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123103564168_mainimg

행복한 삶을 위해서는 비교를 하지 말아야

겨울 아침 동장군 기세에 얼마나 참석하겠냐는 예상을 깨고 지난 12월 26일 서울 희망특강이 열리는 서울시청 다목적홀은 이제는 대학으로, 혹은 세상으로 나갈 예비 청년들로 가득했다. 이날 연사인 정호승 시인은 자신의 경험이나 생각들을 짧게 정리해 이제 곧 청년이 될 이들을 격려했다. 비단 젊은 사람에게뿐만 아니라 나이에 상관없이 인생의 격랑을 온 몸으로 맞고 있는 이들에게도 필요한 말이 꽤 있었다. 푸른 바다에 고래가 없으면… 연사는 '꿈'과 '목표'에 대해 강조했다. '인생은 자기가 생각한 대로 된다'는 뜬구름 잡는 것 같은 글귀도 눈에 띄었다. 하지만 연사는 이 기적 같은 일을 직접 목격했다. "어릴 적 형은 방에 이름 모를 남자의 사진을 붙여 놓고는 절 불렀습니다. 누구냐 물었더니 '프로이드'라는 사람이라면서 자기도 저 사람처럼 정신과 의사가 되고 싶다고 했습니다. 그리고 형은 몇 년 후 진짜 정신과 의사가 되었습니다." 그러나 작금의 세태는 많이 다르다. 연사 또한 이를 아쉬워하며 꿈과 목표의 중요성을 역설했다. "요즘 젊은이들은 '나는 ~가 되고 싶어'라는 말을 잘 안하는 것 같아요. 살아보니까 인간은 대부분 하나의 전문성으로 먹고 사는 경우가 많은데, 꿈꾸고 목표를 세우는 것을 두려워합니다. 목표를 '지금' 세워야 해요. 부모님, 친구들… 그 누구도 아닌 여러분 스스로를 위해서 말입니다. 지금이 쌓여 미래가 되기 때문입니다. 지금 목표를 세우면 제 형이 그랬던 것처럼 목표가 스스로를 이끌게 되어 있습니다." 그는 또한 자신의 시 '고래를 위하여'를 들며 바다가 아름다운 까닭은 고래가 있기 때문이듯 청춘은 꿈이 있어 아름답다고 말했다. "새우잠을 자더라도 고래 같이 큰 꿈을 가지십시오. 꿈을 품는 것은 청춘이 마땅히 해야 할 일 중 하나입니다." 북한산아, 내게로 오라! 소리친들 그러나 목표를 세우는 것만으로는 부족하다고 그는 말한다. "부딪히고 견뎌야 합니다. 견디지 못하면 쓰일 수 없습니다. 항구에 있는 배는 안전할지는 몰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