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실극장 옥상 휴식공간 조성’ 조감도(안)

‘덕수궁 한눈에’ 세실극장 옥상, 시민휴식공간으로 변신

‘세실극장 옥상 휴식공간 조성’ 조감도(안) 1970~80년대 소극장 문화의 중심이자 한국 연극의 1번지로 불려왔던 정동 ‘세실극장’ 옥상이 시민휴식공간으로 조성됩니다. 3월 착공해 8월 준공·개관이 목표인데요. 옥상이 완공되면 오른쪽으로는 덕수궁이, 왼쪽으로는 국내 유일의 로마네스크 양식을 간직한 대한성공회 성당이 내려다보여 또 하나의 명소가 될 전망입니다. 도심에 새로운 풍경을 선사할 세실극장 옥상 개방, 정동 일대에 활력을 불어넣길 기대해봅니다. 세실극장 옥상 시민공간 조성...도심지 재생사업의 좋은 선례 남길 것 정동 ‘세실극장’ 옥상이 도심 속 시민휴식공간으로 개방된다. 8월 준공·개관 목표다. 총 566㎡ 규모 세실극장 옥상에는 벤치와 그늘막, 녹지 공간이 곳곳에 조성되고, 지상에서 옥상으로 바로 이어지는 엘리베이터도 신설된다. 세실극장 옥상이 개방되면 정동의 또 하나의 명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옥상에서 바라보면 오른쪽으로는 덕수궁이, 왼쪽으로는 국내 유일의 로마네스크 양식을 간직한 대한성공회 성당이 내려다보인다. 정면에는 세종대로와 서울시청, 작년 3월 개관한 서울도시건축전시관까지 한 눈에 들어온다. 서울시는 대한성공회 서울교구와 협력, ‘세실극장’ 옥상을 도심 속 시민휴식공간으로 개방한다 세실극장 옥상 시민휴식공간 개방은 서울시의 ‘정동 역사재생활성화사업’의 하나로 추진된다. 정동이 품은 대한제국(1897년~1910년)의 역사성과 장소성을 회복하고, 정동 일대를 명소화해 지역의 가치를 알리고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는다는 취지다. 세실극장은 1976년 개관 후 한국 연극문화는 물론 시대적 현대사, 건축‧문화예술의 가치를 간직하며 명맥을 유지해왔지만, 경영난을 이기지 못하고 지난 2018년 1월 폐관했다. 서울시는 42년 역사의 세실극장을 문화자산으로 보전하고 그 기능을 유지하기 위해 민‧관 상생의 ‘문화재생’을 통해 2018년 4월 세실극장을 재개관, 운영 중이다. 시가 장기임대하고, 극장을 운영할 비영리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