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021405105235_mainimg

초미세먼지 잡는 `친환경교통 정책` 아이디어 모집

'자연에너지를 자체 생산하는 집에서 나와 자전거를 타고 전용 도로를 이용해 출근한다. 회사에서 장기임대한 전기차를 활용해 업무를 본다. 주말엔 온실가스와 대기오염물질 배출 제로인 친환경자동차들이 쌩쌩 달리는 도로 옆에서 마음 놓고 조깅도 하고 시가 주관하는 친환경경제운전 교육에 참석해서 전기요금 아끼는 법도 배운다.' 2030 친환경도시 서울에 살고 있는 당신의 일상이다.  서울시가 2030년을 목표로 초미세먼지는 잡고 에너지 효율은 높이는 장기 계획인「서울형 2030 스마트 친환경교통 마스터플랜」을 만들기로 했다. 초미세먼지 발생의 34%를 차지하는 교통‧수송 부문의 대기오염물질 배출을 줄이면서 에너지 효율이 높은 친환경자동차 보급은 높여나가는 것이 주요 골자다. 친환경자동차 보급은 버스, 택시, 승용차, 이륜차 등 차종별로 어떤 차를 우선적으로, 어느 정도 규모로 보급할 지를 먼저 설정한다. 이를 위해 차량 제작 및 전기충전 배터리 기술의 발전 추이와 용도별‧연료별로 차량 운행 특성 등을 분석한다는 계획이다. 친환경자동차를 불편 없이 이용할 수 있도록 급속전기충전소 등 충전인프라 확보 계획도 수립한다. 보급실적 및 친환경자동차 통행이 많은 지역을 고려해 충전소 보급 위치를 선정할 예정이다.  친환경 교통문화 정착 사업 추진 또 불필요한 승용차 이용을 줄여 교통수요를 감축하는 친환경교통 문화 정착을 위한 정책도 마련한다. 예를 들어, '대형건물 승용차요일제'에 가입하는 대상을 더 늘려 대형건물주들이 스스로 운휴일을 위반한 승용차요일제 가입 차량에게 건물 내 주차장 이용을 금지해 승용차 이용을 억제시킨다는 계획이다. ▴경제속도 준수하기 ▴급출발, 급가속, 급제동 안하기 등을 뼈대로 하는 '친환경경제운전 교육'은 차량 1대당 연간 약 30만 원의 연료비 절감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와 같이 수송부문을「친환경 고효율 시스템」으로 전환하는 마스터플랜 추진을 위해 서울시는 관계부처, 경기도, 인천시, 자동차업체 및 시민단체 등과 함께 협업...
2013050703502648_mainimg

친환경 전기차 `렌트` 30분에 3,000원!

오는 9일부터 전기차를 공동 이용하는 '전기차 셰어링' 사업이 본격적인 서비스를 시작한다. 시는 오는 8일 월드컵공원 평화광장에서 '전기차 셰어링'의 본격적인 출범을 알리는 기념식을 시작으로 서울시 57개 지점에서 184대의 '전기 나눔카' 사업을 시작한다. 지난 2월부터 시작된 '나눔카' 서비스에 이어 시작되는 전기차 셰어링은 LG CNS, 코레일네트웍스, 한카, KT 금호렌터카 4개사가 참여한다. 일반 승용차를 이용한 '승용차 공동이용 서비스'(나눔카)는 지난 2월부터 서울 시내 292개 주차장에서 485대를 운영하고 있다. 전기차 셰어링(EV Sharing)은 자동차를 개인이 소유하지 않고 다수가 공동으로 이용하는 사업으로 교통분야 에너지 소비감축, 교통량 감축, 도심 대기질 개선, 친환경 자동차 기술 견인 등을 목적으로 한다. 승용차를 공동 이용할 경우 최대 10대의 자동차 감축효과를 얻을 수 있다. 이용 방법은 전기차 셰어링 통합 홈페이지(www.evseoul.go.kr) 및 4개 회사(LG CNS, 코레일네트웍스, 한카, KT 금호렌터카) 홈페이지에 접속해 회원 가입한 다음, 회원카드를 발급받아(발급기간 2~3일 소요) 차량이 필요할 때 인터넷, 모바일 등을 통해 원하는 시간만큼 예약하고 예약한 장소로 찾아가면 된다. 이용 시마다 계약을 할 필요 없이 최초 한 번만 회원 가입을 하고 지정된 장소에서 무인시스템으로 대여 받을 수 있다. - 씨티카(LGCNS) : http://www.citycar.co.kr/- 유카(코레일네트웍스) : http://car.green-square.co.kr/- 한카(한카) : http://www.wesharecar.co.kr/- KT금호렌터카(KT금호렌터카) : http://www.ktevsharing.com/ 전기차 셰어링은 만 21세 이상, 운전면허 보유자(운전면허증 취득 후 1년 이상 경과)를 대상으로 회원제로 운영된다. 전기차 셰어링은 무인 운영체계로 인터넷과 전화를 통해 예약...
2013031803335234_mainimg

무료로 전기차 이용하실 분~

서울시는 19일(화)부터 전기차 공동이용 서비스를 무료로 체험해 볼 수 있는 일반 시민을 모집한다. 서울시 에너지 정책인`원전하나줄이기`사업의 일환으로 추진 중인 '전기차 공동이용(EV Sharing)사업'의 본격적인 시작에 앞서 서비스를 미리 이용해 볼 체험단을 공개 모집하는 것. 전기차 공동이용 사업은 교통분야 에너지 소비감축, 교통량 감축, 도심 대기질 개선, 친환경 자동차 기술 견인 등을 목적으로 민간기업과 서울시가 협력하여 공동으로 추진 중인 사업이다. 만 21세·운전경력 1년 이상, 일반시민과 대학생 선발 체험단 규모는 일반시민 135명, 대학생 65명 등 총 200명으로 신청자가 모집인원보다 많을 경우에는 추첨으로 선발할 계획이다. 체험단 응모는 19일(화)부터 오는 22일(금)까지 만 21세 이상 성인으로, 운전면허증 취득 후 1년 이상 경과한 시민이면 누구든지 신청이 가능하며, 차량체험은 4월 1일부터 15일까지 보름간 진행된다. 서울시는 일반 승용차를 이용한 '승용차 공동이용(나눔카) 서비스'를 지난 2월 20일부터 시내 292개 주차장을 중심으로 운영 중이다. '전기차 공동이용'사업은 체험단 운행을 거쳐 4월 중순부터 일반 시민 서비스를 시작할 계획이다. 체험행사는 서울역 코레일네트웍스 주차장, 잠실역 환승주차장, 구로 디지털 단지 주차장 등 총 12개 지점에서 진행되며, 체험단 응모는 서울시 전기차 셰어링 사이트(www.evseoul.com)를 통해 신청할 수 있다. '전기차 공동이용 서비스' 체험단은 서울시 전기차 공동이용 사업에 참여한 4개 사업자 (LG CNS 컨소시엄, 코레일 네트웍스 컨소시엄, 한카 컨소시엄, KT렌탈)가 함께 운영할 계획이다. 선정된 체험단은 회원증과 전기차 공동이용 서비스에 대한 자세한 정보가 담긴 안내장을 신청 주소로 받게 되며, 안내에 따라 체험시간을 예약한 후 신청한 대여지점으로 운전면허증을 지참하고 방문하면 이용할 수 있다. 체험에 참여하는 시민에게는 참여 회사에서 '기념품...
2012083003455615_mainimg

휠체어 이용 않는 장애인 위한 콜택시 시범 운영

서울시가 10월부터 전기차 10대를 장애인콜택시로 보급한다. 이번에 보급하는 장애인콜택시는 휠체어를 이용하지 않는 지체 및 뇌병변 1·2급 장애인 대상이며 오는 10월부터 강북지역에서 시범 운영된다. 차종은 시중에 유일하게 보급된 소형차 레이(RAY)가 공급된다. 이 차량은 휠체어 탑승설비는 장착이 불가능하며 지체 및 뇌병변 등의 장애인만 이용 가능하다. 연간 서울의 장애인콜택시 이용 장애인 76만여 명 중 휠체어 미이용자가 44%에 이르지만 현재 보급 운행 중인 장애인콜택시는 330대가 모두 휠체어 탑승설비를 특수 장착한 중형 차량이어서 높은 문턱으로 인한 승·하차 문제 및 연료비 과소비 문제 등이 지적돼 왔다. 시는 이번에 소형 전기차를 장애인콜택시로 보급함으로써 휠체어를 이용하지 않는 장애인들에게 더욱 편리한 서비스를 제공함은 물론, 연료비 절감이나 대기환경 개선 등의 다양한 효과를 거둘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전기차 연료비는 경유차 장애인콜택시의 약 1/10밖에 안 돼 연간 804만 원 이상의 연료비를 절약할 수 있다. 기존 장애인콜택시 한 대가 연간 5만km 주행 시 약 870만 원 이상의 연료비를 지출하는 반면, 전기차가 지출하는 연료비는 약 66만 원 정도다. 대기시간의 경우 지속적인 차량 및 운행시간 확대로 대기시간을 '09년 48분에서 '11년 평균 32분으로 대폭 단축하고 있으나, 아직도 이용자의 대기시간 단축에 대한 요구가 끊이지 않고 있다. 장애인콜택시 수요가 많은 강북지역에 우선 도입되면 그간 문제점으로 지적되어 온 대기시간 단축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전기차는 알려진 대로 배기가스 배출이 전혀 없기 때문에 한 대당 온실가스 저감 효과가 연간 10톤 이상인데다 질소산화물 등 대기오염물질 배출량을 거의 100% 줄일 수 있어 친환경적이다. 시범운영 지역은 병원, 학교 등이 몰려있어 평상시 장애인콜택시 수요가 많은 도봉구, 강북구, 노원구, 중랑구, 성북구 등 강북지역 5곳이다. 전기차를 한 번 충전하여 달릴 수...
2012051802383522_mainimg

전기차 사면 얼마나 지원받을까?

서울시는 2009년부터 그린카 전담팀을 신설하여 하이브리드차, 전기차, 전기이륜차, 수소연료전지차 등 다양한 그린카 보급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 중 대표적인 것이 전기차 보조금 지원사업이다. 동급 엔진차에 비해 높은 가격때문에 민간부문에서 사실상 전기차 구매가 어렵다는 점을 감안한 것이다.   지난해 전기승용차 36대를 소방서 및 시·자치구 등 공공기관에 도입해 소방 안전순찰, 공원순찰, 사회복지시설 점검용 등 공공업무용으로 활용하고 있으며, 올해는 총 385대의 전기승용차를 도입한다. 특히, 금년부터는 공공기관 위주에서 렌트법인, 사회복지법인 등 민간 법인까지 보급대상을 확대하여 공공기관 115대, 민간부문 270대를 보급할 계획. 보조금 지급대상은 서울시에 등록된 사회복지 법인, 비영리단체·법인 및 서울시 소재 초·중·고·대학교, 은행, 렌트법인 등이다. 전기차 구매시 대당 최대 3천만원 보조금 지급, 최대 880만원까지 충전기 설치비도 전기차 구매 시 지원하는 보조금은 1대당 3천만원(국·시비 각 1,500만원). 가령 4,500만원 상당의 전기차라면 1,500만원에 구입할 수 있게 되는 셈이다. 여기에 추가로 완속 충전기 1기 설치비(880만원 이내)도 지원한다. 올해 보급되는 기아의 고속전기차 'Ray EV'는 4인승으로 최고속도 130km/h, 1회 충전 주행거리 91km(신규정 복합연비 기준이며 도심 주행 모드결과 139km 주행)로 리튬폴리머배터리를 장착한 국내 최초 경형 전기승용차다. 전기승용차의 연료비는 하루 약 34km 운행 시 한달에 22,000원 정도. 동급 휘발유 한 달 연료비 13만원에 비하면 약 1/6 정도로 환경성뿐 아니라 경제성도 뛰어나다. 전기승용차의 km당 평균 전기요금은 21.6원/km으로 동급 휘발유차(125.17원/km) 대비 약 17% 수준이며, 시내주행을 많이 하는 도심에서 사용할 경우 훨씬 더 많은 연료비를 절감할 것으로 기대된다. 새벽시간대 유휴 전력을 활용하여 실질 에너지 소비 최소화 전기...
2011072703505092_mainimg

2014년 ○월 ○일 맑음, 직장인 A씨의 일기

"구로디지털단지의 전자제품 제조공장에 근무하는 A씨. 개포동 집앞에서 저상전기버스를 타고 2호선 전철역으로 간다. 유동인구가 많은 종합운동장과 코엑스를 지나는 이 노선은 2012년부터 차량통행에 의한 배출가스 피해를 줄이기 위해 저상전기버스를 운행하고 있다. A씨는 디지털단지역에서 내리기 전 스마트폰 '전기차 셰어링 앱'으로 차량을 검색하여 예약한다. 전철역 공영주차장에서 예약된 차를 타고 회사까지 이동. 주차한 차량은 정확히 15분 후 역시 예약한 다른 직원이 타고 출장을 나간다. 오전 근무 중에 발주한 부품이 도착했는데 배달은 전기택배차로 왔다. 택배업체들은 연료비 절약과 소음개선을 위해 전기차로 많이 바꾸는 추세다. 오후에는 여의도에서 개발회의가 있다. 스마트폰 전기택시 앱으로 예약한 전기택시를 타고 오후 2시에 여의도에 도착한 A씨. 택시비가 일반 차보다 오히려 10% 싸다. 회의장에 조금 일찍 도착한 B씨가 A씨를 반가이 맞으며 최근 구입한 전기차 얘기를 꺼낸다. 연료비가 절반정도로 줄었고, 환경에도 조금은 기여한 것 같다며 A씨에게 강력히 추천한다. 돌아오는 길에 바라본 하늘이 유난히 맑다. 전기차 3만대 보급 시대. 그래서인지 공기가 훨씬 좋아진 것 같다. A씨는 다음에 차를 바꿀 때는 꼭 전기차를 구입하리라 결심한다." 이상에서 본 2014년 어느날 평범한 직장인 A씨의 일상은 가상의 시나리오에만 머물지 않고 현실이 될 것이다. 지난 27일 발표한 '서울시 전기차 마스터플랜 2014'를 들여다보면 2년 뒤에는 서울시내에 전기버스, 전기택시, 전기승용차 등 전기차 3만대가 본격적으로 상용화될 수 있는 비전이 보인다. 지난해 11월 오세훈 시장이 LA순방 중 발표한 ‘그린카 스마트 서울 선언’의 구체적 실행계획을 담고 있다. 마스터플랜에 따라 서울시는 2014년을 고속전기차 상용화 시작단계로 잡고 그때까지 공공기관 보급을 중심으로 전기차 보급 확대를 위한 사전기반을 구축함과 동시에 기술지원 및 제도정비에 주력하고 2015년부터는 가격경쟁력을 ...
2011040403252143_mainimg

2011서울모터쇼에서는 지금!

2011서울모터쇼의 주제는 ‘진화, 바퀴 위의 녹색혁명’이다. 친환경 기술을 강조하는 것으로 자연과 함께 달리는 자동차의 이미지를 강하게 표현한다. 서울모터쇼는 4월 1일부터 10일까지 일산 킨텍스 전시장에서 펼쳐진다. 국내 111개 업체를 비롯해 해외 28개 업체 등 총 8개국 139개 업체가 참가하고, 10일 동안 100만 명 이상의 관람객이 예상되는 최대 규모의 행사가 될 것. 입장권은 성인과 대학생 9,000원이고 초중고생은 6,000원이다. 주말을 맞이하여 킨텍스 전시장에는 신차, 컨셉트카, 친환경 그린카 등을 구경하기 위해 모여든 사람들로 문전성시를 이뤘다. 전시장 앞에는 대학생의 자작 자동차와 카디자인 작품들이 전시되어 있어 어린이들이 직접 시승을 해 보는 등 큰 인기를 끌었다. 이번 모터쇼에는 세계 유명 자동차회사의 CEO를 초빙, 자동차 산업의 변화와 전망을 주제로 ‘세계 자동차 CEO 포럼’을 개최하고 ‘텔레매틱스 국제세미나’, ‘모터쇼를 빛낸 베스트카 시상’ 등 다양한 부대행사도 진행한다. 서울모터쇼 조직위원회는 관람객의 전시장 방문과 관람편의를 위해 합정역, 대화역에서 셔틀버스를 운행하고 있다. 대화역에서는 약 500m 거리로 걸어가면 10분 내에 도착할 수 있다. 합정역에 셔틀버스를 이용하기 위해서는 오후 3시 20분까지 도착해야 하는데 기다리는 시간이 제법 많이 걸린다. 이번 서울모터쇼에 참가하는 업체 중에는 현대, 기아, 한국GM의 홍보부스가 제일 컸다. 특히 현대자동차는 친환경 브랜드인 ‘블루’를 앞세워 다양한 차종으로 글로벌 마케팅에 대한 자신감을 보이고 있었다. 연료전지(수소와 공기중의 산소를 반응시키고, 이때 발생하는 전기)차 ‘블루 스퀘어’는 새로운 중형 세단으로 개발되었고, 현대의 순수 전기자동차 ‘블로온’은 지난해에 개발된 국내 최초의 전기차다. 이번 2011 서울모터쇼는 친환경 자동차 및 하이브리드 자동차 등으로 대표되는 세계 자동차 회사들의 뜨거운 마케팅 경쟁을 보여 주었다. 그리고 자동차 CEO 포...
2010111902521027_mainimg

뉴욕엔 없고, 서울엔 있다?!

서울시, 2020년까지 세계 Top3 그린카 선도도시 달성 비전 제시 서울시가 지난 16일(LA 현지시간) LA시와 '대기질 개선을 위한 전기차 보급 양해각서'를 체결한 직후, 세계적 전기차 보급 선도도시로 자리매김하기 위한 비전과 추진방안을 담은 <그린카 스마트 서울 선언>을 발표했다. 이는 앞으로 본격 그린카 시대가 전개될 것으로 예상되는 2020년에 선도적으로 대비하겠다는 강력한 의지와 구상을 밝힌 것으로 서울시는 전기차는 미래도시의 필수요소로 반드시 도입이 필요하기 때문에 시장에 늦게 진입한 도시나 국가는 향후 높은 기회비용이 발생, 향후 시민에게 큰 부담이 된다는 점에서 선제적 대응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앞선 한국의 IT기술 및 자동차기술, 전 세계에서 최초로 단기간인 10년 만에 모든 시내버스를 CNG버스로 교체한 서울시의 추진력을 감안할 때 그린카 등 친환경교통수단 실증사업을 선도하는 글로벌 선도도시 실현이 가능할 것으로 시는 전망했다. <그린카 스마트 서울 선언> ① 2020년까지 전기차 12만대 보급하고 대중교통의 50%까지 전환서울시는 첫째, 2020년까지 전기차 12만대 보급을 목표로 “관용차”, “대중교통”의 50%를, “승용차”의 10%를, “화물” 등 중대형차량의 1%를 전기차로 전환한다는 구체적 목표를 세웠다. 특히 전기차 보급의 원년이라 할 수 있는 올해의 경우, 연말까지 공공부문의 전기버스 17대를 포함해 그린카를 100대 이상을 차질 없이 보급 추진한다. ② 충전기 11만대 확보하고 거미줄 충전인프라 네트워크 구축전기차 보급을 뒷받침하기 위해 충전기도 2020년까지 11만대 확보할 계획이다. 특히 “충전기 설치 전략지도”를 작성하고 이를 바탕으로 『거미줄 충전인프라 네트워크 구축』를 구축, 전기차량 보급 및 운행에 차질이 없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올해에 전기차 충전시설은 130기 이상 차질 없이 보급하며, 2014년까지 공영주차장, 노상주차장 등 공공부분에 8,000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