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090502553579_mainimg

수돗물, 모르고 먹으면 일반 생수 같아

서울의 물, 아리수. 수돗물이라는 태생 속에 갖고 있던 편견과 달리 실제 깐깐하고 엄격한 수질관리로 인식의 변화가 이뤄지고 있다. 공중위생분야의 세계적 권위 기관인 국제위생재단(NSF)의 품질 인증 및 세계보건기구(WHO)가 권장하는 163개 항목의 수질기준을 통과한 살아있는 미네랄이 포함되어 있는 아리수. 아리수의 진짜 모습을 함께 파헤쳐보자! 어떤 물이 안전한가? 2013년 8월 20일부터 23일까지 조선일보와 TV조선이 공동기획으로 '어떤 물이 안전한가?'란 시리즈 기사를 내놓았다. 국립환경과학원과 함께 서울의 수돗물과 정수기물, 생수의 수질을 비교하고, 한 달 기준으로 가격을 비교한 결과를 보도한 것이다. 결과는 놀라웠다. 우선 수질 측면에서 세 가지 물은 모두 먹는 물 기준에 적합한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역삼투압식 정수기 물에서는 일반세균이 허용치보다 4~5배 정도 높게 나타났고, 우리 몸에 좋은 미네랄 성분은 거의 걸러졌다. 중공사막식 정수기의 경우 물 속 미네랄 함유량이 수돗물․생수와 비슷한 수준이었지만 연세대 양지연 환경공해연구소 교수는 "모든 정수기는 정수기 관이나 필터 등의 관리가 잘못될 경우 2차 오염이 생길 수 있다"고 지적했다. 또 생수의 경우 오래 보관하면 페트병에서 나온 물질로 물맛 변화가 생기고, 생수 뚜껑을 따는 순간부터 세균이 번식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도 소개했다. 그렇다면 수돗물은 어떨까? 건축된 지 20년 된 아파트와 신축 아파트의 수돗물, 각 정수센터에서 생산된 수돗물 수질은 아무런 이상이 없었다. 모두 먹는 물 기준에 적합했고, 미네랄 성분도 생수와 비교했을 때 별 차이가 없었다. 한국상하수도협회 고동욱 사무총장과 윤성택 고려대 교수 등 전문가들은 수돗물을 바로 마셔도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말했다. 신호상 공주대 교수는 수돗물은 끓이는 게 더 안전하다고 말했다. 조선일보는 끓인 수돗물과 '뚜껑'을 금방 딴 생수를 가장 깨끗한 물이라고 꼽았다. 수돗물 27원 < 정수기 2만원 <...
2013052411180245_mainimg

가정집 100곳 정수기 수질 검사했더니…

가정집 100개소 렌탈정수기 수질 샘플링 검사 서울시는 가정집 100개소의 렌탈정수기 수질을 샘플링 검사한 결과, 53건이 관리소홀로 인해 마시는 물로 부적합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현재 가정집 렌탈정수기는 법상 수질검사 대상에는 포함되지 않는다. 그러나 서울시는 많은 시민이 이용 중인 만큼 식품안전 감시 차원에서 샘플링 조사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가정집 렌탈정수기 샘플링 검사는 서울 시내를 5개 권역으로 나눠 표본을 설정, 희망하는 세대의 신청을 받아 진행됐다. 특히 100곳 중 1곳은 먹는 물의 기준치 최고 110배를 초과하는 세균이 검출됐고 2곳은 총대장균군이 검출되기도 했다. 일반세균이나 대장균이 오염된 물은 특히 어린이나 노약자가 음용할 경우 설사나 장염 등으로 고통을 받을 수 있다. 이에 서울시는 환경부에 정수기 유출수를 먹는 물 관리법 대상에 포함하도록 하고 현재 자유업으로 되어있는 렌탈 정수기 판매 영업자를 지도·감독 할 수 있도록 법 개정을 건의할 계획이다. 특사경, 4~5월 대형 목욕장업소 52곳 중점 단속해 각종 위반사항 적발 이와 함께 서울시는 찜질방, 사우나, 휘트니스와 같은 목욕탕을 포함하고 있는 1,400㎡ 이상 대형 목욕장업소 52개소를 단속‧위반사항을 적발했다. 특히 음용수를 채수해 단속한 결과 전체의 31%인 16곳의 음용수가 먹는 물로는 부적합한 것으로 나타났다. 먹는 물 관리법 규정에 따르면 ▴일반세균(CFU/mL) 100이하 ▴총대장균군(/100mL) 불검출 ▴탁도(NTU) 1이하 ▴분원성대장균군(/100mL) 불검출 중 하나라도 위반되면 먹는 물로는 부적합한 것으로 분류된다. 특히 A목욕장업소의 경우 손님들에게 음용수로 제공하는 정수기의 물에서 수질기준치 최고 61배를 초과하는 세균이 검출되기도 했다. 이와 함께 여탕 내 의료행위와 무신고 음식점 영업행위, 무표시·유통기한 경과 식품 판매 등도 중점 단속해 16건의 위반사항을 적발했다. 서울시 특별사법경찰은 지난 4월~5월 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