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술공공주택ⓒ뉴시스

정릉동 예술인주택 입주희망자 모집

서울시 SH공사는 성북구와 공동으로 수요자 맞춤형 주택인 성북구 정릉동 예술인 공공주택 19호를 공급하고 입주 희망자를 모집한다. 이번에 공급되는 예술인주택은 성북구 정릉동 793-3번지에 위치한 2개동 19세대다. 공급가격은 면적별로 상이하며 모든 가구용(27~44㎡)은 임대보증금 1,100만원에 월 임대료 15만원선, 3인 이상 가구용(53.53㎡)은 임대보증금 1,500만원에 월임대료는 20만원선이다. 입주신청 자격은 문화예술분에 종사(공고일 기준)하고, 성북구에 거주하는 만 20세 이상 무주택 세대 구성원으로 도시근로자 월평균소득 70% 이하(3,371,665원)에 해당하고, 부동산가액 합산액이 5,000만원 이하, 자동차가액 2,200만원 이하여야 한다. 최초 계약기간은 2년이며 소득, 자산 및 무주택요건을 유지할 경우 재계약이 가능하다. 접수기간은 6월 20일부터 6월 24일까지 5일간이며 성북구청 홈페이지(www.seongbuk.go.kr) 에서 신청접수 가능하다. 이에 앞서 오는 15일 저녁 7시에는 성북구청 지하1층 다목적홀에서 정릉동 예술인 주택 입주자설명회를 개최한다. 입주신청과 관련한 자세한 사항은 SH공사 홈페이지(www.i-sh.co.kr)나 성북구청 홈페이지(www.seongbuk.go.kr)를 참조하거나, 성북구청 문화체육과(02-2241-2605) 또는 SH 콜센터(1600-3456)을 통해 상담할 수 있다....
2014031805231763_mainimg

마을에 봄을 그려요

서울의 외곽을 둘러싸고 있는 산자락 마을에 언제부터인가 낡은 주택의 벽과 담벼락에 주민과 자원봉사단체가 협력하여 주거환경 개선의 일환으로 벽화그리기가 이어지고 있다. 그중 북한산 자락에 위치한 명품 벽화마을 조성이 계속 진행되고 있는 성북구 정릉3동을 찾았다. 정릉3동은 정릉골이 있는 지역으로 옛날에는 봄이면 꽃놀이 여름이면 천렵 가을에는 단풍구경 겨울에는 눈 구경을 하려 나들이 다니던 곳이었다. 그래서인지 해방을 전후하여 정릉동에는 여러 문화예술인들의 작품 활동의 터전이었다. 정릉3동에만 우리나라 여류작가 중 처음 장편소설을 쓴 박화성과 우리 문단에서 첫 손에 꼽는 토지를 쓴 박경리가 있다. 연극영화 극작가 차범석, 고바우 영감의 김성환, 가곡 그네의 작곡가 금수현 등 이외 마해송을 비롯한 11명의 예술인이 창작활동을 펼친 곳이기도 하다. 정릉3동 벽화는 국민대학교 건너편 정릉고가지역(50m)에서 시작해서 창덕초등학교(50m), 그 주변 등굣길(150m)을 거쳐 마을 언덕 골목길(25m)을 따라 정릉골 입구(25m)까지 300m 정도 이어지는데, 낡은 주택 담장에 벽화가 그려지니 환하면서 단정한 모습이었다. 벽화그리기는 지역주민 50명과 창덕초등학교 학생 및 교사 850명, 대학연합 비영리단체 '대학희망', '성신여대 KT모바일 퓨처리스트 자원봉사단', '벽화 하나로 희망청년회' 등 여러 단체들의 도움으로 이루어졌다. 이날도 정릉골 입구에서 담장에 초록색 페인트칠을 하고 있는 '성모의 집' 공부방의 학생들을 만나는데 벽화를 그리면서 봄이 느껴진다 소감을 말했다. 현재까지 4개소가 선정되어 벽화가 그려졌지만 앞으로도 봉사단체와의 연계를 통해 벽화그리기는 지속적으로 이어질 예정이라 한다. 바람에 봄기운이 가득하다. 북한산 아래 봄맞이가 한창인 정릉3동으로 나들이 해보는 것도 좋겠다.    ...
2010112911495474_mainimg

우리 동네, 우리 손으로 꾸며봤어요!

아이디어부터 제작까지 지역주민 참여, 지역역사 및 이야기 등 개성 있게 담아 마을을 사랑하는 지역주민들의 마음과 정성이 모여 서울의 5개 동네가 개성미 넘치는 아름다운 예술마을로 다시 태어났다. 서울시 서울문화재단이 지난 3월부터 용산구 청파동, 성북구 정릉동 등 5개 동네에서 진행해온 시민참여형 공공미술프로젝트 ‘예술마을 가꾸기’로 오는 12월 7일 용산구 청파동을 시작으로 차례로 선보인다. ‘예술마을 가꾸기’는 서울시 서울문화재단이 지난 2005년부터 진행해온 ‘우리동네 문화가꾸기’에 시민참여를 확대한 것으로 아이디어를 내고, 작품을 그리고 제작하는 일련의 과정에 지역주민이 예술가들과 함께 한다는 점이 가장 큰 특징이다. 특히, 어르신부터 아이들, 청소년들까지 남녀노소가 폭넓게 참여하여 살고 있는 지역의 역사, 지명, 추억, 이야기 등의 다양한 소재를 작품에 개성 있게 반영해 눈길을 끈다. ① 용산구 청파동 … 어르신 참여, 살아온 여정을 도자기, 칠보 등으로 표현 우선 용산구 청파동 70여명 어르신들과 20여명의 지역 아동들이 독특한 마을 이미지를 작품에 담아 ‘연어 비란이의 생명 희귀 루트- 푸른 파도(청파)’라는 제목의 벽 조형물을 선보인다. 도자기, 칠보 등을 활용해 청파동 지역 자신들이 시대를 거슬러 살아온 여정을 연어라는 물고기 형상의 창작물로 표현, 서계동 259-4 일대 벽 곳곳에 부착해 삭막했던 공간을 멋스럽게 탈바꿈시켰다. 특히 어르신들은 20회에 가깝게 만나는 등 열의를 보였다는 후문이다. 용산구 청파동 프로젝트엔 예술단체 ‘스펙트라’가 함께 참여해 어르신들의 창작활동을 지원 하고 미술치료까지 진행했다. 최초 오픈일은 12월7일(화)이다. ② 성북구 정릉동 … 청덕 초등학교 전교생 850명 등이 참여해 등굣길 벽화 완성 성북구 정릉동은 ‘우리아이들의 꿈이 자라는 시간 3분 45초’라는 제목답게 청덕 초등학교 전교생 850명과 청소년 60여명이 직접 참여, 타일도자기를 만들고 추상화를 그려 창덕초등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