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의 모든 집은 `전기먹는하마`를 키운다!

[영상] 전기세 ‘3+1’로 월5000원 절약!

'3+1' 실천으로 월 5,000원 절약한다! 사람들이 외출한 조용한 아파트. 그곳에 누가 사는지 아세요? 서울의 모든 집은 ‘전기먹는하마’를 키운다! 해마다 증가되는 가정용 전력 소비량 - 가구 평균 전력 사용량 * 평균 419.39kWh * 약 53,806원 (출처: 한국전력공사, 2015) 전기요금의 주범은? ‘전기먹는하마’라는 사실~! 전기먹는하마 : "저는 민수네 아파트가 너무 좋아요. 제가 좋아하는 전기가 늘 넘쳐나거든요." (줄줄 새는 대기전력) 그러던 어느 날 공고문 하나가 붙었어요. 민수엄마 : "에너지 절약 우수 아파트 탈락? 가정별 전력 소비량.... 내가 1등??!!! 전기왕! 아~~ ㅠㅠ" 시우엄마 : "자기야? 1002호 맞지? 전-기-왕! 아하하하하" 그때부터 사람들은 민수엄마를 전기왕이라고들 놀려댔어요. 그날 이후로 진짜 전쟁이 시작됐어요. 엄마는 열심히 노력했지만 전기절약 비법을 몰랐어요. 전기고지서를 보며 한숨만 쉴 뿐~ 시우엄마 : "아하하하하하. 내가 전기절약 비법 가르쳐 줘?" 민수엄마 : (끄덕끄덕) 시우엄마는 민수엄마에게 ‘3+1’을 가르치기 시작했어요. 하나, TV를 절전모드로 변경하고 둘, 냉동실 온도 -18~ -17℃, 냉장실 온도 4~5℃로 냉장고 적정 온도를 설정하고 셋, 에어컨 코드를 뽑아 놓는 것과(9월~다음해 6월) 그리고 TV셋톱박스, 와이파이 전원을 꺼두는 일까지 3+1을 알려줬어요. 월 5,000원 절약! 전기절약 충분해요! 시우엄마 : "이 세 가지를 한 번만 설정하면 365일 걱정 끝" 민수엄마 : (흐믓흐믓) "자, 그럼 3+! 실천하러 Let's Go!" 그날 이후 ‘전기먹는하마’는 배가 고파서 입을 크게 벌려보지만, 침만 꼴깍 삼킬 뿐 먹을 전기가 없는 ‘전기먹는하마’. 이제 남은 전기가 없었어요. 전기먹는하마 : "이제 사랑하는 민수네 가족과 이별을 해야 할 것 같아요. 그래도 희망은 있어요. 서울에 아파트와 집들...
우리집에 발전소를 세운다고

[영상] 연간 6만원 전기세를 절약하는 방법

우리집에 발전소를 세운다고? A : “헉, 이게 도대체 얼마야? 무시무시한 전기세 폭탄. 여름이 되면 더 심해질 텐데, 좋은 방법 없을까?” B : “있어! 집에다 태양광 미니발전소를 세우는 거야!” A : “뭐? 집에다 발전소를 세운다고?” B : “그렇다니깐! 서울시에서는 내가 쓰는 에너지를 직접 생산할 수 있도록 ‘태양광 미니발전소’라는 사업을 시행 중인데 태양광 모듈을 콘센트에 꽂아만 주면 실시간으로 전기를 생산하고 소비할 수 있는 시스템이야.” A : “콘센트에 꽂기만 하면 발전소가 돌아가는 거야? 와! 그럼 얼마나 아낄 수 있는데?” B : “260W급 미니발전소를 설치하면 우리가 사용하는 양문형 냉장고의 전력량만큼을 생산할 수 있어! 서울시 월평균 전기사용량 기준 연 64,200원의 절감효과가 있다고 하니 설치할 만하지? - 생산 전 사용량 45,250원 (304kWh/월) - 생산 후 사용량 39,900원 (279kWh/월) B : ‘게다가 베란다나 옥상 등 햇빛만 잘 들어오는 곳이라면 작은 공간이어도 충분히 설치할 수 있도록 거치식(베란다 등 난간)과 이동식(옥상 및 마당), 고정식(벽면 부착) 총 세 가지 유형으로 준비되어 있어.” A : “내가 직접 전기를 만들어 쓰니까 전기료 부담도 덜고 환경도 지키고 너무 좋을 거 같긴 한데··· 설치비용이 너무 비싸진 않을까?” B: “비용도 걱정 하지마! 서울시에서 설치비의 최대 75%까지 지원해주니까! 게다가 5년간 무상 A/S와 생산물배상책임보험에 가입된 제품이니 설치 후 관리도 안심할 수 있어! 혹시 세입자라 걱정이야? 에이, 서울시에서 지원하는 태양광 미니발전소는 에어컨이나 세탁기 같은 가전제품처럼 이전 설치가 가능해서 그 점도 걱정하지 않아도 돼! 건물의 경우에도 신청이 가능하도록 건물형 상품도 따로 있으니 자세한 내용은 햇빛지도 홈페이지(solarmap.seoul.go.kr)를 참고해줘! 매일아침, 해가 뜰 때마다 우리 집에서도 에너지가 숑숑! 생긴다고 생각하면...