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가 올해 전기차 1만 4,000여 대를 추가 보급한다

‘최대 1,350만원’ 전기·수소차 보조금 접수 시작

서울시가 올해 전기차 1만 4,000여 대를 추가 보급한다 서울시가 지난해 전기차 1만대 시대를 개막한 데 이어 올해 전기·수소차 1만 4,000여 대를 추가 보급한다. 올해 보급물량은 과거 10년 간 보급한 누적대수(1만 1,512대)보다 많은 규모다. 시는 ‘전기·수소차 민간 보급사업’ 1차 공고를 내고 11일부터 보조금 신청을 받는다고 밝혔다. 시가 올해 보급하는 전기차는 총 1만 3,600대로, 전기승용차 9,055대, 화물차 445대, 전기택시 3,000대(작년 대비 30배, 2018년 100대), 대형버스 100대(작년 대비 약 3.3배, 2018년 30대), 전기이륜차 1,000대다. 수소차는 작년 55대에서 올해 307대로 대폭 확대 보급한다. 또한 충전 이용 편의를 위해 전기차 공용충전기 294기(급속 144, 완속 150)를 추가 설치할 계획이다. 전기차 공용충전기는 지난해까지 721기를 설치했다. 1차 민간보급 11일부터 접수…전기차 최대 1,350만원, 수소차 3,500만원 지원 올해 ‘전기·수소차 민간 보급사업’ 1차 보급량은 전기차 4,964대(승용 3,620, 화물 444, 이륜 900), 수소차 58대다. 신청대상은 구매를 희망하는 개인, 기업, 법인, 단체, 공공기관이다. 신청방법은 구매자가 자동차 제조·판매사와 구매계약을 체결하고 정해진 기한 내 출고 가능한 차량에 한해 구매 지원신청서를 서울시에 제출하면, 시는 적격자에게 구매신청 자격을 부여한다. 보다 자세한 사항은 서울시 홈페이지에 게시된 공고문에서 확인할 수 있다. 구매 보조금은 차량 성능과 대기환경 개선효과에 따라 전기승용차 기준 대당 1,206~1,350만원, 전기이륜차(경형) 200~230만 원을 차등 지원하고, 수소차는 3,500만원(차량가액의 약 50%)을 정액 지원한다. 특히 노후경유차을 폐차하고 전기차로 전환 할 경우 대당 50만 원을, 녹색교통진흥지역 거주자가 노후경유차을 ...
전기차

전기차 구입 지금이 기회! 보조금 1950만원 지원

서울시는 전기차 보급 확대를 위해 전기차를 구매하는 시민과 단체에 작년보다 100만 원이 증액된 대당 1,950만 원의 보조금을 지급한다고 밝혔다. 국가유공자·장애인·다자녀 가정에는 1,950만 원 외에도 추가로 50만 원을 더 지원, 총 2,000만 원의 보조금을 지원한다. 2월 28일부터 자동차 판매 대리점을 통해 신청할 수 있으며, 개인, 기업, 법인, 단체, 공공기관 등에 총 3,601대(공공부문 163대+민간부문 3,438대)를 보급한다. 접수는 각 제작사 대리점을 통해 선착순으로 진행되며, 보급물량 소진시 조기 마감될 수 있다. 특히 올해부터는 전기차 구입시 작성해야 하는 신청서류를 작년 12종에서 2종으로 대폭 간소화해 시민과 자동차 판매 대리점의 불편을 최소화했다. 보조금 지원대상 차종은 현대자동차 ‘아이오닉 EV’, 기아자동차 ‘SOUL EV’, 르노삼성자동차 ‘SM3 ZE’, ‘TWIZY’, 한국닛산 ‘리프’, BMW Korea ‘i3’, 파워프라자 ‘라보Peace’ 등 6개사 7종으로 차량가격에서 보조금을 제외한 금액을 부담하면 구입할 수 있다. ■ 2017년 전기자동차 보조금 지원대상 차종 제작사 기아 르노삼성 비엠더블유 파워프라자 한국닛산 현대 차량명 SOUL SM3 트위지 i3 라보PEACE LEAF 아이오닉 차량가격(만원) 4,140 3,900~4,100 1,550 5,760~6,360 3,690 4,590~5,180 4,000~4,300 ※ 상기 차종외에도 환경부에서 보조금 지급대상 차량으로 추가 통보되는 경우 지원대상에 포함 ※ 전기자동차 보조금 대상차종은 환경부 전기차 홈페이지(ev.or.kr)에서 열람 가능 ※ 세부사항 및 가격은 향후 변경될 수 있으며, 자세한 사항은 각 제작사에 문의 올해부터는 에너지효율이 높은 ‘초소형전기차’도 지원대상에 포함된다. 대당 928만 원을 지원하며, 배달용 이륜차 등을 대체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