 상실돼 주인의 명령에 복종하기만 하는 좀비가 만들어진다는 것이다. 듣기에는 황당무계하지만 하버드 대학의 민속식물학자 웨이드 데이비스가 아이티 지역에서 실제로 벌어졌던 좀비 제작 과정을 참여관찰을 통해 충실하게 연구한 적도 있다. (웨이드 데이비스의 저서는 국내에 라는 이름으로 번역되기도 했다. 사회학이나 문화인류학에 관심이 있는 사람은 꼭 읽어보길 바란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