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시장은 척박한 환경이었지만, 그곳에 희망과 꿈이 있었다 Ⓒ 박세호

청계천박물관서 만난 동대문 패션의 시작, 그리고 전태일

평화시장은 척박한 환경이었지만, 그곳에 희망과 꿈이 있었다 Ⓒ박세호 성동구 마장동 청계천변의 청계천박물관에서는 ‘동대문패션의 시작, 평화시장’ 전시회가 오는 11월 24일(일)까지 열린다. 동대문에서 오간수교를 건너다 보면 일대가 평화상가로 대한민국 섬유 의류산업의 중심부라 할 수 있다. 전시회는 평화시장의 탄생과 성장에 관한 이야기이다.  공장, 사무실, 작업장의 모습을 미니어처, 화면, 영상으로  보여주고 있다. 남녀노소 서울시민들이 즐겨 찾는 청계천박물관  Ⓒ박세호 ‘동대문패션의 시작, 평화시장’ 기획전시장은 1층이라, 윗층에서 시작되는 청계천박물관 상설전시 '서울의 역사를 품은 물길, 청계천'을 관람 후 내려와 볼 수 있지만 원한다면 바로 1층 기획전시장 입구로 입장해도 된다.    ‘동대문패션의 시작, 평화시장’의 기획전시장 입구 Ⓒ박세호 실제 크기 공장사람들의 모형이 창을 통해 비춰지는 가운데, 당시의 역사적 경제적 배경을 해설해 놓았다. 1960~70년대 평화시장에서 제작됐던 상품과 그 상품을 제작했던 노동자들의 값진 삶의 자취들이 자리잡고 있다.  좁은 공간 낡은 작업대에 다닥다닥 붙어서 일하는 모습을 미니어처로 재현해 놓았다  Ⓒ박세호 미니어처들은 동심에 가득찬 흥미로운 창작품들이었다. 청계천 변을 중심으로 처음에는 판자촌 동네가 형성되었고, 이곳에서 생활과 더불어 생산, 유통 등 상거래가 이뤄지는 중심지로도 작용을 했다. 원자재와 부자재 조달, 판매와 운송이 편리한 지리적 이점 덕에 의류 유통의 중심지로서 평화시장의 존재감을 드러낼 수 있었던 것이다. 지금도 가장 바쁜 거리 중 하나인 평화시장 앞길  Ⓒ박세호 재현된 봉제공장의 모습을 통해 낮은 임금과 열악한 환경에도 불구하고 열심히 일하던 당시 사람들의 삶을 더 잘 이해할 수 있게 된다. 평화시장 봉제공장에선 특별한 자격 없이도 쉽게 기술을 배울 수 있었다. 이러한 점은 청년들에게 기회가 되었다. 외지에서 들어와 서울에서의 안정적인 삶과 미래에 대한 성공의 ...
정식 개관한 `아름다운 청년 전태일기념관`

“근로기준법을 준수하라! 우리는 기계가 아니다”

정식 개관한 `아름다운 청년 전태일기념관` 우리나라에서 ‘노동’하면 먼저 떠오르는 인물이 있으니 바로 ‘전태일’이다. 그는 봉제노동자로 일하면서 열악한 노동조건 개선을 위해 노력하다가 1970년 11월 13일 평화시장 앞에서 ‘노동자는 기계가 아니다’라 외치면서 분신했다. 그의 죽음으로 인해 최소한의 법적 보호도 받지 못하고 저임금 장시간 노동에 시달리던 노동자들의 현실이 세상에 알려졌다. 그리고 그가 세상을 떠난 지 49년 만에 그를 기리고 한국 노동운동의 역사를 보여주는 공간이 마련됐다. 서울시가 근로자의 날을 하루 앞둔 지난 4월 30일, ‘아름다운 청년 전태일기념관’을 정식 개관했다. 전태일기념관은 국내 최초이자 유일한 노동복합시설로, 전태일 열사가 분신한 평화시장 근처 청계천 수표교 인근에 지상 6층 규모로 세워졌다. 1층은 전태일 열사 전시품 수장고와 로비, 2층은 노동관련 문화공연장, 3층은 상설전시와 기획전시가 진행된다. 4층은 노동허브(공유공간), 회의실, 교육장이 설치됐고 5층에는 서울노동권익센터가 입주했으며 6층은 옥상쉼터로 이루어졌다. 현재 기념관 3층에서는 ‘전태일의 꿈, 그리고’란 주제로 전태일 열사의 유품과 당시 노동계 시대상을 엿볼 수 있는 전시품 480여 점이 전시되고 있다. 또한 전태일 열사가 만들려고 했던 모범 봉제작업장을 구현한 ‘모범업체 : 태일피복’이란 기획전시도 볼 수 있다. 이 전시는 오는 6월 30일까지 진행된다. 이수호 전태일재단 이사장은 “‘기념관이 내 집이다’라고 생각하고 지나갈 때든 언제든 들러 달라”고 개관 인사를 전했다. 개관식에 참여한 성승준 씨는 “전태일이 우리 노동자들에게 남긴 유산이 참 어마어마하다. 노동자의 복지가 옛날보다는 나아졌지만 아직 갈 길이 멀다. 전태일기념관이 우리나라 노동의 과거와 현실을 많은 사람들에게 잘 알리는 역할이 되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전태일 다리에 있는 전태일 동상 전태일기념관에서 도보 15분 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