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월정동 포스터

션샤인 가을~ 대한제국 ‘가배’ 마시러 정동으로 오세요

시월정동 포스터 따뜻한 커피가 생각나는 계절, 대한제국의 역사를 품은 정동에서 고종황제가 즐기던 커피 ‘가배’ 한 잔 어떠세요. 서울시는 올해 처음으로 10월 한 달 간 '시월정동'이란 축제를 개최합니다. 특히 10월 12일부터 14일이 하이라이트 기간인데요. 3일간 열리는 팝업카페 ‘가배정동’과 12일 저녁 야외콘서트는 놓칠 수 없는 즐길거리랍니다. 깊어가는 가을을 만끽할 수 있는 '시월정동'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서울시는 10월 한 달 간 정동 지역의 20여 개 지역협의체와 함께 ‘시월정동(10월은 정동의 달)’ 축제를 첫 개최한다. 시는 대한제국 선포일(1897년 10월 12일)을 기념해 10월 한 달을 축제 기간으로 정하고 역사성과 개최시기를 함축해 축제 이름을 ‘시월정동’으로 정했다. 또, 과거에서 현재를 잇는 근대정신의 발현지이자 깊어가는 가을에 걷기 좋은 공간으로서의 정동의 가치를 담아 올해 축제 슬로건을 ‘시간을 넘다, 시월을 걷다’로 이름 지었다. 12일~14일, 팝업카페, 야외콘서트, 스탬프투어 열려 10월 중에서도 12일부터 14일까지 3일간은 축제의 하이라이트 기간으로 메인이벤트가 진행된다. 우선, 덕수궁 정동공원에는 대한제국 시대의 정취에 현대적 감성을 더한 팝업카페 ‘가배정동’이 문을 연다. 팝업카페는 10월 12일부터 3일간 오후 6시부터 10시까지 운영한다. 정동의 야경 속에서 대한제국 시대로 돌아간 듯 앤티크한 테이블과 의자에 앉아 고종황제가 즐겼다는 가배(커피의 옛 이름)와 대한제국을 상징하는 오얏꽃 모양 와플을 맛볼 수 있다. 12일 오후 7시부터 9시까지는 야외 특별무대에서 선우정아, 스웨덴세탁소, 김나영, 홍대광 등 뮤지션이 가을밤과 어울리는 낭만적인 공연을 선사하는 ‘시월정동의 밤’ 콘서트가 열린다. 또한, 3일간 진행되는 ‘스탬프투어’도 놓치지 말자. 덕수궁, 세실극장, 서울시립미술관 등 정동의 주요 스팟 13곳에서 스...
2013102301415862_mainimg

서울에서 가장 로맨틱한 길은 어디?

덕수궁 돌담길을 따라 이어진 노란 단풍의 향연은 그 자체만으로도 고즈넉한 낭만이 있다. 분수광장을 뒤로 하고 정동길로 내달으면 옛 노래 속 다정한 연인들의 이야기가 귓가에 맴돈다. 백여년 세월을 묵묵히 담고 있는 근대 건축물과 노란 단풍의 어울림이 멋진 곳, 올 가을엔 정동길을 거닐어 보면 어떨까? 근현대사 굵직한 역사의 현장, 정동 정동은 구한말 러시아, 미국, 영국, 프랑스 등 서구 열강의 공사관이 밀집해 있던 곳으로 크고 작은 역사의 현장이기도 하다. 서구열강에 의존하여 생존을 도모하던 당시 풍전등화와 같았던 조선의 처지를 묵묵히 증언하는 근대 유적들이 곳곳에 남아 있다. 아관파천의 무대인 러시아공관은 일부 탑이 복원되어 남아 있어 정동이 훤히 내려 보이는 당시 위치를 가늠해 볼 수 있다. 실제 정동 일대는 현재 덕수궁이라 불리는 경운궁 부지였다. 일제가 경운궁 부지를 분할 매각하며 서구열강의 공사관이, 종교단체의 예배당과 학교 등의 건물이 들어서게 된 것이다. 아관파천 이후 고종은 거세게 밀려오는 일본의 영향력을 피해 서구열강의 영사관이 밀집해있던 이곳 정동의 경운궁에 자리 잡게 된다. 대한제국 황제로 즉위한 고종이 승하하기 전까지 머물던 곳이 바로 이곳 경운궁. 경운궁은 고종이 일본의 압력으로 물러나며, 덕을 누리며 오래 살라는 의미의 '덕수'라는 고종의 궁호를 따 덕수궁으로 불리게 된 것이다. 고종을 폐위시킨 후 격을 낮추어 부른 일본의 조롱 섞인 명칭이라하며 현재까지 궁궐 이름을 바꿔야 한다는 민원이 끊임없이 제기되고 있다. 정동극장 옆 골목을 따라 들어가면 대한제국기 경운궁에 세운 서양식 건축물인 중명전이 있어, 일제에 의해 훼손되고 축소된 경운궁의 면면을 느낄 수 있다. 중명전은 1904년 덕수궁 대화재 당시 고종이 피신해 머물던 곳이며, 을사늑약이 체결된 장소이기도 하다. 일제 때는 외국인의 사교모임인 경성구락부의 모임장소로 이용되기도 했다. 또한, 이곳 정동은 카톨릭에 비해 150여년 뒤늦게 소개된 개신교의 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