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계천 생태체험

물고기박사? 친환경건축가? 방학특별체험 지금부터 예약!

청계천 생태체험 풀과 나무도 쑥쑥 자라는 여름, 어린이와 청소년들을 위한 다양한 배움과 체험의 장이 열립니다. 청계천의 물고기와 여름식물을 관찰해보는 ‘생태체험’과 우리집 공기청정기를 직접 만들어보는 ‘뚝딱이학교’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들이 마련됐습니다. 이번 방학을 재밌고 유익하게 보내고 싶다면 참가방법, 일정 등 자세한 내용을 지금 확인해보세요. ※ 파란색 글자를 클릭하시면 관련 정보를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 서울시설공단은 다음달 1일부터 청계천에서 운영되는 여름방학 청계천 생태체험 프로그램 참가자를 20일부터 모집한다. 공단은 7월 1일부터 8월 31일까지 여름을 맞아 특색 프로그램을 매주 토요일 오후 2시에 운영하며, 지난 3월부터 운영되고 있는 연중 프로그램도 지속적으로 운영할 예정이다. 7월에 진행되는 ‘도전!물고기박사!’는 참가자들과 청계천 생태해설사가 한 팀이 되어 청계천에 서식하고 있는 물고기를 어포기를 이용하여 포획. 자세히 관찰 해 볼 수 있으며, 이를 통해 청계천의 다양한 물고기를 구분할 수 있는 물고기박사가 되어보는 프로그램이다. 8월에 진행되는 ‘청계천아!나랑놀자!’는 야외탐방을 통해 청계천의 푸르른 여름식물들을 만나 볼 수 있으며, 청계천의 식물들을 활용한 자연물손수건 염색 체험이 가능하다. 연중 프로그램으로는 ‘자연물꼼지락교실’과 ‘병아리들의 청계천나들이’, ‘청계천 생태탐방’이 평일에 운영되고 있다. 유치원과 초등학교 저학년을 대상으로 하는 ‘자연물꼼지락교실’은 매월 다른 만들기 주제로 운영되고 있으며, 이번 여름에는 ‘엽맥냉장고자석’, ‘오아시스 사진꽂이’ 만들기를 체험할 수 있다. ‘병아리들의 청계천나들이’ 프로그램은 청계천 생태해설사와 함께 청계천을 걸으며 계절마다 다른 동식물 친구들을 만나 볼 수 있으며, 자연을 활용한 다양한 생태놀이를 체험 할 수 있다. ‘청계천 생태탐방’은 중·고등학생을 대상으로 운영되고 있으며, 청계천의 역사와 청계천 복원 후 찾아온 생태변화에 대한 해설을 들...
태양광 시설을 부착한 제로에너지 주택 외부

태양열 먹고 사는 ‘제로에너지 주택’

태양광 시설을 부착한 제로에너지 주택 외부 제로에너지를 실현하는 미래형 녹색 복지 주택이 나왔다 해서 노원구 하계동 골마을근린공원에 세워진 실험용주택에 직접 방문해 보았다. 이 건물은 제로에너지주택 실증단지 건립의 목적을 알리고 지구 온난화와 기후변화에 대응에 대한 관심과 의식을 고취시키기 위해 세워진 견본주택이다.​ 현재, 학생과 지역 주민 대상으로 교육 및 방문을 실시하는​ 이곳은 열문 ,열교차단, 폐열회수환기장치, 태양광발전 및 지열복합 에너지 시스템 등 제로에너지 주택의 에너지 적용기술을 소개하며 주택을 둘러볼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제로에너지 주택 주방 및 내부 모습 약 26평으로 만들어진 제로에너지 실험용 주택(Mock​-up)은  미래형 표본이라 할만하다. 외부단열 시공과 3중 유리시스템과 창호시설이 잘 설치돼있다.  또, 가스레인지 대신 하이브리드 쿡탑을, 렌지후드 대신 열교환기를 천장에 설치하고 있는데  그 외관도 나무랄데 없이 깔끔하고 좋다. 지붕과 외벽에는 일체형 태양광 전지판 26장을 설치해 시간당 7.4khw 연간 5,200khw를 생산할 수 있고, 25평 가정집에서 통상적으로 사용하는 연간 3.600khw보다 발전량도 많아 에너지 자립을 ​실현하기도 한다. 이 곳 제로하우스에는 난방을 위해 나뭇가지와 폐목재를 톱밥으로 만들어 연료로 사용하는 친환경 펠릿보일러를 설치해 에너지 경감에 좋은 교훈이 된다. 서울시와 명지대 산학협력단 공동 주관으로​ 추진하는 '제로에너지주택 실증단지'는 약 5,370평 총 121세대 규모로 노원구에 첫 조성예정이라 한다. 제로에너지주택 실증단지 조성이 추진중이다 날로 황폐해져가는 우리의 주변을 아름다운 환경으로 되살리기 위해서는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줄여야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에너지 절약 운동이 필요하다. 각종 환경 오염물질을 미연에 방지하는 것은 물론 제로에너지 주택들도 많이 건립되어야 하겠다. 앞으로 화석연료 안 쓰는 에너지자립 미래형 녹색주거단지가 잘 조성되길 기대해본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