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려식물

꽃시장에서 정원카페까지…지금은 반려식물 시대

잎을 정성껏 닦으며 난초를 가꾸거나 베란다 한쪽에 다양한 화분으로 작은 정원을 만드는 홈 가드닝이 최근 ‘반려식물’이라는 어엿한 이름을 달고 하나의 문화로 자리 잡아가고 있다. 식물을 사고파는 장터부터 온실 정원을 표방하는 카페까지, 우리 삶에 녹아든 반려식물 이야기. 반려동물에 이은 반려식물, 문화로 자리매김하다 바쁜 생활이 일상인 현대인에게 여유는 필수 존재가 됐다. 하지만 여유를 누리기가 쉽지 않은 게 현실. 어딘가로 훌쩍 떠나거나 한없이 늘어지기엔 그 시간이 되레 불안함으로 되돌아오기도 하기 때문이다. 이런 이에게 좋은 것이 바로 식물 기르기다. 반려동물과 마찬가지로 생명이 있는 식물을 가꾸는 일이지만, 동물보다 상대적으로 손이 덜 가기 때문에 부담감이 적다. 새잎이 올라오는 모습을 보며 기쁨을 느끼거나, 적당량의 물을 주며 식물 성장의 균형을 맞춰주는 등 관심을 기울여 세심하게 관리하는 사이 몸과 마음이 치유되는 효과를 얻기도 한다. 반려식물 기르기가 삶의 소소한 행복을 안겨준다. 일상에서 쉽게 만날 수 없는 희귀 식물과 얄대지방 식물 등이 카페 곳곳을 장식한 벌스 하우스 반려식물 들이러 가는 길, 서울의 꽃시장 미세먼지의 불안을 잠재우기 위해 공기 정화 식물인 틸란드시아와 산세비에리아 등을 찾거나, 전자파 차단에 도움을 주는 선인장을 키우는 등 각 식물의 장점을 알고 구매하는 경우가 늘고 있다. 그뿐만 아니라 식물을 인테리어 소품으로 활용하는 ‘플랜테리어’ 사례도 흔히 볼 수 있으며, 도심 곳곳에서 온실 느낌의 카페가 속속 등장해 반려식물의 인기를 실감할 수 있다. 이러한 추세에 따라 자신에게 맞는 반려식물을 직접 구매하려는 움직임도 활발해지고 있다. 서울 대표 꽃 시장으로 통하는 양재동 화훼 공판장과 종로 꽃 시장, 남대문 꽃 종합상가, 강남고속버스터미널 화훼 상가 등은 도매 목적이 아니더라도 누구나 부담 없이 방문할 수 있는 곳. 다양한 식물을 구경하는 재미도 쏠쏠하고, 오랫동안 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