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원구 청사 입구에 설치된 디지털홍보게시대

디지털 홍보로 소통도 스마트하게!

지하철 역사에 설치된 디지털 정보게시판(DID) ⓒ윤혜숙 지하철 통로를 지나가다가 잠깐 멈춰서서 게시판을 유심히 살펴봤다. 게시판의 내용물이 고정되어 있지 않고 시시각각 달라지고 있었다. 디지털정보게시판(DID)이다. 지하철의 디지털 종합안내도가 디지털로 각종 정보를 게시하고 있다. 이렇듯 지금 우리 사회 곳곳에서 디지털로 된 정보를 만날 수 있다.  노원구 청사 로비에 설치된 디지털 정보게시판(DID) ⓒ노원구청 2009년에 노원구청은 지난 2009년 청사 안 로비에 디지털 정보게시판을 설치했다. 당시는 홍보 포스터를 디지털로 재현하는 것에 불과했다. 그로부터 10년이 지난 올해 2월부터 디지털 정보게시판이 청사 안을 벗어나 옥외로 진출했다. 바로 노원구 청사 입구 도로변에 설치된 '디지털 홍보 게시대'이다. 10년 전관 달리 한층 진화된 디지털 정보게시판은 전자결재시스템과 연동되는 등 여러 기능이 탑재되어서 ‘스마트 정보알림판’이라고 불린다. 공공기관은 이전에 수시로 A4용지를 출력해서 게시하는 게 많았다. 담당 공무원의 애로사항이라고 하겠다. 행정예고, 공지, 송달의 경우 행정절차법에 따라 시•구•우체국•경찰서 등의 공공기관은 홈페이지, 일간지에 공시해야 할 내용이 있다. 그래서 담당공무원은 출력한 문서에 직인을 찍고 건물 입구의 게시판에 압정으로 꽂아서 게시했다. 그런데 모든 게 디지털화되어 가는 지금 종이를 출력해서 게시하는 것은 시대의 흐름에 맞지 않다. 노원구 스마트도시 통합운영센터 ⓒ노원구청 2019년 6월 노원구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가 디지털 전환 공모사업에 선정되어 작년 6월부터 6개월간 개발에 착수했다. 노원구의 스마트 정보알림판 구축사업이다. 종이를 부착한 게시판을 첨단 디지털 정보게시판으로 전환함으로써 쉽고 즉각적이고 지능화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 시작은 이랬다. 스마트도시 통합운영센터 정창호 팀장이 도봉구청에 근무할 당시 게시판 담당이었다. 지난 30년 이상 게시판 업무는 변하지 않은 채 제자리걸음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