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청

[해명자료]철도 부품에 전범기업 ‘미쓰비시’…국산 대체품 ‘나몰라라’

◆ “서울교통공사 측은 국산품으로 교체하는 걸 제대로 검토조차 하지 않았다”는 보도내용은 사실과 다름 - 당초 1~8호선 전동차에 사용되는 주요부품 중 일본산 부품은 55종으로 국산품 대체가능은 52종, 대체불가 부품은 3종이었으나 - 서울교통공사는 2000년부터 부품 국산화 검토를 추진하여, 이중 고무스프링 등 8종은 2009년 국산품으로 교체를 완료하여 현재 국산품 대체 가능한 일본산 부품은 44종임 - 이 44종에 대해서는 철도안전법에 따른 형식시험 등 품질 인증절차를 거쳐 검증이 완료되면 향후 국산품으로 대체 사용할 계획임 ※ 대체불가 부품 3종은 기술개발 30년이 경과됐으며, 해당 부품을 사용하는 전동차는 3년 후 폐차 예정으로 교체 및 개발 필요성이 없음 문의전화: 02-6311-9631 ...
서울 지하철 2호선 신형전동차 외관

똑똑해진 2호선 새전동차를 소개합니다…주목할 기능은?

서울 지하철 2호선 신형전동차 외관 낡고 오래된 서울 지하철 2호선이 새전동차로 바뀝니다. 서울 지하철은 빠르고 안전하게 이동할 수 있는 교통수단으로 사랑을 받고 있는데요. 노후화로 인한 사고가 자주 일어나면서 새전동차 교체 논의가 계속돼 왔습니다. 서울교통공사는 올해 말까지 2호선 노후전동차 200량을 우선 교체 완료한다고 밝혔습니다. 신형전동차에는 충돌안전장치, 공기질 개선장치 등 안전성과 쾌적성을 대폭 강화했습니다. 새롭게 바뀐 신형전동차 ‘내손안에 서울’에서 자세히 알려드립니다. 서울교통공사는 2·3호선 노후전동차 610량 중 2호선 200량을 올해 말까지 우선적으로 교체 완료한다. 1차 교체대상 200량 중 180량은 도입됐고, 나머지 20량은 12월 초 반입을 앞두고 있다. 시운전을 끝내고 실제 영업운행(영업거리 72만km)에 투입된 120량은 지금까지 5분 이상 지연된 장애가 단 한 건도 없이 안정적으로 운영되고 있다. 서울교통공사는 2015년부터 2·3호선 노후전동차를 신형전동차로 교체하는 사업을 추진해왔다. 2~3차 교체대상 410량은 2022년까지 점진적으로 도입할 예정이다. 서울 지하철 2호선 신형전동차 객실 내부 이번에 도입된 전동차에는 승객의 안전을 위한 신기술이 적용돼 안전성과 쾌적성이 대폭 강화됐다. ‘충돌안전장치’를 설치해 열차의 충돌이나 추돌이 발생했을 때 차량 간 연결기의 충격 흡수력을 향상시켰다. 또한 국내 최초로 ‘공기질 개선장치’를 설치하여 미세먼지(PM10)를 모니터링하고 제거할 수 있는 환기시스템을 갖췄다. 특히 국가 검사기관 및 제작감독 전문기관을 거치는 6단계 품질안전 검증 시스템을 적용해 철도 선진국인 유럽 수준의 안전성을 확보했다. 신형전동차에는 ‘스마트 실시간 통합정보 시스템’을 구축해 신속한 사고 복구가 가능해진다. 고장이 발생하게 되면 고장정보가 LTE 무선통신망을 통해 실시간으로 종합관제센터와 차량기지에 전송된다. 전동차 운행과 고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