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도서관에 남북정상회담의 성공을 기원하는 대형 현수막이 붙었다

평양서 열리는 남북정상회담, 함께하는 방법 3가지

서울도서관에 남북정상회담의 성공을 기원하는 대형 현수막이 붙었다 세상을 뒤흔들 깜짝 놀랄만한 일이 이번에도 일어날 수 있을까? 9월 18일부터 20일까지 평양에서 열리는 남북정상회담에 다시 한번 전 세계가 주목하고 있다. 전 세계인이 주목하는 남북정상회담을 그저 뉴스로만 접하기엔 아쉽지 않은가? 역사적인 감동의 순간을 확실하고 제대로 느낄 수 있는 방법을 제안해 본다.​ 1. 남북정상회담 실시간 상황, 크게! 함께! 즐기자 ​ 평양에서 열리는 남북정상회담을 남달리 보고 싶다면, 일단 광화문광장으로 나가보자. 남북정상회담 기간 광화문광장에는 대형 스크린이 설치되어 생중계되고, 다양한 성공 기원 프로그램이 선보인다. 남북정상회담 진행 상황을 실시간으로 함께 지켜볼 수 있는 대형 LED 스크린은 광화문광장뿐 아니라 시청 앞 서울광장,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등에도 추가로 설치된다. 광화문광장에 마련된 평화의 언덕 체험 코너 광화문광장과 서울광장 일대는 시민들이 직접 참여할 수 있는 다양한 행사가 진행된다. 광화문광장에선 한반도 평화를 기원하는 소망을 담은 바람개비를 한반도 모양의 언덕에 꽂는 '불어라! 평화의 바람' 프로그램을 만날 수 있다. 남북정상회담 성공 기원을 위한 시민참여 공간 ‘서울광장 평화 상상 놀이터’ 서울광장에는 남북정상회담 성공 기원 시민참여 공간 '평화 상상 놀이터'가 마련된다. 한반도 지도를 만들며 남북 지역을 익히는 '한반도 퍼즐 만들기', 기차 그림에 색을 칠하고 문구를 써보는 '평화 상상 모자이크', '통일 문장 만들기' 등을 체험한 후 스탬프를 모으면 룰렛 이벤트에 참여해 선물도 받을 수 있다.​ 광화문광장에 마련된 ‘한반도 평화 기원 사진전’ 광화문광장 남측과 서울광장 서측에는 '한반도 평화 기원 사진전'이 열린다. 1972년 7·4 남북공동성명부터 남북정상회담, 북미정상회담에 이르기까지 평화를 위한 과정과 노력의 장면들을 사진으로 만나볼 수 있다. 한국언론진흥재단과 한국사진기자협회, 서울시가 주최하는 이번...
서울함공원은 한강에서 멋진 일몰을 감상할 수 있는 명소 중 하나이다.

“음(音)~ 좋네” 서울함공원서 즐기는 가을 음악회

서울함공원은 멋진 일몰을 감상할 수 있는 명소 중 하나이다. 가을이 성큼 다가왔습니다. 남북정상회담을 앞두고 평화의 분위기도 무르익고 있는데요. 서울함공원에서는 9월 15일와 22일, 양일간 ‘평화음악회’가 열립니다. ‘평화음악회’에서는 경찰악대출신의 연주자로 구성된 윈드오케스트라와 미8군 군악대, 오디션 프로그램 출신 보컬그룹 등이 출연하여 분위기 있는 가을 음악을 선보입니다. 연인, 가족과 함께 음악도 즐기고 평화에 대해 얘기해볼 수 있는 좋은 기회인데요. 퇴역군함을 배경으로 평화 음악회를 즐겨보세요. 서울시는 남북정상회담의 성공적인 개최와 함께 한반도의 평화를 기원합니다. 서울시는 오는 9월 15일와 22일, 양일간 서울함공원에서 ‘평화음악회’를 개최한다. 망원한강공원에 위치한 서울함공원은 1984년부터 30년동안 임무를 완수하고 퇴역한 호위함급 ‘서울함’, 고속정 ‘참수리호’, 잠수정 ‘돌고래호’까지 총 3척의 퇴역군함을 관람할 수 있는 곳으로 평화와 안보의 의미를 환기할 수 있는 새로운 문화공간이다. 9월 15일 ‘평화음악회’는 오후 4시부터 90분간 서울함공원 다목적광장에서 진행된다. 경찰악대출신의 연주자로 구성된 윈드오케스트라 ‘경우악단’이 출연하여 ‘아프리카 심포니’, ‘내 마을의 강물’ 등 가을에 어울리는 곡들과 아바(ABBA)메들리 등 전 세대가 함께 즐길 수 있는 곡들을 연주한다. 또한 오디션 프로그램 출신인 보컬그룹 ‘허니지’가 출연하여 경쾌한 팝 장르의 음악을 선보인다. 9월 15일, 22일 서울함공원에서 ‘평화음악회’가 열린다. 22일에는 오후 5시부터 60분간 ‘응답하라, 서울함952’ 공연이 펼쳐진다. 이 공연은 매년 가을 마포문화재단이 마포구 일대에서 개최하는 ‘클래식음악축제’의 하나로 열리는 행사다. 미8군 군악대인 ‘퍼시픽 그루브’가 흥겨운 팝, 재즈 장르 음악들을 들려준다. 이어서 ‘와이즈 발레단’이 비발디 사계 중 ‘가을’, 뮤지컬 캣츠의 ‘메모리’ ...
thumb_597x377 사본

DMZ 다녀온 시민들, 공감대는 바로 ‘평화’

북한 땅을 바라보는 시민들 “남과 북은 남북 관계의 전면적이며 획기적인 개선과 발전을 이룩함으로써 끊어진 민족의 혈맥을 잇고 공동번영과 자주통일의 미래를 앞당겨 나갈 것이다.” 4.27 판문점 선언이 남북 정상에 의해 전 세계에 선포됐다. 평화로 나아가는 첫 발걸음을 뗐다. 더구나 남북정상회담에서 남북 정상들이 보여준 퍼포먼스와 회담 장면들은 많은 사람들에게 한반도 평화가 다가올 것을 더욱 기대케 만들었다. 그 감동의 여운이 채 가시기도 전, 서울시는 시민들과 함께 DMZ를 찾았다. 봄바람 타고 떠나는 공감여행 단체사진 서울시는 지난 28일, 시민 100명과 한반도 분단의 현장인 비무장지대(DMZ)로 향하는 ‘봄바람 타고 떠나는 평화 공감여행’을 떠났다. 서울시와 서울관광마케팅이 주관한 이번 여행은 남북정상회담 개최를 축하하고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 정착에 대한 공감대 확산을 위해 기획했다. 이번 여행은 쉽게 갈 수 없는 곳들을 볼 수 있었다. 제3땅굴, 도라전망대, 캠프 그리브스 등 DMZ 내 장소들을 두루 다녔고 그리고 ‘큰별쌤’ 최태성 선생님이 전하는 역사 이야기, 토크콘서트를 마련해 한반도 분단의 역사와 평화에 대해 생각해 보는 시간을 갖췄다. 알찬 스케쥴과 의미있는 시간이 듬뿍 들어서인지 DMZ 여행에 대한 시민들의 관심은 매우 뜨거웠다. 서울시는 지난 16일부터 인터넷으로 지원자를 모집했다. 또한 SNS로 DMZ 일일 여행에 대한 글들이 공유되면서 서울시민뿐만 아니라 지방에 거주한 시민들도 관심을 보였다. 경쟁률이 약 50대 1. 4,994명이 지원한 것을 보면 일일 여행의 열기가 얼마나 컸는지 실감케 했다. 높은 경쟁률을 뚫고 당첨된 시민들은 서울광장에서 모였다. 광장에서 기다리는 동안 서울시는 페이스페인팅, 기념사진 촬영 등 아기자기한 이벤트들을 마련해 여행의 흥을 높였다. 페이스 페인팅 이벤트 참여한 어린이 아이들과 함께 대구에서 온 시민은 “새벽 4시 30분에 준비해 6시 열차로 이곳에 도착했어요. 평상시에는 너무 멀어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